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6. 4. 23:16

 

2021 530일 오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 Dong-dae-mun Design Plaza)에서 ‘2021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P4G)’가 있었고, 한국의 대통령은 그 회의의 개회식에서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에 관한 모두연설(冒頭演說)을 하였다고 한다.

‘P4G’ :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이에 대하여, 혹자들은 말로만?’하고 비아냥거린다.

 

그건 그렇고, 지구의 표면(地殼)은 몇 개의 지판(地板)으로 이루어져 있고, 각 지판(地板)들은 서로 움직여 충돌하기도 하고, 그 경계에 깊은 해구(海溝, 바닷속 골짜기, Oceanic Trench)를 만들기도 한다. 지리적으로 가까운 해구의 예가 필리핀 지판의 주변에 있는 마리아나(Marianas)해구, 필리핀(Philippines)해구, 마닐라(Manila)해구 같은 것이라 생각된다.

 

최근 어느 매체가 게재하여 전하는 바에 의하면, 어떤 사람들(‘데오 플로렌스 온다(33) 박사 / 필리핀국립대 해양과학연구소 미생물해양학자’, ‘빅터 베스코보(55) / 해저탐험가이자 퇴역한 미 해군 장교’)은 필리핀(Philippines) 해구의 엠덴 해연(Emden Deep)을 탐험하던 중 그 깊은 (수심 10,540 m) 바다가 플라스틱과 비닐에 의해 오염된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나는, 그러한 소식에 우리는 두 가지를 고려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나는, 우리의 생활 폐기물이 깊은 바다까지 퍼져 오염시키고 있으며 누적되므로, 그 생산/배출을 최소화하고 적절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노력을 집중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하나는, 바다는 (가스, 기름, 메탄 하이드레이트(methane hydrate) ) 많은 자원들을 간직하고 있으며, 그것을 채취하기 위하여 깊은 바다 속에서 작업할 수 있는 (유인/무인) 기계가 필요하다. 중국이 심해에 기지를 만들고 목표하는 것도 그들 자원을 구하려는 것이고,  많은 나라들이 심해용 잠수정을 개발하는 것도, 한국이 2020년을 목표로 신형 심해용 잠수정을 개발하는 것도 그러한 때문이라 생각된다.

환경오염.pptx
4.71MB

 

 
 
 

서북의 바람

Kay 2018. 6. 22. 18:09

 

전라북도 군산(群山)에서 서쪽으로 약 72 km (배로 약 2시간 반) 떨어진 바다애 어청도(於靑島,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라는 섬이 있고, 그곳에 약 412 (그 중 약 150 명이 어업에 종사)의 주민과

100 명의 군인 등이 근무하며, 전자장비를 이용하여 상황을 탐지하여 통제하고 감시하는 radar 基地

가 있다고 한다.

 

그런데, 그곳에서도 배출된 쓰레기의 처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대부분의 (사용 후) 배출된 쓰

기가 소각되고 있는데. 이것들이 분리되지 않아 그 특성에 의한 적절한 처리방안이 적용되지 못하고,

동일한 방안이 적용됨으로 위험하기도 하고, 주변환경을 심하게 오염시킨다고 한다.

 

완벽한 처리방안은 없을지도, 요원(遙遠)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환경오염 등의 피해를 가능한 최소화하

기 위해 지금까지 알려진 (재활용 등) 방안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 생각한다. 그것이 우

리의 숙명이 아닐까?

 

 

어청도의 쓰레기.pptx

 

- 첨부파일

어청도의 쓰레기.pptx  
   

 
 
 

서북의 바람

Kay 2017. 11. 29. 13:08

 

()에서 보게 되는 것들 중에는 바람직하지 않은 것도 있는데, 야생화(들개가)되어 방치된 개 떼와 무당들이 굿을 하려 만든 움막들은 보기에도 흉하고 위험하기도 하다. 유기된 개 떼는 주로 도회 인근의 공원에 무리지어 살며 사람들을 위협하기도 하고, 무당들의 움막은 잘 안 보이는 곳에 위치하여 환경을 오염시키고 자연을 훼손한다.

 

개 떼들은 유기되었으나 한때 반려견 이었으므로 동물보호법에 의해 보호하여야 하므로 때리거나 죽이면 안되고, 야생동물이 아니므로 관리의 범주에서 벗어나 방치되고 있다. 무당들의 움막들은 무허가 건물로, 신고도 되지 않아 그 소유주마저 알 수 없으며, 접근 또한 어려워 철거에도 어려움을 가진다.

 

한 번 반려견 이었으면 유기하지 말고, 반려를 해야 할 것이며, 움막 등이 필요하면 신고 등 정정당당한 절차에 따라야 할 것이다. 야생화된 유기견의 경우, 자신의 식구를 자신의 사정에 의하여 버린다는 것도 이상하고 ; 움막의 경우, 돈을 버는 사람과 철거의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다르다는 것도 참 이상하다.

 

나를 포함하여, 각 개인들이 이기심을 버리고 바르고 건강하여 정정당당하게 살아가기를 바란다.

 

 

태백산.pptx

 

야생화된 (들개가 된) 유기견.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