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8. 12. 11:29

 

뱀장어, 붕장어, 갯장어는 척추가 딱딱한 뼈로 이루어진 경골어류인데 반해, 남해안 통영 등에서 먹는다는 먹장어는 입이 흡반 형태에 눈이 퇴화된 원구류로 체형은 장어 모양으로 비슷하나 분류학상으로는 다른 체계에 속한다.

 

민물장어 가운데, 민물에 사는 것은 배 부분이 노랗게 되어 있어 ‘黃뱀장어(yellow eel)’라 부르며, 10~11월 가을에 산란하러 바다로 내려가는 것은 ‘바람장어’라고 불리는 ‘銀뱀장어(silver eel)’이라고 불린다. ‘銀뱀장어(silver eel)’는, 태평양의 서쪽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마리아나(Mariana) 해구 북쪽, (Guam) 근처의 (해수온 25~27도 정도) 마리아나 해저산맥 인근으로 향하고, 초여름에 산란지에 도착한다.

 

부화한 일들은 댓잎뱀장어 형태로 북적도 해류를 따라 서쪽으로 이동한 후, 쿠로시오 해류에 실려 6~12 개월 간 약 3000㎞의 끝없는 여행을 해 오다가 대륙사면에 이르면 측편된 몸이 원통형의 실뱀장어(glass eel)로 변태하여 한국과 중국, 일본의 연안으로 들어온다.

 

태평양 적도 부근에는 폭 넓은 북적도 해류(North Equatorial Currnet)가 항상 동에서 서로 흐르고, 필리핀 근해에서 쿠로시오(Kuroshio) 해류와 이와 반대 방향으로 흐르는 민다나오(Mindanao) 해류로 나누어지므로, 민다나오 해류에 속해지면 한반도의 민물로 회귀가 어렵게 된다.

 

어떤 장어는 다 자라서도 민물로 회귀하지 않고 바다에서 살기도 하는데, 우리는 그것을 바다장어(붕장어, 아나고)’라고 부른다. 하여튼, 장어들은 그렇게 민물장어바다장어로 대별된다고 한다. 각 장어들에게 민물장어인지 바다장어인지 물어볼 수는 없으나, ‘so what?’

 

오래 전 내가 먹었던 바다장어붕장어이었으며 다른 표현으로 아나고(あなご)인 모양이다.

장어의 삶.pptx
3.47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14. 09:41

 

어느 매체에 의하면, 20206월 상순 중국 연안의 해조류들이 해류와 바람에 의해 제주도로 접근하고 있다고 한다. 밀려온 해조류들은 해안에 도달하면 (기계에 의한 수거작업이 불가능 하게) 울퉁불퉁하게 현무암 바위로 된 해변을 덮으며 부패하여 악취로 관계자들을 힘들게 하는 모양이다. 해안에 도달하기 이전 바다에서 수거해야 하는데, 선박의 screw 에 감기는 등 안전을 위협한다고 한다. (조천항 근처에서는 한 선박이 모자반을 피하려다 좌초되기도 하였다고 전해진다.)

 

기온이 오르고, 부패는 더욱 빨라지리라 생각되어, 그들의 수고에 박수를 보낸다.

제주 내도동.pptm
3.3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11. 14:03

 

적도부근에서 오는 따뜻한 해류는 황해의 중심부로 북상(北上)하여 끝에서 차가운 한류가 한류가 되어 한반도와 중국의 해안을 따라 남하(南下)한다고 한다. 그러한 해류는 중국 연안의 해조류들을 함께 움직여 남하하다가 적도부위에서 북상하는 해류(쿠로시오 해류(대마난류))와 부딪히고, 북상하는 해류는 제주도의 동∙서로 이동하며 해조류들을 해안으로 민다. 이렇게 밀려온 해조류(‘괭생이 모자반구멍갈 파래’)가들은 해안에서 썩으며 악취를 풍기기도 하고, 경관을 해치기도 한다.

 

제주 특별자치도는 이렇게 밀려든 해조류(‘괭생이 모자반구멍갈 파래’)에 의하여 피해를 입기도 하고, 공항이나 항구 그리고 도로확장에 대한 의견도 매우 다양하고 비효율적 모습을 보여, 대한민국 전체 인구(미수복지구(북한) 제외) 대비 비중이 약 1.3 % 에 불과한 주민들이, 그 이상 비중의 부담을 주고 있다고 한다.

 

나는, ‘제주 특별자치도를 팔고, 그 돈을 다른 곳(지역, 분야)에 투자하여 보다 잘 살 수 있도록 한다면 어떨까 생각하게 된다. 만약, ‘제주 특별자치도를 판매한다면, 이때 주의하여야 할 것은, 판매의 대상은, 뭍에 비교적 가까운 곳을 피하여 북위 33.5° 남방(南方)에 한정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 ‘추자도등은 판매의 대상에 포함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주민은 판매의 대상이 아니다. 그러므로, 그들에게는 개인의 국적을 선택하는 권리를 주어야 한다. 그렇다면, 그것은 개인의 운명을 결정하는 이판사판(理判事判)’의 선택이 되지 않을까? ^^*

해류의 흐름 _ 제주의 해조류.pptx
5.5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