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6. 3. 23:11

 

어느 외국의 도회에 가면 황소의 像을 보게 된다. 황소는 머리 위에 뿔이 있다. 그래서 소들이 싸움을 한다면 머리를 낮추어 파고들어 머리를 들면서 뿔로 상대를 공격한다. 그러므로, 소가 머리를 든다는 것은 경기가 상승함을 의미한다 (bull market). 반대로 곰은 싸울 때 앞발로 위에서 아래로 내리친다’. 그러므로 경기의 하락함을 의미한다 (bear market).

 

뉴욕시 맨하턴 섬의 남쪽(down town) Financial District ‘Charging Bull(돌진하는 황소, 1987년 설치)’이라는 황소상이 있는 것도 그러한 경기상승(1987black Monday 를 맞으며 침체(증시의 대폭락 : 당일 22.6 % 하락)된 주식시장의 빠른 회복과 번영)에 대한 기대를 표현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20173월경 설치되어 근처에 있다가 2018년경 뉴욕시 증권거래소 앞으로 옮겨간 ‘Fearless Girl(겁 없는 소녀)’의 상도 그러한 (과감한 도전에 대한 충동) 표현이라 생각한다.

 

그건 그렇고, ‘S&P 500 지수등 모든 것들은 반복된다. 그 변화의 주기는 대략 12~18년 이며 현대로 근접할수록 변화의 폭이 더욱 커지는 것 같다. 오늘이 202162일이므로, 유럽의 재정위기가 해소되면서 2013년부터 시작된 이번 상승기(上昇期)12년 지속된다면 2025년까지 일까? COVID 19 로 경기회복이 지속적으로 주춤거리기도 하지만, 올해 겨울이 조심스럽게 중기적 투자검토의 시점(時點)이 될까?

 

물론 나는 경제학자가 아니다. ‘케인스(Keynes)’의 추종자도 아니고, ‘하이에크(Hayek)’의 추종자도 아니다, 경기의 변동주기를 보다가, 어느 정도의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생각한 것이다.

하여튼, 나는 다음의 셋을 덧붙여 말하고자 한다.

-       자신의 여유자금으로 투자하여야만 한다.              : 자금안전

-       자신이 잘 아는 분야에 투자하여야만 한다.            : 신중검토

-       투자 후 약 2년간은 투자사실 자체도 잊어야 한다.    : 장기투자

황소와 소녀.pptx
2.33MB

 

 
 
 

서북의 바람

Kay 2018. 12. 16. 04:48

 

어느 매체가 2018 12 15일 전하는 바에 의하면, ‘9-13 대책(정부가 부동산값 안정을 위하여 2018

9 13일 발표한 대책)’이후 서울시내 몇 주요 지역의 아파트가격이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 한다.

 

여기서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은, 사람들이 왜 아파트를 사려하는가?’ 라고 생각한다. 간단하게 표현

한다면, ‘돈을 벌기 위해서이다. 이익() = 수익 - 비용(금융비용 포함) 이다. 그러한 투자에 의하여

돈을 벌 수 없다면, 사람들이 투자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 투자는 다른 분야(채권 또는 증

)로 옮겨갈 것으로 생각된다.

: 코스톨라니(Andre Kostolany, 항가리 출신 독일인, 1906~1999) 달걀 모델

 

아파트에 대한 투자가 줄어들면, 획득한 자원을 활용하려는 전세(傳世)의 공급량이 줄어들고, 결과적

으로 공급에 비한 수요의 비율이 증가하게 된다. 그러면, 가격이 오른다. 가격이 오르면, 다시 공급이

증가하게 되고, 그를 위한 투자가 증가하게 된다. 그러면서, 적정의 주변에서 요동(搖動)할 것으로 예

상된다. (수요-공급의 법칙 : law of demand and supply)

 

이사(移徙) 주로 이루어지는 봄이 되면 그 추이를 알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만, 어떤 사람은 ‘When y

oure ready to quit, youre closer than you think’ 이라고도 하고, 어떤 사람은 Dont wait for a certif

icate’ 라고도 하니, 복불복(福不福)인가? ^^*

 

나는, 혼란스러울수록 ‘Never give up to get money.’ 라는 기본목표에 충실하여야 하리라 생각한다.

이판사판(理判事判)’의 피동적 태도보다는, ‘Be quick to decide’의 능동적 태도가 더 나으리라 생각하

기 때문이다.

(그대로 현상을 유지하면 1/4 는 맞을 수 있지만, 이과출신과 문과출신의 돈내기 card 놀이처럼 돈을 잃게 되리라 생각한다. 이과출신과 문과출신의 card 놀이를 하면, 양측의 승률은 비슷하거나 이과출신이 다소 나을 수 있으나, 돈은 문과출신이 딴다고 한다. 그 이유는, 승률은 비슷하지만, 이과출신은 이길 때 적게 이기고, 문과출신은 이길 때 크게 이기는 때문이라고 한다.) ^^*

 

 

부동산투자 _ 181216.pptx

 

- 첨부파일

부동산투자 _ 181216.pptx  
   

 
 
 

서북의 바람

Kay 2013. 11. 16. 21:38

 

2013년 11월 16일, 증권시장에 관한 어느 글 (일명, sale list) 을 읽다가 웃었다. 그 글 (글쓴이 : 강지연, serew@hankyung.com) 은 외국계 증권사들의 한국기업에 대한 평가추세에 대해 언급하고 있었는데, 내가 웃은 이유는 그 글을 읽다 아래와 같은 오랜 농담이 생각나서 였다.

 

두 경제학자가 한 가게를 인수하여 자신들이 알고있는 모든 이론을 적용하여 그 가게를 운영하였으나, 결국 망하였다. 그래서 어느 허수룩해 보이는 사람에게 매도(손절매) 하였다. 그후 우연히 그 가게앞을 지나다보니, 성업중 이었다. 두 경제학자는 그 가게의 인수자를 보고 물었다. 우리는 모든 경제이론을 적용하여 운영하였으나 망했습니다. 그런데, 당신은 그 가게를 인수하여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론을 적용하였습니까? 그러자, 그 인수자가 말했다. 저는 경제이론은 알지 못합니다. 싸게 사서, 그보다 비싸게 팔아야 이득이 생긴다는 것만 알지요.

                   

그 글은, coverage, valuation, portfolio 등 내가 이해하기에는 어려운 표현을 사용한다. 쉽게 경쟁력이 없어 돈이 될 것 같지 않으면 파는 것이다. 경쟁력이란, 현재의 값과 성장(이익창출) 가능성으로 판단된다. 한국 기업들에 대한 외국계 증권사들의 불안한 시선이 느껴진다.

 

나는 지금, 한국기업들의 경쟁력 제고를 위하여 무엇을 할 것인가?

 

 

외국계증권사들의sale-list.ppt

- 첨부파일

외국계증권사들의sale-list.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