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7. 23. 08:34

 

Nelson Mandela(1918~2013, 변호사 출신)1994년부터 1999년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대통령을 지내고 임기를 마치자, Jacob Gedleyihlekisa Zuma(줄루족 출신, 초등학교 5학년 중퇴, 급좌진보 성향, 1942~)는, 만델라의 후임인 ‘타보 음베키(Thabo Mbek, 런던대 출신, Nelson Mandela 대통령시절 부통령, 1942~)’을 지내다, 2008타보 음베키(1942~)’ 대통령이 부정부패 혐의로 실각되자 이어서 잔여 임기 중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대통령에 선출되어 직을 수행하였다. 현직인 라마포사(Cyril Ramaphosa, Limpopo 대학 출신, 1952~) 대통령Jacob Zuma 가 대통령이던 2014년부터 부통령을 하다 2018년부터 대통령직을 수행하고 있다.

 

하여튼, Jacob Zuma 는 2021년 7월 8일 구속 수감되었고 (2021년 7월 22일 현재 재판 진행중), 이와 관련하여 Jacob Zuma 의 고향인 콰줄루나탈(KwaZulu-Natal)은칸둘라(Nkandhla)에서 202179일부터 시작된 시위는 약탈과 방화를 동반하며 요하네스버그(Johannesburg)’ ‘더번(Durban)’ 등 점차 주변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한민국대사관은 2021719(현지시각), 약탈과 방화로 피해를 입은 한국교민들 중 우선 Durban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대한민국 세금으로 부족한 구호물자를 전달하였다고 한다. 어찌되었든, 남아프리카공화국은 현재 큰 혼란과 어려움에 처하여 있다. 이와 관련하여 여러 설들이 있으나, 나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처한 현재의 혼란과 어려움을 알기 위하여는, 제국(帝國)과 식민지(植民地)의 과거를 알아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15세기말 제국들이 확산하면서, 곳곳에 식민지를 만들며 (해운)교통량이 증가하면서 아프리카 대륙의 남단에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은 지나는 항로상의 한 지형지물이었다. 17세기 중반(1652년경) 여기(지금의 Cape Town)에 보급기지(보급 정착촌) 건설하였으나, 별다른 자원이 없는 척박한 환경은 정착민들에게 재정적 등 많은 어려움을 주었다. (남아공은 세계 제2차세계대전에서 연합군 측에 참여하며, 내부의 친 나치 세력과 대립)

 

하여튼 19세기말 Kimberley 지역에서 다이아몬드가 발견되고, Transvaal 지역(Vaal 강 유역)에서 금이 발견되면서 일부 지역의 재정적 어려움이 해소되기도 하였으나, 유럽 정착민을 포함하여 많은 민족들이 한정적 자원에 의한 수익을 균등하게 나누어 갖는다는 어려운 일이어서 갈등을 심화시켰다.

 

그러한 갈등 중의 하나가 세계 제2차세계대전 이후 본격적으로 제기된 Apartheid (인종차별정책) 이었다 생각한다. 1990년 이후 Apartheid (인종차별정책)이 공식적으로 철폐되기는 하였으나, 어려움에서 강한 세력이 더 몫을 가져야 한다는 인식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며, 그러므로 (COVID 19, 빈부격차, 정치적 혼란 등) 어려움에서 약한 사람들이 자기 몫을 지키기 위하여는 약탈과 방화 등 여하한 방식이라도 강하게 행동하여야 인식이 대두되는 모양이다.

 

이러한 인식들이, ‘요하네스버그(Johannesburg)’ ‘더번(Durban)’ 등 주변지역의 무질서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라 생각된다. 전직 대통령 Jacob Zuma 에 대한 재판이 종료되어도, 사회는 상당한 동안 안정을 되찾지 못하리라는 우려를 갖게 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pptx
1.85MB

 

 
 
 

서북의 바람

Kay 2021. 6. 4. 23:16

 

2021 530일 오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 Dong-dae-mun Design Plaza)에서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P4G)’가 있었고, 한국의 대통령은 그 회의의 개회식에서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에 관한 모두연설(冒頭演說)을 하였다고 한다.

‘P4G’ :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이에 대하여, 혹자들은 말로만?’하고 비아냥거린다.

 

그건 그렇고, 지구의 표면(地殼)은 몇 개의 지판(地板)으로 이루어져 있고, 각 지판(地板)들은 서로 움직여 충돌하기도 하고, 그 경계에 깊은 해구(海溝, 바닷속 골짜기, Oceanic Trench)를 만들기도 한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해구의 예가 필리핀 지판의 주변에 있는 마리아나(Marianas)해구, 필리핀(Philippines)해구, 마닐라(Manila)해구 같은 것이라 생각된다.

 

최근 어느 매체가 게재하여 전하는 바에 의하면, 어떤 사람들(‘데오 플로렌스 온다(33) 박사 / 필리핀국립대 해양과학연구소 미생물해양학자’, ‘빅터 베스코보(55) / 해저탐험가이자 퇴역한 미 해군 장교’)은 필리핀(Philippines) 해구의 엠덴 해연(Emden Deep)을 탐험하던 중 그 깊은 (수심 10,540 m) 바다가 플라스틱과 비닐에 의해 오염된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나는, 그러한 소식에 우리는 두 가지를 고려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나는, 우리의 생활 폐기물이 깊은 바다까지 퍼져 오염시키고 있으며 누적되므로, 그 생산/배출을 최소화하고 적절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노력을 집중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하나는, 바다는 (가스, 기름, 메탄 하이드레이트(methane hydrate) ) 많은 자원들을 간직하고 있으며, 그것을 채취하기 위하여 깊은 바다 속에서 작업할 수 있는 (유인/무인) 기계가 필요하다. 중국이 심해에 기지를 만들고 목표하는 것도 그들 자원을 구하려는 것이고,  많은 나라들이 심해용 잠수정을 개발하는 것도, 한국이 2020년을 목표로 신형 심해용 잠수정을 개발하는 것도 그러한 때문이라 생각된다.

환경오염.pptx
4.71MB

 

 
 
 

서북의 바람

Kay 2019. 5. 24. 13:23

 

매우 희유(稀有)한 것들이라 하여 희토류(稀土類, rare earth metal)’라고 통칭되는 몇 원소들이 있다. 그래서, 매우 드문 대상을 희토류라 칭하기도 한다.

 

란타넘(La, 원자번호 57), 세륨(Ce, 원자번호 58), 프라세오디뮴(Pr, 원자번호 59), 네오디뮴(Nd, 원자번호 60), 프로메튬(Pm, 원자번호 61), 사마륨(Sm, 원자번호 62), 유로퓸(Eu, 원자번호 63), 가돌리늄(Gd, 원자번호 64), 터븀(Tb, 원자번호 65), 디스프로슘(Dy, 원자번호 66), 홀뮴(Ho, 원자번호 67), 에르븀(Er, 원자번호 68), 툴륨(Tm, 원자번호 69), 이테르븀(Yb, 원자번호 70), 루테튬(Lu, 원자번호 71) 와 스칸듐(Sc, 원자번호 21), 이트륨(Y, 원자번호 39)   17 개 원소

 

이들 희토류(稀土類)는 화학적으로 안정되면서도 열을 잘 전달하는 공통점이 있어, 다른 물질에 첨가(添加)하여 합금이나 촉매제, 영구자석, 레이저 소자 등을 만드는 데 사용되기도 하고, 그것들은 전기 자동차, 풍력 발전 모터, 액정표시장치(LCD) 등의 핵심 부품이 되는 원소이다.

현재 중국이 전 세계 희토류 생산량(매장량과는 다르다)’의 약 97 % 를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하여튼, 내가 말하려 하는 것은 둘이다.

하나는, 모든 자원들은 나름으로의 경쟁력의 원천이 된다는 것이다.

       식량(곡물)이 그렇고, 깨끗한 환경이 그렇고, 희토류 원소들이 그렇다.

하나는, 첨가와 함유는 다르다는 것이다.

      첨가는 목적에 의한 인위적 것이고, 함유는 존재하는 자연적 현상이다. 다이아몬드(diamond)

      투명하나 적당한 불순물이 함유되었을 때, 연한 색을 띠며 감성을 자극하여 비싸진다. 반도체는

      목적을 위하여 인위적으로 다른 물질을 첨가한다.

 

그러므로, 서로 다름은 함께 적절하게 섞여야 한다. , 그 비율이 정도를 벗어나면 안 된다. ^^*

 

 

희토류.pptx

 

- 첨부파일

희토류.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