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1. 12. 08:04

 

나는 경제학자도 아니고, 채권이나 금리의 전문가도 아니다. 더군다나 미래를 예측한다는 것은 쉬운 것이 아니다. 그러나 우연하게 몇 그림들을 보다가 떠오른 몇 생각을 정리하여 본다.

 

COVID 19가 한창인 2021년 상반기 중반 한국과 미국의 국채 10년물의 금리는, 한국 약 2.2 % 미국 약 2.5 % 였고, 2021년 여름에 한국이나 미국의 국채 10년물의 금리는 약 2 % 정도였으나, 찬바람이 불며 약간의 변동을 거치다 한국의 금리는 약 2.3 % 미국의 금리는 약 1.8 % 로 변하였다.

 

다른 매체가 게재한, 한국의 은행이 발행한 채권의 5년물과 3개월물의 금리비교를 보면, 2021년 상반기에서 하반기로 이동하면서 각 금리가 상승함을 보인다.

 

이러한 것들은 무엇을 의미할까?

 

채권은 이다. 1,000 원의 빚을 1,020 원으로 갚을 때, 그 채권의 금리는 2 % 이다. 채권의 금리가 높다는 것은, 여러 의미를 가지지만 여러 변수들에 의해 영향을 받는 불안정한 미래경기에 대한 불안감과 위험부담이 크다는 것도 포함한다. 1,000 원의 빚을 1,020 원으로 갚아야 한다면, 갚아야 하는 측은 20 원의 소득이 줄지만, 받는 측은 그만큼의 소득이 생긴다. , 채권의 금리가 오르면 보다 큰 수익을 기대하는 주식(株式)투자가들의 주식에 대한 투자의욕을 위축시킬 수 있다.

채권 금리.pptx
0.27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0. 16. 05:57

 

https://www.hankyung.com/politics/article/2020101312327

 

20201913일 통일부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000년부터 2008년까지 약 9.33억 달러( 1700억원) 규모의 차관을 북한에 제공했다. 이 가운데 상환 기한이 도래한 차관은 원금만 따져도 7.98억 달러( 9200억 원)에 이르지만, 북한은 경공업 원자재 차관에 대해 2007년과 2008년 두 차례에 걸쳐 240만 달러 (전체 부채 원금의 약 0.3 %) 규모 아연괴로 일부 현물 상환했을 뿐 이다.

한국측(수출입은행), 북측에 차관 상환을 촉구하는 공문을 팩스와 우편을 발송하는 방식으로 총 62차례 (경공업 원자재 차관에 대해 27, 식량 차관에 대해 35) 보냈으나 (가장 최근 상환 촉구 발송은 20209 28), 북한은 지금까지 공문에 한 번도 회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통일부가 현재 연체된 대북 차관 원리금에 대해 수출입은행이 재판상 청구·집행·보전 등 채권자의 권리를 행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견해를 내세운 후, 차관회수의 업무는, 지금까지 남북협력기금 수탁기관인 수출입은행이 맡아 중국 베이징사무소를 통해 평양 조선무역은행 총재 앞으로 상환을 촉구하는 팩스와 우편을 발송하는 방식을 취했으나, 이제는 정부가 계약서와 국제관례에 따라 적극 환수조치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들이 나온다.

한마디로, ‘그래서 어쩔 건데하는 태도인 것 같다.

어물적, 차관과 관련하여 환수하지 못한 금액을 대손금(貸損金 : 외상 매출금이나 대부금 가운데 돌려받지 못하게 되어 손해를 보게 된 금액, bad debt loss)으로 처리하고, 그에 상당하는 비용을 국민의 주머니를 털어서 해결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최근에 나는 빚투라는 표현에 상당히 당황하였다. ‘me too’ 라는 표현이 유행하자, 그와 유사하게 too’ 라는 표현을 만들고, ‘나도 그에게 빌려준 돈() 못 받았는데라는 의미로 사용된다고 한다. 확실하게, 합법적으로 빚(채권)을 회수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만 한다.

 

 

북한군의 배치에 대해 알려진 몇 그림을 보였으나, 그림마다 다르니 (북한을 다녀온 적도 없는 나로서는) 무엇이 사실인지는 알 수 없다. 더군다나 그것은 군사기밀일 터이니 더욱 그렇다. 그냥 개요적 참고로만 이해될 수 있기를 바란다.

 

하여튼,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채권)을 회수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여야만 한다는 것이다.

채권 _ 20201014.pptx
1.14MB

 

 
 
 

서북의 바람

Kay 2018. 12. 16. 04:48

 

어느 매체가 2018 12 15일 전하는 바에 의하면, ‘9-13 대책(정부가 부동산값 안정을 위하여 2018

9 13일 발표한 대책)’이후 서울시내 몇 주요 지역의 아파트가격이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 한다.

 

여기서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은, 사람들이 왜 아파트를 사려하는가?’ 라고 생각한다. 간단하게 표현

한다면, ‘돈을 벌기 위해서이다. 이익() = 수익 - 비용(금융비용 포함) 이다. 그러한 투자에 의하여

돈을 벌 수 없다면, 사람들이 투자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 투자는 다른 분야(채권 또는 증

)로 옮겨갈 것으로 생각된다.

: 코스톨라니(Andre Kostolany, 항가리 출신 독일인, 1906~1999) 달걀 모델

 

아파트에 대한 투자가 줄어들면, 획득한 자원을 활용하려는 전세(傳世)의 공급량이 줄어들고, 결과적

으로 공급에 비한 수요의 비율이 증가하게 된다. 그러면, 가격이 오른다. 가격이 오르면, 다시 공급이

증가하게 되고, 그를 위한 투자가 증가하게 된다. 그러면서, 적정의 주변에서 요동(搖動)할 것으로 예

상된다. (수요-공급의 법칙 : law of demand and supply)

 

이사(移徙) 주로 이루어지는 봄이 되면 그 추이를 알 수 있으리라 생각하지만, 어떤 사람은 ‘When y

oure ready to quit, youre closer than you think’ 이라고도 하고, 어떤 사람은 Dont wait for a certif

icate’ 라고도 하니, 복불복(福不福)인가? ^^*

 

나는, 혼란스러울수록 ‘Never give up to get money.’ 라는 기본목표에 충실하여야 하리라 생각한다.

이판사판(理判事判)’의 피동적 태도보다는, ‘Be quick to decide’의 능동적 태도가 더 나으리라 생각하

기 때문이다.

(그대로 현상을 유지하면 1/4 는 맞을 수 있지만, 이과출신과 문과출신의 돈내기 card 놀이처럼 돈을 잃게 되리라 생각한다. 이과출신과 문과출신의 card 놀이를 하면, 양측의 승률은 비슷하거나 이과출신이 다소 나을 수 있으나, 돈은 문과출신이 딴다고 한다. 그 이유는, 승률은 비슷하지만, 이과출신은 이길 때 적게 이기고, 문과출신은 이길 때 크게 이기는 때문이라고 한다.) ^^*

 

 

부동산투자 _ 181216.pptx

 

- 첨부파일

부동산투자 _ 181216.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