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10. 21. 20:24

 

어느 매체가 게재한 바에 의하면, 20대의 한 여성이 작년 봄(20204월경)에 경상남도 창녕(대구광역시의 남쪽, 철새도래지 우포습지(牛浦濕地) 근처, 낙동강 유역)으로 귀촌(歸村)하여, 그곳에서 café 를 운영하며 몇 개들을 사육하며 지내고 있다고 한다, 그녀가 사육하는 개는 5마리로 하는데, 두 마리는 본래 기르던 개였고, 세 마리는 유기견(遺棄犬)으로 추정된다.

 

그러한 그녀의 유기견 사육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하였으나, 그녀의 유기견 사육은 지속되었다고 한다.

 

나는 그 글을 읽으며 몇 의문들을 가졌다.

첫째, 그녀가 기르는 개가 공격을 받은 것은 2021101917:10 경이라고 하나, 그녀가 함께 게재한 Instagram 의 견사 사진에는 2021101912:28 이라고 촬영시각이 나타나 있다. 실제로 그 개가 공격받은 시점은 언제일까?

둘째, 공격을 시도한 사람은 길에서부터 그 개를 쫓다가 그 개가 집으로 도망하자 계속 쫓아 집에 들어서게 된 것 일까? 길을 가다가 집으로 무단 침입하여 그 개를 공격한 것 일까?

셋째, 그 개의 모습에서 목줄도 입 마개도 안 보이는 것은 사진이 너무 작은 때문일까?

넷째, 그녀는, ‘동네 어르신들께 물어보니 제가 살고 있는 동네 주민분은 아닌 것 같다고 하더라고 하였는데, 동네 어르신들은 공격한 사람이 살고 있는 동네 주민인지 여부를 모르는 것일까? 그녀와 말을 섞어 문제에 관여하기 싫어서 일까? (그녀는 그가 삽을 들고 있었다고 하는데, 다른 마을에 갈 때, 삽을 들고 갈까?) 그녀는, 일부 동네 주민들이 동네 유기견들 전부 우리 집 개라고 우리 집 개들한테 돌을 던졌다. 낫 들고 오고, 곡괭이도 들고 왔다고 했는데, 동네주민들은 왜 그 집에 그렇게 비우호적 일까?

다섯째, 그녀는 반려견 산책도 일부러 인적이 드문 밤 시간에 했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그녀는 몇 마리 개들의 목줄을 잡고 있었을까? 그녀는 산책 중 그 개들을 통제할 수 있었을까?

 

나는 가끔 이렇게 말한다. ‘좋은 이웃이 되라!’ (Be a good neighbor!)

반려견과 유기견.pptx
3.17MB

 

 
 
 

서북의 바람

Kay 2021. 3. 2. 12:25

 

한반도의 최북단(함경북도 북단)에 나진/선봉시가 있고, 그곳은 주변국가 러시아 중국과 가까운 공동개발 구역이라고 한다. 나진/선봉(羅津市)의 서쪽에 경흥군(慶興郡)이 있는데, 한때 은덕군(恩德郡)이라 불리기도 하였다고 한다.

 

보통 대사관들은 상대국의 수도에 있다. 그러므로 한국의 경우 서울에 있고, 북한의 경우 평양에 있다. 그런데, 평양의 (주 북한) 러시아 대사관의 일부 인력들이 COVID 19로 인하여 국경을 통한 물자운송의 통제로 생필품의 조달이 어려워 철수하였다고 한다.

 

그 일부 인력들의 철수로가 몇 매체들에 소개된 바에 의하면, 평양에 거주하던 그들은 철도 평라선을 이용하여 약 34시간 만에 청진까지 이동하여, 그곳에서 하룻밤을 쉬고, 청진에서 차량을 이용하여 함경동부선(함북선) 홍의지역 두만강 역으로 이동하여, 짐과 아이들을 실은 철도수레를 1km 정도 이끌고 그곳에서 북한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친선다리(두만강 철교)’를 건너 하산을 통해 러시아로 돌아갔다고 한다.

 

사진을 보면, 철도수레에 탄 어린아이들도 보이고, 주변에서 철도수레를 밀며 걷는 어른들의 보습도 보인다.

 

COVID 19 에 국경을 폐쇄하고, 교통을 통제하는 것도 한 방안이다. 그러나 그에 생필품의 조달이 제한되는 것도 유의하여야 한다. 이에, 나는 화쟁(和諍, 원효 사상의 근본을 이루는 화해(和解)와 회통(會通)의 논리체계. 원효로부터 시작되어 한국불교의 전통으로 이어 내려온 사상원류이다. 연기론(緣起論)과 실상론(實相論)을 바탕으로 하여 특정한 교설이나 학설을 고집하지 않고 비판과 분석을 통해 보다 높은 가치를 이끌어내는 사상이라고 할 수 있다. 모순과 대립을 하나의 체계 속에서 다루므로 화쟁이라 하였다.)이라는 표현을 떠올리고, 그 한 예로 표현하고는 하는 반 갈이 △△오렌지쥬스를 떠올린다.

 

반 갈이 △△오렌지쥬스를 잘 마시자.

두만강 국경.pptx
2.92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1. 20:51

 

2020420일 아침 기준 중남미 과테말라(Guatemala, 인구 : 18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4,473

USD)COVID 19 누적 확진자 수는 235 명이었고, 사망자는 7 명 이었다고 한다. (치명율 : 2.98

%) 430일 누적 확진자 수는 557 명 이라고 하니, 이전과 같은 치명율을 적용한다면 사망자가 27

명 정도 일까?

 

남미(유럽·미국령 지역 제외)의 총 사망자가 10,548 명 이고, 이 중 5,511 명이 브라질에서 발생하였

(치명율 : 6.9 %), 이어 멕시코에서도 이날까지 1,732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치명율 :

9.7 %). 그에 비하면, 과테말라는 군인 경찰 구급차 등 외는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4시까지 일반 목적

이동을 금지, super market 은 오후 2시까지 영업하도록 하는 등) 매우 강력한 통제 때문인지 (20203

22일부터 시행) 확진율과 치명율 모두 낮은 편이라 생각한다.

 

  • 브라질   : 누적 확진자 79,361 (확진율 0.037 %), 사망자 5,511 (치명율 6.944 %)

    : 인구 213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8,785 USD

  • 페루     : 누적 확진자 33,931 (확진율 0.103 %), 사망자   943 (치명율 2.779 %)

    : 인구  33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7,118 USD

  • 에콰도르 : 누적 확진자 24,675 (확진율 0.137 %) 사망자   883 (치명율 3.578 %)

    : 인구  18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6,181 USD

  • 멕시코   : 누적 확진자 17,799 (확진율 0.014 %) 사망자  1.732 (치명율 9.731 %)

    : 인구 129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9,442 USD

  • 칠레     : 누적 확진자 17,785 , (확진율 0.094 %) 사망자   216 (치명율 1.215 %)

    : 인구   19백만 명, 1인당 국민소득 15,270 USD

 

그래서 과테말라 정부는, 깃발의 색깔에 의해 자신의 상태를 알리는 새로운 통신방안을 정하여 홍보하

고 있다고 한다. (하얀색은 음식, 빨간색은 의약품이 필요하다는 뜻이며, 노란색은 아이가 폭력에 시달

리고 있으므로 도움이 필요하다는 뜻인데, 오랜 봉쇄로 하얀색 깃발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각 개인의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중남미 몇 국가들의 ‘1인당 국민소득‘COVID 19 의 확진율 및 사

망률관계를 알아보려 하였으나, 별 성과를 얻지 못하였다. 이동통제 등 다른 요인들이 더 크게 작용하

는 것 같다.

 

내가 말하려는 결론은, COVID 19 의 확산은 종잡기 힘들다는 것이며, 그러므로 조금도 마음이 해

이해져 방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조심, 조심, 불조심

 

과테말라의 통신.pptx


- 첨부파일

과테말라의 통신.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