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2. 09:03

 

중국의 남쪽에 인지나반도(peninsula of Indo-China)’가 있고, 그 반도에 태국(泰國, Thailand)라는 나라가 있다. 그 태국이라는 나라는 말발굽 모양으로 북쪽과 동ᆞ서쪽이 산악지대이고 (동쪽 : Khorat Plateau), 중앙부는 저지대로 계곡을 지나 본류 짜오 프라야(Chao Phraya)’강을 통하여 남쪽의 방콕(대도시, 수도)과 태국만(Gulf of Thailand)으로 향한다.

 

하여튼 그 지류의 하나인 ‘Pa Sak’강은 방콕에서 북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Ayutthaya(고대 태국의 수도)’ 근처에서 본류 짜오 프라야(Chao Phraya)’강과 합류한다. 그런데 그 합류점 근처가 범람하여, 사원들이 잠기는 등 큰 피해가 예상되는 물난리(홍수)가 발생하였다고 한다. 10년전 (2011)에 있었던 홍수를 기억하게 한다.

 

그런데, 물난리의 피해 속에서도 논타부리(방콕의 서북쪽 외곽, Nonthaburi)’Chao Phraya 강변에 있는 어떤 가게는 범람하는 물 속에서의 영업으로 명소가 되었다고도 한다. ^^* 어떤 방문객은 근처를 지나는 배에 의하여 넘실대는 들이닥치는 파도에서의 식사를 ‘hot pot surfing’ 이라 부르며 새로운 경험이라며 즐거워했다고 한다.

 

 

한국에서도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려는 비슷한 예가 몇 있다. COVID 19 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screen golf 등의 실내 운동연습장(가게)에 손님(방문자)이 줄어 공간이 비자, 손님(방문자)에게 보다 넓은 실내 운동연습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 그 가게의 concept 이어 일부러 손님을 제한하는 양 선전하며 내세우는 것도 그 하나이다.

 

내가 말하려는 것은, 거의 모든 경우에 위기와 기회는 공존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닥친 위기는 무엇이며 그것을 어떻게 기회로 전환할 것인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태국의 홍수 _ 2021.pptx
2.46MB

 

 
 
 

서북의 바람

Kay 2019. 4. 1. 09:10

 

나는 비행기를, ‘공기라는 유체(流體) 속을 운동하는 물체(物體, 수송체)’라는 정도로만 알고 있다.

체 속을 운동하니, 유체의 상대속도를 감안하여야 하리라 생각하고, 정상류(定常流)를 감안하였을 때

쉽게 유체의 법칙(연속의 정리 : P1V1 = P2V2 = 일정)’을 적용시킬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압력(press

ure) : 단위 면적당 수직으로 작용하는 힘)

 

이때, 유체의 속도(방향, 빠르기)가 고려되어야 한다. 이때 유체속도의 방향이 받음각(AOA)’로 표시되

, 그것이 임계각(臨界角)보다 커지면, 정상류는 와류로 바뀌어 더 이상 설계의 기본으로 하였던 연

속의 정리 범위 내에 존재하지 않게 된다. 다른 표현으로 양력(揚力)을 잃게 되고, 추락하는 것이다.

 

이러한 것 (양력(揚力)을 잃고 추락하는 것)에 대비 보완하여 안정성을 높이기 위하여, 비행기들은

동항법장치(MCAS)를 장착한다. 그런데, 그러한 기능을 수행하여야 할 MCAS 에 오류가 발생하여 조

종을 방해하였고, 결과적으로 비행기가 추락하였다고 한다. 자동항법 장치에 오류가 발생하여 (이원

화된) 두 개의 명령체계로 생긴 혼란이 비행기의 운행을 방해하는 경우, 적절한 조치에 의하여 수동항

법 만에 의한 일원화된 명령체계로 전환하여야 하는데, 몇 사고들은 그렇지 못하여 발생하였다 한다.

 

교육/훈련을 통하여 그러한 기술/기능을 알리는 것도, 교육/훈련을 통하여 그러한 기술/기능을 배워

숙달시키는 것도, 기술/기능에 포함된다.

 

30년전이라 생각되는 때, 우리가 관측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키려 몇 외국의 발사체 기업들을 검토하고 있을

, 그 검토대상 업체들 중의 하나인 유럽의 한 업체 발사체가 발사과정 중 폭발하는 사고가 있었다. 그때 그

체는, 사고는 기술적 때문이 아니었고, 조립공정의 사소한 결함 때문이었다고 하였지만, 당시 많은 사람들은

완벽하게 조립하는 그것이 기술이다라고 하였다.

 

 

오류.pptx

 

- 첨부파일

오류.pptx  
   

 
 
 

서북의 바람

Kay 2014. 4. 20. 14:01

Inverter, Converter 라는 용어가 사용된지는 오래되었다. 그러므로 나는, 각 용어들에 관련하여 F=LC 같은 이야기를 하려 하지는 않는다, 일반적으로 converter 란, 변환기 를 의미한다. Convertible 이라는 표현으로, 모양이 바뀌는 지붕 개폐식 자동차 를 연상할 수 있듯이, Converter 란, 변환/전환을 일으키는 장치이다. 원래의 것의 형상에 따라 Inverter 라고 부르기도 하고, Converter 라 부르기도 하지만

 

(invert 란, 통상적 전환에 상대적인 개념으로 (逆)전환 을 의미한다. 통상적으로 사용되는 교류를 직류로 변환하는 장치를 converter (rectifier) 라 한다면, 직류를 교류로 (통상적 변환의 역방향으로) 변환하는 장치를 inverter 라고 한다,)

 

변환/전환(converting) 이라는 표현과 함께, 많이 사용되는 표현이 선별(filtering) 이라는 표현이다. (경우에 따라, tuning 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자동차를 tuning 한다는 것은, 그 외관이나 성능이 자신의 취향(욕구)에 맞도록 선별된 기능에 부합한 부품.부분품)으로 교체하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서 자신의 욕구와 자동차 등의 성능이 동조(同調, resonance) 하도록 하는 것이다.)

 

시이불견 청이불문 (視而不見 聽而不聞) 이라는 표현도 그런 것을 나타내는 것 같다.

 

표현이 좀 난잡하여 졌지만, 사람들은 외부적 여건을 자신의 여건이나 취향 (固有周波數, Eigen-frequency)에 맞추려는 성질을 가지는 것이 보편적이다. 자연(自然)의 현상이 그러니, 자연의 일부인 나도 그러리라 생각한다.

 

어떤 사람은 4번째 octave 의 라는 표현에 익숙할 수 있고, 어떤 사람은 piano 의 좌측에서 39번째 건반이 내는 소리 라는 표현이 익숙할 수 있고, 어껀 사람은 주파수 440 Hz 의 음파라는  표현이 익숙할 수 있다. 같은 사실에 대한 다름 표현이다. 그것들을 잘 convert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진다. ^^*

 

 

음과 주파수.ppt

- 첨부파일

음과 주파수.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