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13. 13:20

 

202091104시경, 남해(南海)에서 약 6.200 톤의 선박에서 화재가 발생하였고, 그에 탑승해 있던 선원 약 60명은 급히 출동한 해경 예인선에 의해 모두 구조되었고, 후속하여 현장에 도착한 소방정(消防艇)에 의해 진화도 되었으나, 선박은 결국 침몰하였다고 한다. 화재가 발생한 그 선박이 해저 光 cable 을 설치하던 부설船 이었다는 소식에 옛일을 생각하였다.

 

cable 은 제주도 쪽으로 설치되는 통신線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매물도에서 제주까지 약 250 km 정도라면, 통신품질의 보장을 위하여 중간에 중계기(repeater)도 삽입되어야 하리라 생각한다. (증폭기가 사용될 수도 있으나, 증폭기(amplifier)는 잡음(noise)까지 증폭시켜 통신품질을 악화(惡化)시킨다.) 중계기는 여러 능동소자(能動素子, active devices))들을 사용하니, 그들을 위하여 전력(電力)도 공급할 수 있도록 cable 은 설계되어야 하리라 생각한다.

 

통신선 뿐 아니라, 新재생 energy 와 관련하여도 많은 해저 cable 들이 설치된다. 바다에서 풍력이나 태양에너지, 파력 등으로 생산된 전력(電力)들을 사람들이 모여 사는 수요장소로 이동시키기 위해서이다. (다른 방법도 가능하리라 생각하나, 번거롭고 비경제적 이다.) Cable 을 설치할 때, 바닷가 얕은 바다(淺海)에서는 해저에 설치된 구조물에 Anchor Bolt 등으로 고정시키고, 깊은 바다(深海)에서는 무거운 닻(Anchor)과 같은 것으로 해류에 밀려가지 않도록 바닥에 고정시키리라 생각된다.

 

하여튼,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하나의 목적을 위하여는 (기계, 토목, 전기, 전자 등) 다양한 기술이 함께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기술의 Convergence 이다. 그래서, 현대는, ‘I 자형인재보다 ‘T 자형인재를 더 요구하는 것이 아닐까?

 

문득, ‘문진(問津)’이라는 표현이 생각난다.

 

중계와 증폭.pptx
2.07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4. 20:38

 

오래 전, 어느 사람이 외출을 하며 하인에게 말하였다. ‘오늘 너의 할 일은, 수확된 작물을 분류하는 것이다. 수확물들을 가져와 상품과 하품을 분류하여라.

 

해가 지고, 그가 돌아왔을 때, 수확물들은 전혀 분류되지 않은 채 그냥 쌓여 있었다. 화가 난 그는, 하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하인이 대답하였다. ‘상품인듯하여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하품인 듯 하고, 하품이라 생각되어 그렇게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상품인 듯 하기도 하고 그래서 작업을 못했습니다.’

 

어느 매체는 2018년 수입을 기준으로 상위 100개 재단의 기부금 결산 투명성을 분석하여 공개하였다고 한다. 그 결과, 대학의 산학협력단은 다른 재단에 비해 부실률이 거의 2.1배 높았다고 말한다.

 

나는, 그들은 서로 다른 기준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나는 bi-directional communication 을 강조하지만, 그들은 서로 각기 mono-directional broadcasting 만 되풀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꽉 막혀 소통이 안 되는 구조 자신의 주장만을 되풀이 하면서, 마치 소통인양 착각하는 구조는 아닌지(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결코 타협해서는 안 된다,) 우리에게는, 하나만의 이 있다. 그것을 추구하여야만 한다.

 

 

내가 주목하는 것들 중의 하나는, 2018년 기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681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4.87억 원)을 가졌고,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217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8.62억 원)을 가졌다는 사실이었다. 다른 표현으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 보다 1.77배 더 빡 세게 일하고 있으면서도, 더 큰 비난을 받고 있는 것이다.

 

하여튼, 나는 그들에게 격려를 보낸다.

이해와 대화 _ 200603.pptx
1.68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1. 20:51

 

2020420일 아침 기준 중남미 과테말라(Guatemala, 인구 : 18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4,473

USD)COVID 19 누적 확진자 수는 235 명이었고, 사망자는 7 명 이었다고 한다. (치명율 : 2.98

%) 430일 누적 확진자 수는 557 명 이라고 하니, 이전과 같은 치명율을 적용한다면 사망자가 27

명 정도 일까?

 

남미(유럽·미국령 지역 제외)의 총 사망자가 10,548 명 이고, 이 중 5,511 명이 브라질에서 발생하였

(치명율 : 6.9 %), 이어 멕시코에서도 이날까지 1,732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치명율 :

9.7 %). 그에 비하면, 과테말라는 군인 경찰 구급차 등 외는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4시까지 일반 목적

이동을 금지, super market 은 오후 2시까지 영업하도록 하는 등) 매우 강력한 통제 때문인지 (20203

22일부터 시행) 확진율과 치명율 모두 낮은 편이라 생각한다.

 

  • 브라질   : 누적 확진자 79,361 (확진율 0.037 %), 사망자 5,511 (치명율 6.944 %)

    : 인구 213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8,785 USD

  • 페루     : 누적 확진자 33,931 (확진율 0.103 %), 사망자   943 (치명율 2.779 %)

    : 인구  33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7,118 USD

  • 에콰도르 : 누적 확진자 24,675 (확진율 0.137 %) 사망자   883 (치명율 3.578 %)

    : 인구  18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6,181 USD

  • 멕시코   : 누적 확진자 17,799 (확진율 0.014 %) 사망자  1.732 (치명율 9.731 %)

    : 인구 129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9,442 USD

  • 칠레     : 누적 확진자 17,785 , (확진율 0.094 %) 사망자   216 (치명율 1.215 %)

    : 인구   19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15,270 USD

 

그래서 과테말라 정부는, 깃발의 색깔에 의해 자신의 상태를 알리는 새로운 통신방안을 정하여 홍보하

고 있다고 한다. (하얀색은 음식, 빨간색은 의약품이 필요하다는 뜻이며, 노란색은 아이가 폭력에 시달

리고 있으므로 도움이 필요하다는 뜻인데, 오랜 봉쇄로 하얀색 깃발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각 개인의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중남미 몇 국가들의 ‘1인당 국민소득‘COVID 19 의 확진율 및 사

망률관계를 알아보려 하였으나, 별 성과를 얻지 못하였다. 이동통제 등 다른 요인들이 더 크게 작용하

는 것 같다.

 

내가 말하려는 결론은, COVID 19 의 확산은 종잡기 힘들다는 것이며, 그러므로 조금도 마음이 해

이해져 방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조심, 조심, 불조심

 

과테말라의 통신.pptx


- 첨부파일

과테말라의 통신.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