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2. 1. 26. 07:58

 

1950625일 새벽에 남침을 한 북한군은 1950629일 서울을 함락시키고 계속 남침을 하여 한국이 부산의 근처(경상남도) 만을 유지할 수 있는 위태로운 상황이 되었다. 이에 연합군의 최고 사령관은 그들 북한군의 보급선을 차단하기 위하여 연합군이 인천에 상륙하도록 작전을 펼치었고 (1950915일부터 18), 이에 연합군과 국군은 북한군을 좇으며 그 해 내에 전쟁을 마감 질 수 있으리라는 기대로 북으로 전진하였다.

 

그러한 와중에 19501025일 창설된 9사단(사단 : 서울, 28연대 : 대전, 29연대 : 공주, 30연대 : 청주)은 보급선이 차단되어 북으로 패주하는 북한군의 패잔병을 토벌하며 좇는 것을 주 임무로 활동하면서 태백산맥을 따라 강원도 인제군까지 이동하였는데, 창설된 9사단의 초기 표식은 원()안에 어떤 형상을 가진 것 이었다.

 

어떤 사람은 그 형상이 어떤 보석(루비)을 의미한다고 말하고, 어떤 사람은 그 형상이 육군의 전투부대(연대)를 의미하는 (세 개의) 이라고 말한다. 글쎄? 보석(寶石)과 군()은 별로 잘 어울리지 않는 것 같기도 하다.

 

하여튼, 9사단은 인제(麟蹄)지구 전투현리(縣里) 전투로 승패를 겪으며 결국 1952106일에서 1015일 철원군 395고지(백마고지) 전투에 투입되었고, 그곳에서 중공군과의 치열한 전투 끝에 승전하였다. 19521014일 백마고지를 방문한 이승만 대통령은 상승백마(常勝白馬 : 항상 이기는 백마)라는 표현으로 그 전투에 참여한 9사단을 치하하였고, 그로 인하여 그 부대는 백마부대라는 애칭(愛稱)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전투가 치열해지면, 부상자도 늘고, 상이군인(傷痍軍人)도 늘어난다. 내가 어렸을 적 많은 상이군인들이 있었다. 야간열차를 탔을 때, 그들의 무용담에 귀를 기울이기도 했고, 내 국민학교 졸업반 담임선생님도 상이군인 이었다.

백마고지.pptx
4.90MB

 
 
 

서북의 바람

Kay 2019. 4. 17. 02:14

 

얼마 전 내가 손녀에게 너의 꿈은 뭐니?’ 라고 물었을 때, 그는 성우(聲優)예요라고 답하였다. 그 후

너의 꿈은 뭐니?’ 라고 물었을 때 그는 모르겠어요라고 답하였다. 그런데, 최근 그의 엄마와의 통

화 중 그가 여군 장교가 되고 싶어 한다는 말을 들었다.

 

사람들은 꿈을 간직하고 살아간다. 꿈을 잃는다는 것은 참 슬픈 일이다. 꿈을 갖지도 못했다는 것은

더욱 슬픈 일이다. (문득 생각나는 표현 : 사랑을 잃는다는 것은 참 슬픈 일이다. 잊혀진다는 것은 더

욱 슬픈 일이다.)

 

어느 업체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2019년 현재 고등학생(재수생 포함)의 약 80 % 가 자신의 진로를 결

정하여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20 % 가 그렇지 못하다고 한다. 안타까운 일이다. 목표()가 없이

살아가는 것은, 마구 칼을 휘두르는 검객처럼 인생을 살아가는 것처럼 여겨지기 때문이다.

 

오륜서(五輪書)를 저술하기도 하였던, 일본의 전설적 검객인 미야모토 무사시(1584 ~ 1645, 宮本武

, Miyamoto Musashi), ‘마구 휘두르는 칼에 닿아 상대가 베어지도록 하여서는 안 된다. 상대를 베

어야 한다.’ 고 말하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목표()은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어느 학생의 책상을 촬영한 사진에서 나는 몇 표현들을

보았다. ‘노력’, ‘집중’, ‘쟁취’, ‘나만이 나를 바꿀 수 있다는 것들이 그것들 이었다.

 

 

꿈 진로 _ 190415.pptx

 

- 첨부파일

꿈 진로 _ 190415.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12. 16. 01:48

 

지금부터 60년쯤 전일까? 학교를 갈 때 기찻길을 걷고는 했다. 이모가 학교를 데려다 주는, 입학식을 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는 기찻길이 없는 길로 다녀야 했지만, 어느 정도 길이 익숙해졌을 때는 친구들과 기찻길 옆 좁은 길을 통하여 학교에 갔다. 기찻길 둑 밑으로는 그 밑으로는 논둑길이 있었다.

 

기찻길 둑에는 (내가 매우 싫어하는) 뱀들이 살기도 하였다, 아마, 그들이 좋아하는 먹이인 개구리가 근처의 논 주변에 많았던 때문이라 생각한다.

 

기찻길을 따라 걷다가, 가끔 친구들은 선로에 귀를 대고 언제쯤 기차가 올지를 알아내고 하였다.기차의 덜커덩거리는 진동음은 선로를 통하여 더 잘 들렸던 것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머지않아 기차가 당도하리라 생각하면, 대못(큰 못)같은 것을 선로에 두고는 하였다. 기차의 바퀴에 눌려 그것이 납작해지면, 집에서 숫돌에 갈아 칼을 만들었고, 그것으로 연필을 깎았다.

 

연필을 갈 도구는 참 많았다. 예리한 낫도 그 한 도구였다. 연필을 깎는 다른 도구도 있었지만, 내가 그렇게 연필 깎는 칼을 만든 이유는, 친구들과 함께 하고픈 마음이었으리라 생각한다. 어떤 친구는 아버지가 낫으로 깎아준 연필을 자랑하고는 하였다.

 

 

문득, 어느 매체가 2018 12 9일 이른 새벽(02시 경)에 한 36세의 남자(, 배달업체 근무)가 철도안전법을 위반하며 서경주 인근의 기찻길에 tire 를 놓아 (浦項에서 東大邱로 운행하는) 기차의 제동장치를 파손한 사건이 있었다는 보도에, 기찻길에 관련한 나의 오랜 기억이 생각났다.

 

 

철도운행방해 _ 181209.pptx

 

- 첨부파일

철도운행방해 _ 181209.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