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1. 12. 09:06

 

중동의 흑海(Black sea)와 카스피海(Caspian sea) 사이에 Azerbaijan(이슬람 국가) Armenia(기독교 국가) 라는 작은 두 나라가 있는데, 서로 싸우고 있다고 한다. 그 나라들의 위도를 우리나라로 생각한다면, 신의주 정도일까?

 

그들의 싸움을 내가 생각하기에는, Azerbaijan 영토 내에 나고르노-카라바흐(Nagorno-Karabakh)지역이 1991년 독립을 주장하며 Republic of Artsak이라 칭하며 스스로 Armenia 의 속국이 되기를 청하였음에 기인한 것이라 생각된다. 그로 인하여, Armenia Azerbaijan 의 상당부분을 점유하고 실질지배를 하였으며, 결국 Azerbaijan 2020118일 그 중심도시 슈시(Susa)’를 군사적으로 점령하였다.

Azerbaijan Susa 를 점령하였다고 하고, Armenia Susa 에서 전투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한편에서는 戰勝을 기리는 거리모임이 있고, 한편에서는 포기할 수 없다는 분노가 표출되었다고 한다. ‘氣 싸움으로 생각된다.

2020111000:00 부터 현재의 전선에서 (Armenia Azerbaijan 軍이 점령한 아그담(Agdam), 라친(Lachin) 등 일부 지역 지배권을 Azerbaijan 에 넘긴다는 조건도 포함) 휴전하기로 2020119일 합의하였다니, 두고 볼 일이다. (휴전협정에 Russia 가 포함된 것은 Russia 헬기의 추락과 사망자발생 때문인 것 같다.)

 

시작도, 마무리도 氣 싸움이다. 그러므로 그것(기 싸움, 정신집중)을 잘 하여야 한다. ‘시작한 후 5, 끝나기 전 5이라는 표현도 있지 않은가? ^^*

전쟁 _ 심리전.pptx
4.00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0. 3. 14:14

 

북한의 사실상 실세이며, 대남 정책의 총괄 격 이어, 2020922일 발생한 어업지도 공무원 피격 사건 책임 당사자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2020727일 보도된 노병대회(老兵大會) 이후 두 달여 만에 북한 매체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한다. 그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2020101일로 추정되는) 북한의 강원도 김화군의 수해 복구 현장을 시찰하는 자리였다고 한다.

 

혹자는, 그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공무원의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하여 공동조시재발방지2020927일 요구한 대한민국의 정부에, 북측의 부정적 인식을 드러내기 위한 다분히 의도적 조치라서 말한다.

 

https://news.v.daum.net/v/20201002123002844

 

하여튼, 대한민국 정부의 요구를 일축(一蹴)하고, (반민족적 이라는 명분의) 숙청을 심하게 진행하는 것 같다는 것이, 관측자들의 의견이다. (그들은 그것을 반인민적 행위 소탕 맹렬 공세전이라고 표현하나, 대한민국의 일부 사람들은 그것이 내부 숙청(군기잡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숙청은 왜 필요한가? 아마, 통제하여 다스릴 수 없는 세력의 약화를 위하여 필요하지 않을까? 그로 인한 불만은 어떻게 처리할까? 전쟁을 야기하여 위기분위기를 조성/제고시켜 잠재우지 않을까?

 

그러므로, 우리는 국방력을 더욱 강화하고, 그에 대비하여야만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북한 _ 권력실세 _ 20201002.pptx
0.74MB

 

 
 
 

서북의 바람

Kay 2020. 9. 29. 23:31

 

우리나라에서 대충 10,000 km 떨어진 곳에서 AZERBAIJAN(인구 : 1,000만 명, 국민소득 : 10,500 USD) 이라는 국가와 ARMENIA (인구 : 300만 명, 국민소득 : 3,550 USD)라는 국가간 戰雲이 감돌고 있다고 한다. 19942014 2016년에 이어지는 전운이다. 무슨 이유로 그리 심하게 대립하는지는 모르지만, (2020929일 현재 약 100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는, 그곳에서 전쟁이 발생하여도, 그 총알이나 포탄이 내가 살고 있는 동네까지 날아들지는 않겠지만, 그 지역의 불안이 우리의 기름수송에 악영향을 미치지는 않을지 염려되고, Gas 값의 인상으로 주변 사람들이 우리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구매력이 감소하지 않을지 염려가 된다. 전운이 감도는 지역이 카스피海(Caspian Sea) 지역에서 생산되는 Gas 의 운반경로라니 그렇다.

 

두 국가간 긴장이 제고되고, 전운(戰雲)이 감돌고 있는 것이, Armenia 가 점령하여 실제적 지배를 하고 있는Azerbaijan 내의 영토(산악지대 기슭) Nagorno-Karabakh 지역과 무관하지 않으리라는 것이 나의 추정이다.

 

하여튼, 그들 나라들은 우리로부터 멀리 있다. 그보다 훨씬 훨씬 (그들 나라들과의 거리의 약 0.5 %) 가까이 (대한민국 공무원을 사살하고, 그 사체를 불태운) 강력한 적()을 대하고 있는 우리는 더욱 가까운 적에 관심을 가져야만 한다. 그러한 그들의 포탄은 언제든지 내가 살고 있는 동네까지 날아들 수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929104633802

 

그건 그렇고, 이번 어업지도선에 대한 소식들로 내기 알게 된 것들은 아래와 같다.

-       500톤급(499) 배수량의, 흰색으로 도색된 철선이다.

-       승조원은 16 명 이나, 구명조끼는 27개로 관리되고 있다.

-       선미에 좌ᆞ우로 붉게 도색된 두 척의 구명정을 탑재하고 있다.

내가 이를 밝히는 것은, 어업지도선은 관공선이기는 하나, 군함이 아니므로 알려진 어느 정도를 밝혀도 군사기밀 유출(간첩죄, 이적행위죄)의 범죄에 해당하지는 않으리라 생각하는 때문이다.

 

어업지도선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들과, 그에 관련한 업무의 모든 사람들의 건투를 바란다.

어업지도선 _ 무궁화10.pptx
0.77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