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7. 1. 06:48

 

지인(知人)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대화의 주제는 TV 에 대한 것에 닿았다. 나는 말하였다. ‘요즈음 나는 TV를 많이 보지요. 그런데, 그것이 요즘 좀 변한 것 같아요. 광고가 많아진 것 같아요. 광고판매를 많이 하여 수입을 증가시키려는 것으로 생각돼요. 재방송이 많아진 것 같아요. 새로운 내용물을 제작하기 보다는 예전에 이미 만들어진 내용물을 싸게 사거나 임차하여 비용지출을 감소시키려는 것으로 생각돼요. 추가하여 생각한다면, 광고되는 상품들은 저렴한 가격을 내세우는 것 같아요. (할인, 1+1, 2+1, 무료체험 등)’  COVID 19 는 가게들의 매출과 종업원 수를 감소시키는 등 사회의 어려움을 심화시키는 이유로, 하나라도 더 팔아 수익을 증대시켜 생존하기 위한 발버둥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한가지 주의하여야 할 것이 있다. 소위 고급상품(명품, luxury상품, 사치품) 시장의 증가 추세이다. 그래서 어떤 매체는, 전체적 매출과 고용은 감소하지만, 명품의 시장규모는 증가하여 소비의 이원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말한다.

 

한국의 골프시장(5조 원)과 그 관련시장(8조 원)을 합쳐 그 시장들의 총이 약 13조 원이고, 한국의 건강복식품의 규모가 약 5조 원임에 비하여, 한국의 명품시장의 규모는 약 15조 원(125USD)을 넘어 전세계 coffee 시장의 약 10 % 를 차지한다고 한다니 적지 않다.

 

개인당 GNI 국민소득이 30USD이 넘고, 인구가 50백만명을 넘는, 소위 ‘3050클럽에 속하는 나라는 전세계에 7개인데, 한국은 국민소득이 한국의 약 2배인 미국의 약 106%, 한국의 국민소득의 약 1.5배인 독일의 약 2배의 명품시장규모를 가진다고 한다.

(물론 구매력은 그 국가의 경제력(국민소득x인구 등)에 비례하지만, 계산의 편의상 구매력을 인구수에만 비례하는 것으로 가정하였다.)

 

내가 말하려 하는 것은, 이원화(二元化)되는 소비(所費) 추세에서 고급화명품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저가화(低價化)를 통한 가격경쟁력으로만 생존하려는 전략은 더 큰 위험성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의 명품시장.pptx
0.58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0. 2. 10:10

 

어제는 2020년 중추절(추석) 이었다. 아들네 가족과 함께 아침에 출발하여, 가까운 곳에 있는 형과 누나의 산소를 둘러보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집에 돌아오니 점심때였다. 함께 점심을 먹다, 며느리에게 물었다. ‘너 현재 기준 세계 인구가 대략 몇 명이라 생각하니?’ 그러자 며느리가 말하였다. ‘글쎄요, oo억 명?’ 내가 말하였다, ‘78억 명 이라고 한다.’ 며느리가 약간 놀랐다. ‘그렇게 많아요?’

 

나는 말을 계속하였다. ‘사람들은 말한다. 지구가 수용할 수 있는 최대 인구가 105억 명 정도라고 사람들은 말한다. 그 정도의 세계 인구에 달하는 때가 언제일까?’ 며느리가 말하였다, ‘글쎄요내가 말 하였다. ‘아마, 네 아들딸이 환갑 정도 일 때?’

https://blog.naver.com/greenstartkr/222090817816

 

문득, 이런 생각을 하였다.

나는 지구라는 행성의 어디쯤 사고 있는 어떠한 존재인가?

세계인구의 변화.pptx
0.59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31. 15:57

 

1960년대 미국의 전체 인구 179백만 명은 (유럽계) 백인이 약 85 %, 흑인이 약 10 %, Spain 어를 사용하는 (중남미계) Hispanic 이 약 4 % 구성되었으나, 백인의 비가 점차 줄어드는 가운데, 2000년 대 전체 인구 281백만 명은 (유럽계) 백인이 약 69 %, 흑인이 약 12 %, Spain 어를 사용하는 (중남미계) Hispanic 이 약 13 % 로 흑인과 Hispanic 의 비중이 역전되었으며, 2020년 현재는 전체 인구 330백만 명은 (유럽계) 백인이 약 60 %, 흑인이 약 13 %, Spain 어를 사용하는 (중남미계) Hispanic 이 약 19 % 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 특히 눈에 띄는 것은 Asia 등의 인구비중이 크게 증가하여 약 6 % 에 이르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인구의 구성비중은 때와 장소에 따라 다르다. 2010 년에 Minneapolis 의 흑인 비율은 18.6 %, Atlanta 의 흑인 비율은 약 55 %, Detroit 의 흑인 비율은 82.7 % 였다. 한국인들이 많이 산다는 Los Angeles 의 경우 (2010), 흑인 비율은 Asia 계 약 14 % 에 미달하는 약 8 % 였고, Hispanic 은 약 47 % 였다. (각 수치는 대략적 것이다)

 

며칠 전, 미국 Minnesota Minneapolis 에서 경찰관에 의한 흑인사망과 관련하여 흑인들이 주도한 폭동이 있었다고 한다. 명분을 가진 시위였으나, 그것은 결국 파괴, 방화, 약탈로 변하였다.

관련하여 전해진 몇 사진들을 보다가, 내가 의아스러웠던 것은 Houston 에 왜 직선거리로 약 2,300 km 떨어진 도시 New York 경찰이 있는 가였다. ‘휴스턴이라고 써진 사진에 NYPD 라는 표식이 선명하였다. 그렇다면, 휴스턴 경찰은 어디로 갔을까? ^^*

 

곳곳에서 Hispanic 에게 일자리를 빼앗기고 밀리는 흑인들의 다급함이 그들을 파괴, 방화, 약탈의 범죄로 이끈 것은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또 내 눈을 끈 것은, ‘All Cops Are Bad’ 라는 팻말이었다. 사망자 Floyd 를 생각하는 양, 체제의 구호를 슬쩍 넣어 대중을 선동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You can’t always get what you want. But if you try sometimes, you’ll (might) find you get what you need.

(항상 원하는 것을 가질 수는 없지요. 그러나 얼마간 노력한다면, 필요한 것을 가지게 될 거예요.)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dhrlthfl&logNo=50108508296&jumpingVid=EEA6F21EFB44B22B66507E788E22A210D8B9

경찰의 제압.pptx
1.61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