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2. 3. 18. 02:01

 

오늘이 2022316일 이다. 그리고 오늘이 Russia Ukraine 을 침공한지 약 3주째 되는 날이라니, Russia 의 침공(侵攻)224일 새벽 일찍 시작되었는가 싶다. 어떤 사람들은 Ukraine 을 침공하여 동부의 Kharkiv 와 남부의 Kherson 에서 수도인 Kiev 로 향하는 Russia 軍과의 전투를 피하여 주변 국가 Poland Romania 로 피하고, 어떤 사람들은 Russia 軍에 격렬하게 저항한다고 한다.

 

이태리, 프랑스, 미국, 독일, 영국, 헝가리 등 주변 국가들은 주요 지형지물에 Ukraine에 대한 지원을 언급하기도 하나 스스로를 지키기 위하여는 스스로 노력하여야만 한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Russia 의 전쟁전략은 진행에 따라 바뀐 것 같다. 초기에는 탱크(戰車) 등 우세한 전력(戰力)을 기반으로 Ukraine 의 군사시설을 조기 점령하여 속전속결하려던 Russia , Ukraine 가 지원국가들(미국, 영국 등)로 받은 대전차 missile ‘Javelin, NLAW’ 등으로 강력하게 저항하자, 민간을 포함한 모든 시설(병원 등)을 모든 대상을 무차별하게 공격하여 피해(어려움)를 크게 하도록 전략이 바뀐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이다.

 

관련한 몇 사진들을 보다가 야전에 노출된 병사들의 모습을 보았다. 하여튼 내 경험에 의하면 이 계절(겨울)의 날은 춥다. 북위 약 50도의 추운 날씨에, 황폐한 이 전장(戰場)에 내리는 겨울 비는 더욱 차갑게 느껴지리라 싶다. 부상당한 민간인들과 전장의 장병들이 추우리라는 생각에 방한복과 방한모를 생각하였다.

 

지금은 민간인들의 fashion 에도 많이 사용되지만, 지난날 20세기의 세계대전시 영국군인들은 바다와 야전(野戰)의 거친 기후를 견디기 위하여 굵은 모직포(毛織布) duffle 로 만들어진 toggle 을 많이 입었던 것 같고, 이후 인조섬유로 기능을 개량하여 현재의 야전상의(野戰上衣)로 이용하는 것 같다.

 

하여튼 2022224일 개시되었던 Russia Ukraine 의 전쟁과 관련하여, 2022314일로 계획되었던 Russia Ukraine 3차협상은 316일로 연기되었으며, Russia 측의 공세는 강화되었다고 한다.

 

어떤 매체들은 Russia 군이 Ukraine 의 수도 Kiev 의 도심에서 약 20 km 까지 접근하여 서로 대항하면서 시가전이 임박하였다고 전하기도 한다. 서로의 공격력과 방어력 강화를 위하여 제 3국의 동조를 구하기도 하는 것 같다.

 

내가 멀리서 진행되는 두 나라의 전쟁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우리와의 관련 때문이다. 두 나라의 전쟁으로 발생하는 인권의 문제도 있겠지만,

  • 그 지역과의 교역이 제약되어 석유 등 관련 자원가격이 상승할 수도 있다.
  • Russia 의 채무불이핼(디폴트) 가능성에 대한 우려이다.
  • : 2022316일 지불해야 할 이자는 1.17USD, 4월초 약 20USD
  • 핵무기를 포기한 Ukraine Russia 의 침공을 받았다는 내세우며 핵무기의 개발에 더욱 힘쓸 북한에 대한 우려이다.
  • 국가의 안보는 어떠한 우방(友邦)도 대행(代行)하지 않는다. (오직, lip service)

우크라이나 전쟁.pptx
1.80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1. 12. 09:06

 

중동의 흑海(Black sea)와 카스피海(Caspian sea) 사이에 Azerbaijan(이슬람 국가) Armenia(기독교 국가) 라는 작은 두 나라가 있는데, 서로 싸우고 있다고 한다. 그 나라들의 위도를 우리나라로 생각한다면, 신의주 정도일까?

 

그들의 싸움을 내가 생각하기에는, Azerbaijan 영토 내에 나고르노-카라바흐(Nagorno-Karabakh)지역이 1991년 독립을 주장하며 Republic of Artsak이라 칭하며 스스로 Armenia 의 속국이 되기를 청하였음에 기인한 것이라 생각된다. 그로 인하여, Armenia Azerbaijan 의 상당부분을 점유하고 실질지배를 하였으며, 결국 Azerbaijan 2020118일 그 중심도시 슈시(Susa)’를 군사적으로 점령하였다.

Azerbaijan Susa 를 점령하였다고 하고, Armenia Susa 에서 전투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한편에서는 戰勝을 기리는 거리모임이 있고, 한편에서는 포기할 수 없다는 분노가 표출되었다고 한다. ‘氣 싸움으로 생각된다.

2020111000:00 부터 현재의 전선에서 (Armenia Azerbaijan 軍이 점령한 아그담(Agdam), 라친(Lachin) 등 일부 지역 지배권을 Azerbaijan 에 넘긴다는 조건도 포함) 휴전하기로 2020119일 합의하였다니, 두고 볼 일이다. (휴전협정에 Russia 가 포함된 것은 Russia 헬기의 추락과 사망자발생 때문인 것 같다.)

 

시작도, 마무리도 氣 싸움이다. 그러므로 그것(기 싸움, 정신집중)을 잘 하여야 한다. ‘시작한 후 5, 끝나기 전 5이라는 표현도 있지 않은가? ^^*

전쟁 _ 심리전.pptx
4.00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0. 3. 14:14

 

북한의 사실상 실세이며, 대남 정책의 총괄 격 이어, 2020922일 발생한 어업지도 공무원 피격 사건 책임 당사자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2020727일 보도된 노병대회(老兵大會) 이후 두 달여 만에 북한 매체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한다. 그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2020101일로 추정되는) 북한의 강원도 김화군의 수해 복구 현장을 시찰하는 자리였다고 한다.

 

혹자는, 그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공무원의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하여 공동조시재발방지2020927일 요구한 대한민국의 정부에, 북측의 부정적 인식을 드러내기 위한 다분히 의도적 조치라서 말한다.

 

https://news.v.daum.net/v/20201002123002844

 

하여튼, 대한민국 정부의 요구를 일축(一蹴)하고, (반민족적 이라는 명분의) 숙청을 심하게 진행하는 것 같다는 것이, 관측자들의 의견이다. (그들은 그것을 반인민적 행위 소탕 맹렬 공세전이라고 표현하나, 대한민국의 일부 사람들은 그것이 내부 숙청(군기잡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숙청은 왜 필요한가? 아마, 통제하여 다스릴 수 없는 세력의 약화를 위하여 필요하지 않을까? 그로 인한 불만은 어떻게 처리할까? 전쟁을 야기하여 위기분위기를 조성/제고시켜 잠재우지 않을까?

 

그러므로, 우리는 국방력을 더욱 강화하고, 그에 대비하여야만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북한 _ 권력실세 _ 20201002.pptx
0.74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