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2. 09:03

 

중국의 남쪽에 인지나반도(peninsula of Indo-China)’가 있고, 그 반도에 태국(泰國, Thailand)라는 나라가 있다. 그 태국이라는 나라는 말발굽 모양으로 북쪽과 동ᆞ서쪽이 산악지대이고 (동쪽 : Khorat Plateau), 중앙부는 저지대로 계곡을 지나 본류 짜오 프라야(Chao Phraya)’강을 통하여 남쪽의 방콕(대도시, 수도)과 태국만(Gulf of Thailand)으로 향한다.

 

하여튼 그 지류의 하나인 ‘Pa Sak’강은 방콕에서 북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Ayutthaya(고대 태국의 수도)’ 근처에서 본류 짜오 프라야(Chao Phraya)’강과 합류한다. 그런데 그 합류점 근처가 범람하여, 사원들이 잠기는 등 큰 피해가 예상되는 물난리(홍수)가 발생하였다고 한다. 10년전 (2011)에 있었던 홍수를 기억하게 한다.

 

그런데, 물난리의 피해 속에서도 논타부리(방콕의 서북쪽 외곽, Nonthaburi)’Chao Phraya 강변에 있는 어떤 가게는 범람하는 물 속에서의 영업으로 명소가 되었다고도 한다. ^^* 어떤 방문객은 근처를 지나는 배에 의하여 넘실대는 들이닥치는 파도에서의 식사를 ‘hot pot surfing’ 이라 부르며 새로운 경험이라며 즐거워했다고 한다.

 

 

한국에서도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려는 비슷한 예가 몇 있다. COVID 19 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screen golf 등의 실내 운동연습장(가게)에 손님(방문자)이 줄어 공간이 비자, 손님(방문자)에게 보다 넓은 실내 운동연습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그 가게의 concept 이어 일부러 손님을 제한하는 양 선전하며 내세우는 것도 그 하나이다.

 

내가 말하려는 것은, 거의 모든 경우에 위기와 기회는 공존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닥친 위기는 무엇이며 그것을 어떻게 기회로 전환할 것인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태국의 홍수 _ 2021.pptx
2.46MB

 

 
 
 

서북의 바람

Kay 2019. 3. 22. 05:54

 

상당한 사람들이 가계부채에 대하여 우려한다. 내 막연한 생각에는, 지금보다 적어도 10 % 정도는

감소하여야 하리라 생각한다.

 

이웃나라의 경우는 가계부채가 우리보다 매우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런데, 그것이 좋은 현상은 아

니므로, 그것을 닮을 필요는 전혀 없다. 그 이웃에 대한 언급은 피하고, 우리는 가계부채를 줄여야 한

. 부채(채무)가 증가한다는 것은, 누군가의 채권이 증가하는 것이고, 채무가 누적되어 이행능력이 결

여되면, 채권은 부실화하여 채무자와 채권자가 연쇄 도산하게 되기 때문이다. 다른 표현으로, 다 망

()한다.

 

그러면, 어떻게 하여야 가계부채를 줄일 수 있을까? 지출을 줄이고, 수입을 늘려야 한다. 다른 표현으

, 하고 싶은 욕구의 것들을 참으며, 더욱 열심히 일하여야만 한다. 이웃을 생각할 필요는 없다.

 

첨부된 사진은 약 10년 전에 있었던 항공기 사고의 것이다. 누군가가 잘려나간 동체(胴體)의 후미(

)로 추락하고 있다. 그는, 대서양 바다에 떨어져 죽었으리라 생각된다. 안타까운 일이다. 그러나,

러한 그가 안타까워 그의 손을 잡고, 함께 할 필요는 없다. 누군가가 그렇게 하더라도 그냥 두라.

 

주변에, ‘유도(柔道)’ ‘태권도(跆拳道)’ ‘검도(劍道)’ 등 도가 많지만, 가장 강력한 도가 냅도이고 관도

라 하는 말이 있다. 지금은 위기(危機)이고, 지금 우리에게는 강력한 도()가 필요하다. 쉽지 않지만,

애써 그것을 수련하여야만 한다.

 

 

GDP 대비 가계부채(신용) 비중.pptx

 

프랑스여객기사고사진.ppt

 

 
 
 

서북의 바람

Kay 2019. 3. 15. 02:34

 

나는 가끔 말한다. Winter is coming. 우리 나라 뿐 아니라 세계의 경제는 침체상태에 있으며, 부채의

규모는 자꾸 늘어간다. 경제상황(경기)가 좋아지려면, 소비가 활성화되어야 하는데, 쓸 돈이 없는 것이

. 이러한 경제적 어려움에, 많은 나라들이 돈 풀기(고상하게 재정지출의 확대)’를 생각하는 것 같다.

긴축보다는, 금리의 인하 등을 통하여 쓸 돈을 풀어 지출의 확대에 눈을 돌리는 것 같다.

 

일괄적 재정지원을 하기 보다는, (지원받을 만한 기업(업체)를 대상으로 한) 선별적 재정지원이 되어

야 한다고 IMF 는 지적한다. 이 의미는 ‘(경쟁력을 갖추지 못해) 망할 업체는 망하도록 두고, (성장성

이 예상되는) 살만한 업체를 살리기 위하여 노력을 하여야 한다는 것으로 이해된다. 함께 언급된

동시장의 유연성이라는 단어도 그러한 맥락으로 이해된다.

 

‘no work, no pay’ 라는 표현이 있다. 어렵게 여겨진다고, ‘no work, pay’ 가 되는 것은, 실업을 장려하

는 결과를 만들고, 결과적으로 생산성을 더욱 저하시키리라 생각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총 부채의 약 반(, 50 %)은 기업부채이고, 나머지 반은 국가부채와 가계부채가 거

의 같은 비중으로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기업부채는 각 기업들이 책임져야 한다. 하여튼, 빠르게 증

가하는 가계부채를 줄이기 위하여 (각 개인이 이자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금리를 낮추고, 돈을 풀려

고 하는 모양이다.

 

그런데, 금리(金利)가 낮아진다고 무작정 돈을 빌려서는 안 된다. 만약, 돈을 빌린다면 (대출을 받는다

), 그것이 종자돈이 되어 부가가치를 생산할 수 있을 때에 한하여 조심스럽게 검토해보기를 권한다.

 

관련하여. (2019) 470조 원이라는 막대한 국가예산을 운영하는 정부가, 1.9 % 에 해당하는 9

원을 위하여 추가경정예산을 검토한다는 것은 잘 이해되지 않는다. 이미 예산에 반영되어 있으리라

하지만, 만약 그렇지 못하여 추가적으로 그 돈의 집행이 필요하다면, 전체 국가예산에서 차지하는 각

분야의 비중에 의하여 1.9 % 씩 차감하여 전용(轉用)하는 방식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하여튼, ‘위기(危機)’ 이다. 그러나, 이 위기가 기회라고 생각하고, 이 위기를 극복하면 어떠한 어려움

도 극복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희망을 가지자.

 

내가 좋아하는 ‘New York, New York’ 이라는 노래가 생각난다.

 

If I can make it there, I'll make it anywhere
It's up to you,

 

 

국가예산.pptx

 

위기 _ 전화위복.pptx

 

- 첨부파일

????.pptx  
?? _ ????.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