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1. 9. 14:02

 

2020년 미국의 대통령 선거로 20211월 정권이 교체되며 상당한 혼란이 예상된다고 한다. 관련하여 몇 소식들이 새롭게 부각되기도 한다. 당선자(當選者)가 된 Joe Biden 의 이야기도 있고, 패배자(敗北者)가 된 Donald Trump 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그들 중의 하나가, Donald Trump 의 친형의 딸인 Mary Trump 가 쓴 책 ‘Too much and never enough’에 발표된 이야기들이 아닌가 싶다. 13세부터 교사를 폭행하는 등 문제행동으로 처벌되는 경력을 가졌으며, 35세인 1981년 형이 사망하였을 때 영화를 보고, 그에게 재산을 상속한 아버지(프레드 트럼프)1999년 사망하자 뇌질환을 앓는 Mary 의 아들 의료비지원을 당장 중단하였다는 이야기 등..

 

Trump 는 선거의 결과에 불복하며, ‘지지자들에게 나를 지켜달라’’고 하고 있으며, Biden Trump 가 선거결과에 불복하고 백악관을 지키려 한다면 軍을 동원하여 그러지 못하도록 하겠다 한다.

 

그건 그렇고, 관련한 자료들을 보려 이곳 저곳을 떠돌다, 어느 어느 blog 에서 1997년의 Mary Trump 라는 초상화를 보다가 적잖이 놀랐다. Mary Trump 2020년 현재에 55세라니 23년전인 1997년에 그녀는 32세였을것으로 생각된다. 그런데, blog 에 게재된 초상화는 32세 여성의 얼굴이라 생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때로 자신의 감정이나 사상을 나름으로 표현할 수도 있다. 그러나, 모든 것들은 사실에 근거하여야만 한다. 임의로 상상하다가, 자칫 그것은 ‘ADHD (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의 중후군 이나 장애)’로 위험하게 진행될 수 있기 때문이다. 더하여, 거짓을 유포함은 범죄(犯罪)가 되기 때문이다.

 

나도 가끔 시()를 쓰거나, 문제를 풀거나 할 때 상상력을 동원하기도 한다. 조각 사실들을 결합하거나, 어떤 종합적 사실을 조각으로 분해할 때, 그러한 상상력은 유용하기도 하다. 그러나, 상상에서 빠져나올 수도 있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이 되기 때문이다.

대선과 육군 _ 20201108.pptx
2.07MB

 

 
 
 

카테고리 없음

Kay 2019. 10. 12. 23:08

 

세우지중간 미풍목말지 (細雨池中看 微風木末知 : 가는 비는 못에 떨어지는 파문으로 느낄 수 있고,

여린 바람은 나무 끝 가지의 흔들림으로 알 수 있다)’ 하는데, 오늘 바람은 구태여 나무를 보지 않아

도 알 수 있었다.

 

남쪽 지방은 이곳보다 바람이 더 세찼던 모양이다. 19호 태풍 Hagibis 의 간접영향이라 생각한

. 그러한 바람을 느끼다, 문득 국민학교에서 배웠던 바람의 세기와 생활 속의 현상에 관한 생각을

하게 되었다.

 

깃발이 나부끼는 정도가 산들바람이었다. 초속 3 ~ 5 m/s 정도였던가? 초속 10 m/s 를 넘어가는

된바람이나 센바람에는 우산 받기걷기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니 야외활동을 삼가는 것이

좋겠다. 그러한 밖의 현상을 집안에서 알 수 있는 것은, 전선(전선)이 흔들리는가 또는 큰 나무가 흔

들리는가로 알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을 통해 그러한 모습을 보고, 야외활동에 부적절한 악

천후(악천후)임을 아는 것이다.

 

그런데, 나라마다 바람의 상태를 다르게 표현한다. 그렇듯 주변의 사람들도 서로 다른 것이다. 내가

배부르니 상대도 배 부르리라 생각해서도 안되고, 내가 기쁘니 상대도 기쁘리라 생각해서는 안 된

.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격려와 따뜻한 돌봄으로 살아가야만 한다.

 

바람의 세기.pptx


- 첨부파일

바람의 세기.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3. 29. 14:32

 

어떤 매체는, 어떤 기관 (질병관리본부)의 조사결과를 인용하며 2019 3 28릴 글을 써 한국인의

생활습관에 언급하였다. 그 글을 보면서 내가 느낀 것은 아래와 같은 몇 이었다.

-       지방에서의 흡연률이 수도권 지역보다 더 높다.

-       전라(남·븍)도 지역의 음주률이 다른 지역보다 낮다

-       수도권의 (걷기 실천 등) 운동률이 다른 지역보다 높다

 

몇 댓글(comment) 들이 나의 심정을 짐작하게도 하지만, 처지에 따라 각기 다른 생활양식을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지역별 등) 계층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그 통계는, 술집을 하려면 호남을 피하는 것이 좋고, fitness center 를 하기에는 수도권이 유리하다는

것을 보이는 것 같다.

 

서로의 다름을 간파할 수 있어야만 하고, 서로의 다름을 인정할 수 있어야만 한다.

 

 

생활습관에 관한 통계 _ 190328.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