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9. 11. 21. 21:04

 

오늘이 20191121 (목요일) 이다. 며칠 전 1119일 아침에 제주도 서쪽 약 75 km 지점에

서 배수량 약 29톤에 12 명의 승선원을 가진 대승호에 화재가 발생하여, 전소하고 전복되었다고

한다. 아직까지 사체 1구만을 건졌을 뿐 생존 구조자는 없다고 전해진다.

 

내가 그 배의 상세한 내역을 알 수는 없지만, 길이 33 ~35 m 정도, 폭이 약 8 m 정도의 크기를 가

졌으리라 추정되고, 통영에 선적을 둔 연승어업을 하는 배였다고 한다. ‘연승어업이란, 다른 표현으

주낚이다.

 

주낚이란, 일시에 고기를 여러 마리 잡기 위하여 원줄(모릿줄)에 일정한 간격으로 여러 개의 아릿

을 달고, 아릿줄 마다 각 1개의 낚시를 달아, 그것을 수평으로 설치하는 어업방식이라 한다. 잡고

자 하는 고기의 습성에 따라, 넙치 등을 위하여는 낚시가 바다 바닥에 가깝게 고정시키기도 하고,

돔 등을 위하여는 중간 수심에 부유시키기도 하는 모양이다.

 

하여튼, 201911810:33 경 출항한 그 배는 2019111820:30 경 귀항 예정이었으나,

사고지점에서 돌아올 항구까지 약 10시간이 소요될 것을 감안한다면, 하루를 더 바다에서 보냈다.

 

왜일까?

    • 계획보다 고기가 많이 잡혀서 ?

    • 계획했던 고기를 잡지 못해서 ?

    • 그냥, 휴식하기 위하여 ?

 

나는, 강풍과 높은 파고에도 불구하고 계획했던 고기를 잡지 못하여, 조업기간까지 연장하며 애썼

으나, 결국 비극적 결과에 도달한 것이라 생각한다. 참 안타까운 일이나, 세상은 어업뿐 아니라 어

느 업종이나 불구하고, 누구를 탓할 수도 없는 그러한 안타까움이 존재하는 현실이라 생각한다.

 

제주 해상사고 _ 191119.pptx


- 첨부파일

제주 해상사고 _ 191119.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1. 12. 17:01

 

갈치(裙帶魚, 刀魚, 葛峙魚, belt fish) 15 ~ 25 ℃ 정도의 따뜻한 바다에 사는 ‘난해성(暖海性) 어류’

라고 한다. (난해성 어류 : 정어리, 고등어, 방어 등) 산란기인 8 ~ 9 월에 한반도 남서부의 연안에 오

지만, 보통 수심 100 ~ 150 m 정도의 깊은 바다(거의 대륙붕의 끝, 먼바다)에 산다고 한다.

 

그러므로, 겨울에 갈치낚시를 하려면 먼 바다로 가야하며, 그것이 10 t 가량의 작은 낚싯배 무적호가 멀리 남해 욕지도(欲知島) 남쪽 80 km 까지 간 이유로 생각된다. 낚싯배는 그곳에서 밤을 세우고, 2019 1 11일 이른 아침 (05시 경)에 뭍으로 돌아오려다 3000t 급 화물선과 충돌하여 전복되었다고 한다. (사망 : 3 , 실종 : 2 명 등)

 

2019 1 10 16시 경부터, 위치 발신 장치와 선박 자동 식별 장치의 신호가 기지국에 수신되지

않았다고 하니, 장비가 꺼져 있었던 건지, 아니면 먼 바다로 나가서 신호가 잡히지 않았던 건지는 경

찰에 의해 밝혀지리라 생각하지만, 그것의 불작동이 화물선이 그 낚싯배의 존재를 알지 못하고 사고

를 일으키게 하였던 한 이유가 아니었을까 생각하게도 된다.

 

우리는 수시로 점검과 정비를 하여야 한다. 점검과 정비는 사전에, 진행 중에, 사후에 끈임없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렇게 하여야 사고를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 ‘위험예지’, ‘TBM (Tool Box Meeting)’, ‘지적확인 환호응답)指摘確認 喚呼應答)’, ‘전장정리같은 표현들이 생각난다.

 

 

 

 

해상사고 _ 낚시배 _ 190111.pptx

 

- 첨부파일

해상사고 _ 낚시배 _ 190111.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7. 27. 11:44

 

2018 7 15 07:16 경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가까운 태평양에서 꽁치잡이를 하던 한국의 원양어선들끼리 서로 충돌하여, 한 어선이 침몰하고, 그에 타고 있던 어부들 중 3명이 실종되었다고 한다.

 

그 사고의 위치와, 사고에 관련된 각 배의 배수량에 대한 매체마다의 서술이 다르니 그에 대하여는 추가적 확인이 필요하다. 어떤 매체는 사고의 위치를 설명하면서 삿포르(Sapporo)를 기준하였는데. 그 도시가 북해도(홋가이도)의 서해안에서 태평양쪽 동해안으로 옮겨간 것은 몰랐다. 침몰한 제101 금영호의 배수량을 어떤 매체는 538톤 이라고 하고, 어떤 매체는 289톤 이라고 한다. 배수량(displacement, distributed amount)에는 경하배수량과 만재배수량이 있으니, 그가 언급한 배수량인지는 알 수 없으나, 경하배수량과 만재배수량이 약 3 : 4 정도 또는 그보다 좀 적음을 생각할 때, 그 범위를 좀 벗어나는 것 같다.

 

각 어선의 승선원 수도 확인이 필요하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8072611383610188

(글쓴이 : 오현길, ohk0414@asiae.co.kr)

 

왜 그러한 차이가 발생하였는지는 알기 어려우나, internet 등에 떠도는 정보들을 스스로 확인하지 않으면, 그 결과에 의한 피해는 본인 스스로 감당해야만 한다. 그래서, 더욱 사실의 확인 (fact check)’를 강조하게 된다.

 

 

원양어선들의 해상사고 _ 180726.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