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9. 17. 23:52

 

2021 96일 저녁 (운전면허 취소수준으로) 음주운행을 하던 어떤 여성 운전자가 신호를 위반하고 다른 차량을 충격하고, 임의로 현장을 이탈하여 도주(뺑소니)하였고, 추격하는 경찰의 정지명령에 더욱 속도를 도주하다가 결국 경찰에 체포되었으나, 그는 경찰에 체포되어 우선 옷 매무새를 단속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https://news.v.daum.net/v/20210914074429500

 

함께 게재된 사진을 보니, 짧은 바지를 입은 것으로 미루어 비교적 젊은 여성으로 추정되고, 그가 운행하던 차량이 비교적 고가하고 알려진 외제차(벤츠)라고 하니 비교적 재력(財力)을 갖추었다고 생각되고, 경찰에 체포된 후 우선 몸 매무새를 매만지는 여유를 가졌다고 하니 상당한 권세(權勢)를 가진 모양이다.

 

나는, 지금이 어떠한 시기이든, 어떠한 정도의 재력이나 권세를 가졌든 모두가 법규를 지켜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 한다. 음주운전이나, 뺑소니나, 경찰에 체포된 후 머리 매무새를 매만지는 무덤덤한 여유는 보이는 것은 지키고 추구하여야 할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잘못은 행하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만약 잘못에 접하면, 잘못을 인지한 순간에 잘못을 중단하고 바로잡기 위하여 행동하여야만 한다. 잘못은 그냥 두면 그 스스로 계속 악화(惡化)되기 때문이다.

 

 
 
 

서북의 바람

Kay 2019. 2. 20. 00:08

 

나는 우연히 균형에 대한 글을 접했다. 그 글의 내용은, ‘‘행동이 서로 균형을 이루며 움직여야

한다는 것 이었다. 실행이 받침 되지 않는 만 해서도 안되고, 생각 없는 행동만도 안 된다. 문득,

목적지를 향해 뛰어가면서 생각한다는 표현이 떠올랐다.

 

혼자서 조조(曹操)군을 물리치고 장판교(長坂橋) 부쉈다는 장비(張飛)의 말에 공명(公明)안 그랬

으면 더 좋았을 걸하였고, 읍참마속(泣斬馬謖)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유비(劉備)언과기실(言過其

)’이라 하였다던가?

 

Einstein , 삶에서 균형(均衡)을 잡아야 하는 것은 마치 자전거타기와 같다고 하였던가? 그러기 위하

여는 움직여야 한다니, 끊임없이 생각하고 또 실행해야 할 일이다.

 

 

자전거타기처럼.pptx

 

장판교 _ 당양교.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3. 14. 19:25

 

Mexico city 에서 南西방향으로 약 100 km 정도에 Guerrero(게레로) Iguala(이괄라) 라는 작은 도

시가 있고, 3 6개월 전인 2014 9월 그곳에서 痲藥 조직간 매우 심각한 대립이 있었는데, 그 와

중에 43명의 대학생들이 이동하던 중 살해된 사건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오래 전의 이야기이다, 잊혀질 만한 시간이 흘렀다. 그것을 잊은 사람들의 계층과, 잊지 못하는 사람

들의 계층간 갈등이 있는 것 같다. 잊지 못하는 계층의 사람들은 모든 것을 부정한다.

 

사람들은 각 개인의 처지에 따라, 다르게 생각하여 판단하고 행동한다.

 

몇 개월 전인 2017 11월말, 鬪爭을 강조한 한 집단은 시위를 가진 후, 신고된 장소를 벗어나 불법행

진을 하다가 경찰에 의해 저지되었었다. 그 집단의 책임자들을 조사하려 출두를 요구하였으나, 요구

는 아직 할 일이 많다는 이유로 거부되었다.

 

그 집단의 소속된 사람들은 그 행진에 대하여 이런저런 의미를 부여하며 변명할 수 있으나, 다른 사람

들에게 그것은 교통체증을 유발한 엄벌에 처하여야 할 불법행위였을 뿐이다.

 

그렇게, 사람들은 각 개인의 처지에 따라, 다르게 생각하여 판단하고 행동한다.

 

 

멕시코지도 _ 180313.pptx

 

건설노조 _ 180314.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