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8. 8. 10. 16:11

 

며칠 전 2018 8 9일 오후 1시경, 전라남도 함평군의 장소에서 한 운전자기 자신이 운전하던 주차된 차량(트럭)의 적재함(뒷부분)에 치여 사망하였다고 전해진다. 아마, 그가 차량을 주차하였던 곳이 완만한 오르막 이었고, 주차 brake 가 잘 작동하지 않아서 발생한 사고라 여겨진다.

 

어떤 그림에서는 그 truck 이 매우 큰 양 표현하였으나, 비록 그 용도와 적재하는 화물에 따라 그 크기(적재함의 길이)가 변할 수 있으나, 적재함의 길이를 늘이는 등 변경하여도 폭은 1.75 m 이고 전체 길이는 6 m 를 넘지는 않는 비교적 작은 truck 이라 생각된다.

 

하여튼, ‘운전을 잘 한다는 것은 빠르게 운행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하게 운행하고, 정차/주차하는 것이다. 그 다음이 안전 속에서 가급적 빠르게 목적지에 도착하도록 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비 오는 날 wind-shield window 의 습기를 잘 제거하고, wiper 를 제대로 작동시키는 등 차량의 모든 장치들의 적절한 조작에 익숙하여야만 한다.

 

사고의 소식을 접하다 문득 생각나는 것이, 주차시 앞 바퀴의 방향이었다. 한국에서는 운전면허의 발급시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것 같으나, 외국에서는 그것을 상당히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나는 느꼈다.

 

만약, 차량이 경사에서 구른다고 해도, 차도의 중앙으로 가지 않도록 앞 바퀴를 조정하여야만 한다. 자칫하면, 매우 감당하기 힘든 재해(災害)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함평군 학교면.pptx

 

- 첨부파일

함평군 학교면.pptx  
   

 
 
 

서북의 바람

Kay 2017. 4. 10. 04:32

 

2017 4 714:50 경에 Europe 의 북부 Sweden 의 수도 Stockhome 의 번화가에서 한 (전날 분

실된) truck 이 인도(人道)를 덮치고 백화점으로 돌진하였다. Drottninggatan 도로에서 발생한 이 사

건을 Sweden 의 경찰은 이를 사고(事故)로 보지 않고, terror 로 본다.

 

20173 22일에 영국에서 있었던 London terror 와도 흡사한 것 같다. (그때도 차량이 인도를 돌

진하였다,)

 

아직 그 Stockholm terror 의 배후를 자처하는 조직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범인은 IS 지지(동조)하는

Uzbekistan 출신자였다고 한다. Uzbekistan 인구의 88 %이슬람교, 9 % 는 동방정교를 종교로 가

지고 있으며, Islam 을 종교로 하는 사람들의 약 70 % 즉 전체 인구의 약 62 % Sunni (IS 는 수

니파 무장급진세력과 같은 종파)이다.

 

Sweden 이 자동차 우측통행임을 감안한다면, 아마 truck 을 운행한 범인이 Uzbekistan (인구 약 31

만 명, 1인당 GDP(PPP) 1,900 USD(2005))출신 39세의 남자였음은, terror 차량이 에서 으로 진

행하였으리라 생각하게 한다. 또한, 그가 terror 에 사용한 차량에서는 가방에 담긴 사제 폭발물(급조

폭발물)도 발견됐다고 한다.

 

 

terror in Stockholm.pptx

 

- 첨부파일

terror in Stockholm.pptx  
   

 
 
 

서북의 바람

Kay 2016. 12. 19. 17:37

 

이런 농담이 있었다.

-       누군가가 무언가를 열심히 말하는데, 알아들을 수가 없다면, 그 사람은 수학자이다.

-       누군가 열심히 말하는데, 쓸모없는 것이라면, 그 사람은 물리학자이다.

-       누군가 냄새를 피운다면, 그 사람은 화학자이다.

-       누군가 꿈틀거리는 것을 바라보고 있다면, 그 사람은 생물학자이다.

-       누군가 말은 많이 하는데, 현실에 도움이 안 된다면, 그 사람은 경제학자이다.

 

나는 가끔 이렇게 나의 강연을 시작한다. ‘저는 물리쟁이 인데요, 경제에 대하여 말하려고 합니다.

게 말하면, 지금부터 저는 현실에 도움이 안 되는, 쓸데없는 소리를 하려고 합니다. 그러므로, 꼭 들으

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하여튼, 경제는 어렵다. 거시경제, 미시경제, 자유경제 등 말은 많이 하는데, 현실을 개선시키기는 쉽

지 않다.

 

미래의 경제여건을 예측하기 위하여, 나는 여성들의 복장을 본다. ‘짧은 치마는 미래의 경제가 호전될

것은 나타내고, 바지나 긴 치마는 그 반대를 나타낸다고 하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은, 노출이 많아 진

다는 것은 노출부위를 치장할 장신구가 많이 소요됨을 뜻하고, 그들 장신구를 구매할 수 있을 만큼 생

활이 여유로워졌음을 뜻한다고 부가하여 설명한다.

 

어떤 사람은, 도로를 운행하는 truck 의 수를 헤아린다고 한다. 원자재와 제품의 유통은 미래의 경제

를 예측할 수 있게 하기 때문이라고 부가하여 설명한다.

 

나는 깔고 앉아있는 집값의 인상/하락에 연연해 하지 말라고 말하고는 한다. ‘집값이 인상/하락하였

다고 그것을 현금화할 수 있는가? 생활하여야 하는 공간이 필요하기에 현금화는 매우 어렵다. 갈아타

기 하려다, 망하기 쉽다.’ 다른 표현으로, 부동산 경기는 예상외의 변동을 나타낼 수 있으며, 가계부채

에 무너질 수 있음을 주의하라는 것이다.

 

한가지 더 주의하여 관리하여야 할 것은, ‘현금흐름(cash flow)’ 이다. 재정정책과 금리의 동향에 주의

하여야 한다. 특히, 저금리의 통화팽창과 긴축재정의 변곡점(한번 미분하여 ‘0’ 의 값은 갖는 점)에서

의 주의는 더욱 필요하다. 두 번 미분은 그 다음의 절차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