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2. 1. 30. 13:39

 

내게 중화요리(中華料理)라 하면, 짜장면(炸醬麵, 작장)이 생각난다. 지방도시에서 중학교 입학시험에 불합격한 나는 1965년 중학교 진학과 함께 서울로 이사하였고, 집 근처 골목길의 중국집에서 공갈빵을 보았다. (아직 먹어보지는 못하였다.)

 

1971년 모 대학에 입학한 후, 가정교사와 과외교사를 하면서 돈이 생기면 친구와 함께 중국집에 가고는 했다. 가게에 들어서면 맞이하는 종업원에게 여기 짬뽕 두 개와 빼갈(白干, 고량주, 높은 돗수의 백주) 한 도쿠리(한자어 德利의 일본식 발음, 목이 긴 작은 병, 용량 약 250ml, 5?)

 

주어진 짬뽕의 건더기(국수와 해물)로 허기진 배를 달래고, 그 국물을 안주 삼아 빼갈을 마셨다. ‘여기 빼갈 1도쿠리와 짬뽕 국물 좀 더 주세요가 몇 차례 반복되다, 도쿠리 병이 식탁을 가로지르면 친구에게 물었다. ‘우리 이제 집에 갈까?’ 나의 경우, 그곳에서 bus 를 타면 집까지 30~40분 걸렸던 것으로 생각된다.

 

중화요리라는 표현에 문득 인천(仁川)이 생각났고, 인천의 china town 이 생각났다. 그곳(인천)1883년 개항 후 청()의 치외법권적 지위를 누리며 중국 등 외국의 문물이 도입되던 관문으로 많이 알려진 때문이다.

도쿠리.pptx
4.09MB

 

 
 
 

서북의 바람

Kay 2017. 10. 30. 16:22

 

우연하게 그림들을 보다 중국 길림성 연길시 근처의 풍경들을 보게 되었다. 연길시의 서에서 동으로 Bu'Erhatong 강이 흐르고, 그것은 연길시의 교외 동쪽에서 해란강(海蘭江)’과 만나 결국은 두만강에 합쳐지는 것 같다. 사람들은 해란강(Hailanhe)’의 하류 끝쯤에 dam 을 만들었고, 그로 인하여 생긴 인공호수를 해란호(海蘭湖)’라 부르는 모양이다.

 

하여튼 연길시는 중국에 있다. 그곳에 살던 사람들이 이러저러한 경로로 (마치 나의 조상이 그러하였

던 것처럼) 한반도로 옮겨왔고, 중국의 음식들을 한국에서 만들어 팔았다. 우리는 그냥 중국집’ 이라

쉽게 부른다.

 

나는 어려서 (대학을 다닐 정도에), 돈이 생기면 친구와 함께 중국집에 가면 호기롭게 짬뽕을 주문하

였다. 먼저, 국수를 먹어 허기를 달래고 그곳의 종업원에 소리쳤다. ‘여기, 빼갈 한 도쿠리 요그러면,

거의 삼각플라스크 비슷한 유리병에 약간의 백주를 주었고 남은 짬뽕 국물을 안주 삼아 그것을 마셨

. 한 도쿠리(목이 긴 작은 술병)로 끝나지 않고, 나의 table 거의 모든 부분이 덮이도록 마셨다.

 

나중에 직장생활을 하며, 중국집에 걸린 한자와 뜻(출입문에 복()자를 거꾸로 붙이는 것은, 그 출입

문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복이 쏟아지라는 뜻이라는 등)들을 조금 배우기는 했으나, 아직도 약간 복

잡한 획수로 느껴지는 그것들의 훈독(訓讀)이 어떻게 되는지 모르고 있다.

 

이번 주, 남쪽에 첫 눈이 내린다고 한다. 기온이 낮아지는 것이다.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국방(

)에 애쓰는 모든 사람들의 안전과 건강을 바란다.

 

 

어떤 한자 _ 중국요리.pptx

 

중국 길림성 연길시 주변.pptx

 

- 첨부파일

?? ?? _ ????.pptx  
?? ??? ??? ??.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