서북의 바람

Kay 2020. 8. 13. 13:43

 

제주도의 북동쪽 연안(배로 약 15분 소요)우도(제주시 우도면)’라는 작은 섬이 있는데, 일부 주민(총 주민 : 1900 )들 중 본도(제주도)와 연결하는 다리(연륙교)를 건설하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그대로 섬으로서의 특색을 유지하자고 하여, 가까운 성산포에서 뱃길로 다닌다고 한다.

 

우도(牛島)에는 서쪽에 두 개의 항구(천진항, 하우목동항)가 있는데, 성산항에서 출발하는 배(도항선, 300)는 사람과 자동차를 싣고 교대로 천진항과 하우목동항을 운항(1시간 간격)한다고 한다. 그러한 배(도항선. 여객선)가 하우목동항에서 성산항으로 운항하던 중, 202081115:25 , 10톤의 갈치잡이 어선(7명 탑승)과 충돌하는 사고가 있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작은 배(어선)은 예인(曳引)되야 할 정도로 많이 손상되었다고 한다.

 

하여튼, 그 섬도 지금 개발보존으로 갈등하고 있는 모양이다. 서로 다른 가치기준의 두 집단이, 서로의 이해관계에 의해 갈등하고 있는 것이다. 문득, ‘이소룡과 성룡이 싸우면, 표도르가 이긴다는 표현이 생각나 웃는다. 주민들이 갈등 끝에 (개발이든, 보존이든) 무엇을 결정하든, 결국은 사업자의 승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제주 우도.pptx
0.64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2. 14:25

 

현재는 외국인 약 2.5만 명을 포함하여 총 인구가 약 70만 명인 제주도는 1946년 전라남도에서 분리되어 되었으며, 그에 북제주군과 남제주군이 생겼고, 1955년 북제주군 제주읍은 제주시가 되었다. 다음해인 1956년 남제주군의 서귀면은 서귀읍이 되었고, 1981년 서귀읍은 서귀포시가 되었으며, 2007년 제주도는 제주특별자치도가 되었고, 옛 북제주군은 제주시로, 옛 남제주군은 서귀포시로 통합되어 오늘에 이른다.

 

하여튼, 그러한 제주도 복동쪽에 우도라는 풍광이 좋은 작은 섬(총 인구 : 1,838 )이 있고, 본 섬과도 가까워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다고 한다. 어떤 이는 손에 닿을듯한 맑은 푸른 바다가 있는 땅 머리라 하는 지두청사(地頭靑莎)’를 그곳 풍광의 으뜸을 치기도 한다. 우도봉(쇠머리오름, 132 m) 그 언덕에 꼭대기쯤에 등대(우도등대)도 있다고 한다.

 

그런데, 그 기슭이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레저용 사륜차(ATV)’ 영업으로 점차 훼손되고 있다고 한다. 아름다운 풍광에 관광객들이 모리고, 그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는 사람들이, 그 아름다운 풍광을 훼손시키고 있다고 혹자는 지적한다. 아름다운 풍광을 잃으면, 관광객들의 발길은 끊이고,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그 영업은 중단되리라 생각한다.

 

오래 전, 내가 직장생활을 할 때, 소홀한 관리로 자원을 방치하면, 나의 직장선배는 나에게 이렇게 이야기 하고는 하였다. ‘당신, 이박 삼일 장사하고 말 거 예요?’

우도의 훼손 _ 200529.pptx
9.71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