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5. 6. 04:13

 

오늘은 202155일 어린이 날이다. 어느 매체가 전하는 바에 의하면,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설문조사 (19세 이상 8,000 ) 결과에 의하면, 응답자의 32.6 % 는 연령 상한선을 12세로 꼽았으며, 18.5 % 13세로, 16.1 % 10세를 꼽았다고 한다. 누계는 67.1 % 로 거의 초등학교를 졸업하면 어린이를 벗어난다는 인식인 것 같다.

https://news.v.daum.net/v/20210505060104471

 

노인에 대한 설문조사의 결과도 유사하여, 노인연령의 하한선(시작점)에 관하여 46.1 % 70세로 응답하였으며, 25,2 %65세라 응답하였다고 한다.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습득하기에 이미 늦었다하는 인식인 것 같다. 노년(노인)이 되면, 그 역할은 젊은 세대에게 기술을 전수하는 것이라 인식하고, 그러한 인식에서 청년세대와 노년세대는 사회적 갈등을 갖는다.

 

노년세대는 사회적 갈등을 갖는다는 '청년세대란 누구일까? 그 연령상한에 대하여, 응답자의 13,8 % 29세라 하였고, 20.8 %30세라 하였으며, 16.8 %35세라 하였다고 한다. (누계 51.4 %)

 

어린이는 자라서 (素養을 갖추는) 소년ᆞ소녀가 되고, 자라서 (역할을 배우고 準備하는) 청년이 되고, 나이 들며 (役割의 중심을 遂行하는) 중년이 되고, 더욱 나이 들어 (청년들에게 助言하는) 노년이 된다. 그런데, 청년들은 노년의 조언을 잔소리라 생각하며, 청년과 노년간 갈등을 가진다고 한다. 청년들은 역할을 배우고 준비하는 연령층인데, 마치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에 충분한 것으로 착각하고 갈등하는 것은 아닐까?

 

아버지가 4대의 차를 가지고 있으며, 아들이 1대의 차를 가지고 있을 때, 아버지와 아들의 차이를 세대차이라고 한다니, 그 세대차이세대갈등은 비슷한 것일까? ^^*

 

오늘이 다시 어린이 날이다. 내 손자가 이제 초등학교 6학년이니 얼마 후 졸업을 할 것이다. 오늘로 그의 마지막 어린이날을 맞는 그에게 나는 무엇을 해줄까 생각한다.

어린이 날 _ 2021.pptx
1.13MB

 

 
 
 

서북의 바람

Kay 2019. 5. 4. 23:49

 

내일, 5 5일은 어린이 날이다. 그런데, 어린이의 정의(정의)는 무엇인가? 그 정의를 명확하게  

문화 한 것은 보기 힘들지만, 통상 국민(초등)학생은 어린이 이고, 중고등학생은 소년/소년 이고, 대학

생은 청년 이라고 한다.

 

영어의 표현을 이용하면, teen-ager 는 숙달과정의 소년/소녀이니, 12세 이하를 자라나는 (ground-rul

e을 배우는) 어린이라고 한다. 그 중 유치원(어린이 집)을 가기 이전의 연령층을 유아(幼兒)라고 구분

, 대충 4세 이하인가? ^^*

 

청년이 되면, 구성원이나 초보이다. 그래서는 안되지만, 초보는 실수할 수도 있다. 그래서, 그들의 잘

못된 실수를 너그럽게 포용한다는 관용(寬容)이라는 표현도 가끔 사용된다.

-       관용(寬容) : 남의 잘못 따위를 너그럽게 받아들이거나 용서함

 

https://news.v.daum.net/v/20190504180011148?f=p

 

그런데, ‘어린이 날에 청소년들이 무언가 목소리를 높여 주장하였다는 소식을 접하며, 의아했다. 보다

구분한다면, 소년/소녀들이 목소리를 높여 주장하였다고 한다. 그들은 자신들이 어린이라고 생각하는

것 일까? 왜 그들은 시간의 흐름을 거꾸로 거슬리려고 할까?

 

내가 언젠가 에 근무하는 이제 상병이 되리라는 사촌(손자)에게 인용하여 표현한 말이다. ‘이병은

실수 투성이 이다. 일병은 실수를 피하려고 애써야 한다. 상병은 실수를 하여서는 안되지만 실수할 때

도 있다. 병장은 고의적이지 않는 한 실수가 있을 수 없다, 그러므로 상병이 실수를 하면, 그것이 고의

적이었는지, 우발적 사고였는지 매우 꼼꼼하게 점검해야만 한다.’

 

시간의 흐름을 거슬릴 수 없다는 것은, 환갑(還甲)이 지나면 거의가 알게 된다. 그것은 알지 못한다고,

목소리만 높여서는 안 된다. 목소리를 높인다는 것은, 그에 해당하는 책임을 감당한다는 것을 의미하

기 때문이다.

 

지인(知人)과 대화 중 성인(成人)이란 무엇인가요?’라는 질문에 나는 이렇게 응답하였다. ‘자신의 행동

, 스스로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을 성인(成人)이라 하지 않을까요?’

 

소년/소녀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 ‘성인(成人)되기를 너무 재촉하지 말아라. 재촉하지 않아도,

렇게 점차로 성인(成人)이 된다,’

 

 

 
 
 

서북의 바람

Kay 2019. 2. 7. 03:10

 

정당의 대변인은, 2019 2 5, 정부·여당을 향해 심각함을 넘어 참혹수준으로 접어들고 있는 민생경제의 싸늘한 기운을, 청와대와 집권여당만 모르냐?’고 비판했다고 한다.

http://news1.kr/articles/?3541246

 

언젠가 나는, 회사를 경영하는 후배에게 ‘‘지구온난화와 관련하여 어떻게 생각하는가?’ 물은 적이 있다. 그는 간단하게 답하였다. ‘그에 대하여 제가 영향을 미칠 수도 없고, 그것이 회사의 매출(賣出)과 경상이익(經常利益)에 영향을 미치지도 않습니다. 그러므로, 그에 대하여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내가 생각하기에,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현실의 경제상황을 모를 수도 있으나, 알아도 그에 관심이 없을 수도 있고, 알아도 그에 대한 대책이 없으니 모르는 척 하고 있을 수도 있다. 가끔 똥 볼을 차며, 여론을 적당히 달래면 되리라 생각할 수도 있다.

 

똥 볼 차기도 한 전략이다. 그것이 실효성을 가지지는 않지만, 주변에 무언가를 했다는 것을 알리는 전략이다. ‘어떡해요?’ 라는 하소연에 잘 해라고 말하는 것과 유사하다. ^^* 공기업(公企業)의 사람들에게 명예퇴직을 유도하고, 그 일자리를 청년들에게 주려는 시도도 진행되고 있다고도 전해진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9012316061582093&outlink=1&ref=http%3A%2F%2Fsearch.daum.net

나는, ‘아랫 돌 빼어 윗 돌 고이는 것이라 생각하고, 나의 며느리는 경험이 없는 청년들은 업무수행 능력이 매우 떨어진다고 우려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국정수행능력 평가에 긍정을 높이기 위하여 무언가를 했다는 자위감(自慰感)은 가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

 

하여튼, winter is coming.

이 겨울의 어려움을 이겨내야 하는 것은, 각 개인이다. 서로가 위로하며 노력하고 극복하여야 한다. 이 추위에 모두가 건강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