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9. 11. 28. 00:46

 

나는 오래 전 가야(伽倻)를 너무 듬성듬성 이해하였나 보다. 15백 년 전에 만들어진 술잔은,

부분으로 나뉘어 제작되었으며, 각 부분이 제작된 후에 접합/조립되었음을,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

재보존과학센터는 X선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살펴 알아내었다니 그렇다.

 

사업도 각 부분으로 나뉘고, 다시 조립하는 것이 일반적 방식이다.


어떤 한국출신 일본인은, ‘네마와시 (根回, ねまわし, Nemawashi)‘를 말하기도 한다. ‘네마와시 (根回, ねま

わし, Nemawashi)’, 큰 나무의 이식(移植)의 풍습에 기원한다고 하는데, 나무의 이식을 결정하면 그

나무를 이식하기 전 반년 또는 일년 전부터 이식할 곳의 나무의 주변에 웅덩이를 파고, 이식할 곳

의 토양을 채워 그에 적응하도록 하는 등 세세히 준비하는 것을 말하며; 이는 후에 어떠한 변화를

추진하려고 할 때, 사전에 그와 관련한 여건을 사전에 세세하게 (조심스럽게) 준비하는 것을 뜻한다

고 한다.

 

조고(趙高, Chao Kao, BC209년 경)의 지록위마(指鹿爲馬)도 그러한 네마와시 (根回, ねまわし,

Nemawashi)’에 속하는 것일까?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사슴모양뿔잔이 그렇게 세세하게 (조심스럽게) 준비되

, 원통형 뿔잔·몸체 상부·몸체 하부·굽다리를 개별적으로 제작되어 접합/조립되었음을 알게 되었

다는 것이다.

 

영어 표현에 ‘Haste makes Waste’ 라는 것이 있다. ‘잘 나누고, 잘 붙여 하듯서두르지 말고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 '우보천리(牛步千里)’ ‘호시우보(虎視牛步)’

 

가야의 유적.pptx


- 첨부파일

가야의 유적.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7. 23. 23:00

 

어떤 일본에 거주하며 현재에 일본의 대학에서 교수로 활동하는 한국출신 사람이 네마와시(

)’에 대하여 언급하였을 때, 나는 고개를 끄덕거렸다.

 

나는 일본의 문화에 대하여 잘 모르나, 알아본 바에 의하면, 다 큰 나무의 이식(移植)의 풍습에 기원

한다는 그곳은, 나무의 이식을 결정하면 그 나무를 이식하기 전 반년 또는 일년 전부터 이식할 곳

의 나무의 주변에 웅덩이를 파고, 이식할 곳의 토양을 채워 그에 적응하도록 하는 등 세세히 준비

하는 것을 말하며; 이는 후에 어떠한 변화를 추진하려고 할 때, 사전에 그와 관련한 여건을 사전에

세세하게 (조심스럽게) 준비하는 것을 뜻한다고 한다.

 

지록위마(指鹿爲馬 :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한다)’ 는 중국의 고사(故事)를 생각하게 되었다.


2000년도 넘게 지난, 중국 진시황(秦始皇) 사후(死後)의 일이나, 환관 조고(조고)의 이야기와 함께

아직까지도 전해지는 표현이다.

 

느닷없이 결정하고 추진하는 우리와는, 많은 차이점을 가지는 것으로 생각된다. 나는, 그러한 문화

를 알아 적절하게(바르게) 대응할 수 있기를 바란다. 너무 인기영합적(人氣迎合的), 단기적(短期的)

이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서북의 바람

Kay 2017. 7. 21. 14:25

 

Philippine 에는 여러 형태의 반군(反軍)들이 있는 것 같다, 요즈음 Marawi 에서 정부군과 전투를 계속

하고 있는 Maute Group Christianism 에 대립하는 종교 Islam 을 내세우고, CPP (the Communist

Party of the Philippines), NPA (the New People's Army), NDF (the National Democratic Front)

자본주의(資本主義)에 대립하는 공산주의(共産主義)를 내세운다.

 

2017 7 20일 전해지는 바에 의하면, Marawi 에서 IS 추종세력과 교전하고 있는 Philippines 정부는 근간 Europe 의 한 지역에서 공산주의 반군(反軍)들과 이면접촉(裏面接觸, backchannel talk)를 하려 하였으나, NPA 세력이 정부군의 검문소를 공격하여 그곳에서 근무하고 있던 Philippines 정부군 병사들을 사상(死傷) 시킴에 의하여 무산(霧散)되었다고 한다.

 

반군(反軍)들의 내분(內分)을 짐작하게 한다.

 

문득 생각나는 표현이, ‘지록위마(指鹿爲馬)’ 이다. Backchannel talk 를 하지 않아도, 제안된 모임의 참석자들이 각 조직의 대표성을 갖지 못하고, 각 조직들이 내분(內分)의 상황에 있다는 것이 알려진 것이라 생각한다.

 

 

지록위마(指鹿爲馬)’ , ‘윗사람을 농락하여 권세를 제 마음대로 휘두르는 짓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나라의 환관(宦官) 조고(趙高)가 자신이 황제가 되려는 야망에 대하여 동참할 사람과 걸림이 될

사람을, 자신의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는 우김에 동참하는 사람과 반대하는 사람으로 우회적 판단을

하였음에 기원한다.

 

 

이면협상.pptx

 

- 첨부파일

이면협상.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