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8. 19. 04:33

 

나는 가끔 지도와 사진을 비교하여 보고는 한다. 매체들이 어떤 소식을 전하면, 나는 육하원칙(5W1H)에 의해 그것을 재구성하고, 스스로 확인하여 보고는 하는 것이다.

 

며칠이 지난 202088, 섬진강 지역에 매우 많은 비가 내렸고, 각 지류에서 흘러 든 물은 섬진강의 수위를 높여, 상류부의 물의 흐름을 막았고 (밀물에 의한 해수면 상승도 섬진강물의 흐름을 방해하였으리라), 그 결과로 구례읍 근처의 섬진강 지류 서시천의 물은 제방을 넘어 큰 피해를 야기한 것으로 생각된다. ‘황진천도 구례읍의 동남부로 섬진강 본류에 합류한다.

 

하여튼, 구례읍에서 홍수에 떠내려간 소는 섬진강을 따라 약 50 km 를 표류하여 남해군 고현면 근처의 무인도 난초섬에 도달하였고, 남해군 사람들에 의해 그곳에서 구조되어 주인에게 돌려졌다고 한다.

 

그러한 전해지는 것들을, 지도와 사진을 비교 분석하며 사실에 접근하여 이해하려고 나는 노력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소의 표류가 시작된 곳이 (섬진강 본류가 지나는) 구례읍의 남부이었는지, (섬진강 지류인 사시천이 지나는) 북부이었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하였다. (대충 구례읍 북부 봉동리의 우측에 있는 양정마을이 아닌가 추정할 뿐이다) 강호 제현들의 친절한 가르침을 부탁한다.

 

침수된 구례읍.pptx
2.67MB
곡성읍.pptx
0.90MB
한반도 남부지도.pptx
1.25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4. 02:35

 

며칠 전 전해진 북한의 몇 사진들을 보다가, 평안남도 순천시에서 있었다는 비료공장 준공식

모습을 보았다. 매체마다 제시한 몇 사진들의 차이점을 보며, 그 글쓴이들에게 질의하였으나, 그들

에게 답변을 기대하지는 않는다. 내가 생각하기에, 그것이 그들의 방식이기 때문이다.

 

하여튼, 공개된 몇 사진들을 보면서, ‘반짝인다고 다 금은 아니다 (All that glitters is not gold)’ 라는

부분부정을 떠올렸다. 서양의 대표적 경구로 알려진 이 말은 영국의 大文豪 William Shakespeare

의 희곡 베니스의 상인(The Merchant of Venice)’에 나오는 표현이라던가? ^^*

 

하여튼, 소식이라고 알려지고, 매체에 게재되었다고 다 사실은 아니다. 왜냐면, 매체들이 서로 다른

사진을 게재하였으므로, 그들 중 적어도 하나는 거짓이기 때문이다. 나의 의문들을 예를 든다면,

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는 김정은은 어두운 색 외투를 입었을까? 밝은 색 외투를 입었을까?

아니면, 외투를 입지 않은 인민북 차림이었을까?’ 이다. 이러한 의문들은, ‘확인된 하나가 거짓이면,

다른 것도 거짓이기 쉽다고 나는 생각하기 때문이고, 현 시점에서 많은 사람들이 그와 관련한 많은

설들에 관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떠도는 소문들을 무작정 좇아서는 안 된다. 필요한 것들은 꼭 직접확인하고 판단하여야만 한다.

리고, 자신의 판단 결과를 책임질 수 있어야만 한다.

 

순천 인비료공장 _ 200502.pptx


- 첨부파일

순천 인비료공장 _ 200502.pptx  
   

 
 
 

서북의 바람

Kay 2020. 4. 28. 05:35

 

손자가 그의 병법서에서 주장하였던가? ‘상대를 알고 나를 알면, 백 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 ‘상대를 안다는 것’, ‘나를 안다는 것은 필요하고 충분한 정보(情報)를 가짐을 뜻한다. 정보를 분석하여 상대가 더 세면, 도망가면 된다. (走爲上)

 

중국은 왜 흑룡강 성 쌍야산 시에 거대한 위상배열 radar 를 설치하여 운영하며, 정찰기를 한국과 일본 상공에서 운행하는가? 정보를 획득하려고 하는 것이다, 중국은 왜 한국의 TAAD를 반대하는가? TAAD radar 에 의해 자신들의 정보가 노출될까 우려하는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은 사업은 전쟁과 같다고 말한다. 그것은, 정보의 중요성을 말하는 것이다. 정보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획득될 수 있다. 내가 더욱 강조하려는 것은, ‘첩보의 정보화이다. 그러기 위하여, 관계되는 첩보들은 필요한 확인의 절차를 거쳐야만 한다.

 

함께 차를 마시고, 함께 식사를 하면서 조각들을 모아 첩보의 사실여부를 확인하고, 새로운 첩보를 수집한다. 그래서 세상에 공짜는 없다라는 표현도 생기는 것이다. (많은 경우가 그렇다는 것이지, 꼭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 ^^*)

 

첩보와 정보.pptx


- 첨부파일

첩보와 정보.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