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5. 6. 04:13

 

오늘은 202155일 어린이 날이다. 어느 매체가 전하는 바에 의하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설문조사 (19세 이상 8,000 ) 결과에 의하면, 응답자의 32.6 % 는 연령 상한선을 12세로 꼽았으며, 18.5 % 13세로, 16.1 % 10세를 꼽았다고 한다. 누계는 67.1 % 로 거의 초등학교를 졸업하면 어린이를 벗어난다는 인식인 것 같다.

https://news.v.daum.net/v/20210505060104471

 

노인에 대한 설문조사의 결과도 유사하여, 노인연령의 하한선(시작점)에 관하여 46.1 % 70세로 응답하였으며, 25,2 %65세라 응답하였다고 한다.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습득하기에 이미 늦었다하는 인식인 것 같다. 노년(노인)이 되면, 그 역할은 젊은 세대에게 기술을 전수하는 것이라 인식하고, 그러한 인식에서 청년세대와 노년세대는 사회적 갈등을 갖는다.

 

노년세대는 사회적 갈등을 갖는다는 '청년세대란 누구일까? 그 연령상한에 대하여, 응답자의 13,8 % 29세라 하였고, 20.8 %30세라 하였으며, 16.8 %35세라 하였다고 한다. (누계 51.4 %)

 

어린이는 자라서 (素養을 갖추는) 소년ᆞ소녀가 되고, 자라서 (역할을 배우고 準備하는) 청년이 되고, 나이 들며 (役割의 중심을 遂行하는) 중년이 되고, 더욱 나이 들어 (청년들에게 助言하는) 노년이 된다. 그런데, 청년들은 노년의 조언을 잔소리라 생각하며, 청년과 노년간 갈등을 가진다고 한다. 청년들은 역할을 배우고 준비하는 연령층인데, 마치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에 충분한 것으로 착각하고 갈등하는 것은 아닐까?

 

아버지가 4대의 차를 가지고 있으며, 아들이 1대의 차를 가지고 있을 때, 아버지와 아들의 차이를 세대차이라고 한다니, 그 세대차이세대갈등은 비슷한 것일까? ^^*

 

오늘이 다시 어린이 날이다. 내 손자가 이제 초등학교 6학년이니 얼마 후 졸업을 할 것이다. 오늘로 그의 마지막 어린이날을 맞는 그에게 나는 무엇을 해줄까 생각한다.

어린이 날 _ 2021.pptx
1.13MB

 

 
 
 

서북의 바람

Kay 2021. 1. 31. 16:27

 

사람들은 때로 평등(平等)한 세상에 대한 바램을 말한다. 그러나 나는, 평등(平等)하기 보다는 공정(公正)한 세상이기를 바란다. 내가 생각하기에 각 사람들은 차이(差異)를 가진다. 그리고 존재하는 차이(다름)는 인정(認定)되고, 존중(尊重)되어야 한다. 차이는 인정하되, 차별하여서는 안 된다.

 

한 예로, COVID 19 의 확산으로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는다. 병으로 큰 고통을 받기도 하고, 사업에 실패하여 폐업하기도 하고, 집을 잃고 가족을 부양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어떤 사람(국회의원)평등법(차별금지법)’이라는 것을 내세워 주장한다고 한다. (자유권, 평등권,참정권, 청구권, 사회권과 같은) 기본권은 반드시 보장받아야 하는 국민의 권리이다. 그러나 모든 경우에 기본권이 우선시될 수는 없으며 국가 안전 보장, 질서 유지, 공공복리(公共福利)를 위해서는 필요한 경우 최소한으로 개인의 기본권을 제한할 수도 있다그는 대한민국 헌법의 10條 만을 읽고, 37條는 읽고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모양이다.

 

-       공정 (公正)   공평하고 올바름

-       공평 (公平)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고름

-       평등 (平等)   권리나 의무신분 따위가 차별이 없이 고르고 한결같음

-       차별 (差別)    또는 여럿 사이에 차등을 두어 구별함

-       차이 (差異)   서로 어긋나거나 다름

 

자신의 틀에 맞추어 임의(任意)로 상상하여서는 안 된다. ‘임의로 상상하지 말라는 야간전투수칙의 한 항목이며, 임의로 상상하는 것은 대체로 틀린다. 그러므로 주변시(周邊視 : 다른 사람들에 의해 표현되는 신념과 감정)으로 본질(本質)을 바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동성애자(同性愛者)도 이성애자(異性愛者)와 평등하여야 한다는 그의 그릇된 생각이 주장에 잘못 표현될까 안타깝다. 평등에 앞서, 그것이 옳은가 그른가가 우선되어야 하리라 생각한다.

모든 것들은 쓰여진 바와 달리, 그에 ± α’ 가 있음을 생각하여야 한다.

 

 
 
 

서북의 바람

Kay 2019. 12. 29. 16:19

 

우연히 2018년 지역별 개인소득과 개인소비 생산성 등의 통계 자료를 보게 되었다. 그것은 radar c

hart graph 의 형태를 보였고, 보조선이 있어 보기에 쉬웠다. 그런데, graph 를 보다가 내가 느낀

것은, 개인소득과 개인소비 모두 중심에서 치우쳐 있었다는 것이었다. , 지역별 소득과 소비는 불

균형하여 radar chart 는 찌그러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었다. 지역별로 달랐다.

 

우연히, internet 에서 한 정치적 설문조사 결과를 보았다. 만약 그 결과가 옳다면, 연령대별로 서로

다른 성향을 보였다. , 40대 이하와 50대 이상은 서로 다른 성향을 보였다.

 

다른 표현을 이용한다면, 각 계층별로 서로 다름으로 인하여 갈등하며 사분오열(四分五裂) 되어있

다는 것이다. 상대의 투박한 그 손을 한번 더 붙들어, 내 가슴에 품을 수 있었으면 좋았을 것을

 

 

문득 파란 나라라는 동요가 생각났다.

https://search.daum.net/search?w=vclip&m=vclip&q=%ED%8C%8C%EB%9E%80%EB%82%98%EB%9D%BC&spacing=0&DA=PGD&page=1


물론,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그곳은 파랑새안델센만 알아서는 갈 수 없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촛불 하나로 남대문을 불태우고, 한반도를 잿더미로 만들려고 하기도 하였지만) 희망만으로

목표를 성취할 수는 없다.

 

지역별 개인소득 _ 2018.pptx


연령대별 차이.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