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9. 20. 22:21

 

COVID 19 와 관련하여 유동인구의 위축영업시간의 단축등으로 많은 가게들이 장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on-line 의 매출규모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어느 매체가 게재한 바에 의하면, 20207월 월 약 13.0조 원이던 on-line 매출규모는 20217월 월 약 16.2조 원으로 25 % 가 증가되었다고 한다.

https://news.v.daum.net/v/20210919050020531

 

휴대전화 보급의 증가와 application 의 확산으로 on-line 매출규모의 67 % 차지하던 휴대전화 비중은 72 % 로 약 7,5 % 증가하며 on-line 매출규모를 주도하고 있다. 물론 on-line 에 의해 주문이 되더라도, 물품이나 용역의 공급은 off-line 을 벗어나기 힘들다. 그러므로 on-line 매출규모의 증가는, off-line 수요를 증가시키고 많은 사람들이 배송 service 에 몰려들기도 한다.

 

여기에 내가 덧붙이고자 하는 것은, on-line 매출규모의 휴대전화 비중의 변화이다. 주 소비계층이 되고 있는 휴대전화 사용자들에게 주목하라는 것이다. 세상은 그렇게 변해가고 있기 때문이다.

 

예전에 삼선(三先)경영이라는 표현이 있었다.

-       선견(先見) : 먼저 파악하고

-       선수(先手) : 먼저 대처하여

-   선점(先占) : 먼저 차지하라

파부침주(破釜沈舟, 破釜沉舟, 죽기를 각오한 결의로 싸움에 임함)’라는 표현과 함께 가슴에 새길 것이다.

on-line shopping.pptx
0.13MB

 

 
 
 

서북의 바람

Kay 2010. 6. 19. 11:26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허정무 감독은, ‘나이지리아’ 와의 경기에 ‘파부침주(破釜沈舟)’ 의 각오로 임하겠다고 하였다 한다.

 

‘파부침주(破釜沈舟)’ 란, ‘솥을 깨뜨리고 배를 가라 앉힌다’ 는 뜻으로, ‘싸움터로 나가면서 살아 돌아오기를 바라지 않고 결전을 각오()()함’ 을 이르는 의미를 가지며, 항우가 진나라와 싸움에 임하며 ‘죽기 아니면, 까무라치기’ 의 마음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오로지 희망이 ‘나이지리아’ 와의 한판 승부에 달렸으니, 오직 승리만을 추구하겠다는 축구대표팀 허정무 감독의 의지이다.

 

그러한 허정무 감독의 절박한 마음을 선수들도 가졌으면 좋겠고, 마음을 받치는 실력이 있었으면 좋겠다. 젊은 선수들이 ‘파부침주’ 라는 고사를 인용한 감독의 심정을 알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르헨티나’ 와의 축구경기 이후, ‘나이지리아(Nigeria, Africa 서부의 국가)’ 와의 경기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증가하였다고 한다.

 

2010년 6월 23일 수요일 새벽 (03:30, 한국시각) 있으리라는 ‘나이지리아’ 와의 축구경기에 이기기를 바란다. 그러나, ‘이김’ 만큼 중요한 것은 ‘시민의식’ 의 유지이다. 축구경기는 축구선수들에 의해 행해지고, ‘시민의식’ 은 시민들에 의하여 유지되어야 한다.

 

다행히, 새벽이라 길거리에 나서는 인원은 많지 않으리라 생각되지만, 축구경기가 끝나고 머지않아 많은 사무실 근무자들의 업무가 시작되므로, 자신이 즐긴 잔여물(쓰레기)을 방치하여 거리에 버리면, 그것들을 치울 시간이 부족하다는 사실도 염두에 두어야 하리라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