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6. 3. 23:11

 

어느 외국의 도회에 가면 황소의 像을 보게 된다. 황소는 머리 위에 뿔이 있다. 그래서 소들이 싸움을 한다면 머리를 낮추어 파고들어 머리를 들면서 뿔로 상대를 공격한다. 그러므로, 소가 머리를 든다는 것은 경기가 상승함을 의미한다 (bull market). 반대로 곰은 싸울 때 앞발로 위에서 아래로 내리친다’. 그러므로 경기의 하락함을 의미한다 (bear market).

 

뉴욕시 맨하턴 섬의 남쪽(down town) Financial District ‘Charging Bull(돌진하는 황소, 1987년 설치)’이라는 황소상이 있는 것도 그러한 경기상승(1987black Monday 를 맞으며 침체(증시의 대폭락 : 당일 22.6 % 하락)된 주식시장의 빠른 회복과 번영)에 대한 기대를 표현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20173월경 설치되어 근처에 있다가 2018년경 뉴욕시 증권거래소 앞으로 옮겨간 ‘Fearless Girl(겁 없는 소녀)’의 상도 그러한 (과감한 도전에 대한 충동) 표현이라 생각한다.

 

그건 그렇고, ‘S&P 500 지수등 모든 것들은 반복된다. 그 변화의 주기는 대략 12~18년 이며 현대로 근접할수록 변화의 폭이 더욱 커지는 것 같다. 오늘이 202162일이므로, 유럽의 재정위기가 해소되면서 2013년부터 시작된 이번 상승기(上昇期)12년 지속된다면 2025년까지 일까? COVID 19 로 경기회복이 지속적으로 주춤거리기도 하지만, 올해 겨울이 조심스럽게 중기적 투자검토의 시점(時點)이 될까?

 

물론 나는 경제학자가 아니다. ‘케인스(Keynes)’의 추종자도 아니고, ‘하이에크(Hayek)’의 추종자도 아니다, 경기의 변동주기를 보다가, 어느 정도의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생각한 것이다.

하여튼, 나는 다음의 셋을 덧붙여 말하고자 한다.

-       자신의 여유자금으로 투자하여야만 한다.              : 자금안전

-       자신이 잘 아는 분야에 투자하여야만 한다.            : 신중검토

-       투자 후 약 2년간은 투자사실 자체도 잊어야 한다.    : 장기투자

황소와 소녀.pptx
2.33MB

 

 
 
 

서북의 바람

Kay 2009. 10. 28. 16:24

 

 

 

영국의 경제학자이며 철학자라고 알려진 케인스 (Keynes, John Maynard, 1883~1946) , 이튼(Eton) 고등학교와 캠브리지대학교 (University of Cambridge) 킹스칼리지(King’s College) 를 졸업한 낙천적 성격의 소유자였다고 한다.

 

그는, 정부가 주도하는 완전고용정책에 기초하여 경제침체에 의한 만성적 실업의 원인에 대한 혁신적인 경제이론을 주창하기도 했다고 한다. : 고용, 이자 및 화폐에 관한 일반이론 The General Theory of Employment, Interest and Money(1935~36)

 

관련하여 이러저러한 해찰을 히다 ‘Effective’ 라는 단어에 눈이 멈추었다. ‘그럴듯한 명목(名目) 보다는 실제적 효율(效率) 이 더 강조되어야 한다는 그의 주장에도 나는 동의한다.

 

허상(虛像)를 떨치고, 환상(幻想, Fantasy)에서 깨어나 실제(實際)의 효율(Effectiveness)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