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9. 20. 22:21

 

COVID 19 와 관련하여 유동인구의 위축영업시간의 단축등으로 많은 가게들이 장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on-line 의 매출규모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어느 매체가 게재한 바에 의하면, 20207월 월 약 13.0조 원이던 on-line 매출규모는 20217월 월 약 16.2조 원으로 25 % 가 증가되었다고 한다.

https://news.v.daum.net/v/20210919050020531

 

휴대전화 보급의 증가와 application 의 확산으로 on-line 매출규모의 67 % 차지하던 휴대전화 비중은 72 % 로 약 7,5 % 증가하며 on-line 매출규모를 주도하고 있다. 물론 on-line 에 의해 주문이 되더라도, 물품이나 용역의 공급은 off-line 을 벗어나기 힘들다. 그러므로 on-line 매출규모의 증가는, off-line 수요를 증가시키고 많은 사람들이 배송 service 에 몰려들기도 한다.

 

여기에 내가 덧붙이고자 하는 것은, on-line 매출규모의 휴대전화 비중의 변화이다. 주 소비계층이 되고 있는 휴대전화 사용자들에게 주목하라는 것이다. 세상은 그렇게 변해가고 있기 때문이다.

 

예전에 삼선(三先)경영이라는 표현이 있었다.

-       선견(先見) : 먼저 파악하고

-       선수(先手) : 먼저 대처하여

-   선점(先占) : 먼저 차지하라

파부침주(破釜沈舟, 破釜沉舟, 죽기를 각오한 결의로 싸움에 임함)’라는 표현과 함께 가슴에 새길 것이다.

on-line shopping.pptx
0.13MB

 

 
 
 

서북의 바람

Kay 2019. 5. 12. 01:18

 

우연히, 모 매체가 가게 앞 줄서기에 관한 글을 게재한 것을 보다가, 문득 떠오른 것이 백색전화였다.

전에는 소유권(재산권)이 인정되는 (양도가 허용되는) 백색전화가 있었고, 전화회사에서 단말기를 제공

하며 service 만을 제공하는 (양도가 허용되지 않는) 청색전화가 있었다. 물론, 청색전화도 공급이 수요에

크게 부족하여 취득(가입)이 쉽지 않았다. 아마 1960년대가 아닌가 싶다. 언젠가 백색전화를 공모하였을

, 많은 사람들은 통행금지가 해제되기를 기다려 전화국 앞에서 시간을 기다리며 어두움 속에서 길게

줄을 섰다.

 

그러다 삐삐(pager : 발신자의 전화번호가 표시되면, 공중전화에 가서 그 발신자에게 전화를 하여 소통하

service)가 등장하였고, 공중전화를 위하여 기다림을 피하기 위한 욕구를 만족시키기 위하여 일정 지

(tele-point)에서 발신할 수 CT-2(시티폰)이 등장하였고, 그 후에 Analog 방식의 cellular 를 거쳐서 현재

digital 방식의 cellular 로 발전(發展)하였다.

 

줄서기가 定着생활을 하는 농경문화(農耕文化)에 뿌리하고 있으나, 한민족(韓民族)移動생활을 하는

기마문화(騎馬文化, 遊牧文化)에 뿌리하고 있어, 한민족에게 공중전화 앞에 줄서기는 이질적(異質的)으로

느껴진다는 어느 학자의 주장도 있었다.

 

초기의 cellular-phone 은 크기도 하였고, 소모되는 전기가 매우 커서 자동차에 장착하여, 자동차의 발전

(發電) 및 축전(蓄電) system 을 이용하였다. (car-phone) 항시 연락이 가능한 통신축선 상에 있어야 한다

는 것은, 그 사람이 그 조직에서 그만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어서, 자동차의 car-phone anten

na 는 그런 것을 암시하는 수단이 되기도 하였다. (어떤 사람은 car-phone 이 없이 차에 antenna 만 다는

경우도 있었다. ^^*)

 

이제 그러한 cellular 방식이 더욱 속도를 높이고, 많은 사람들에게 다양한 service 를 제공한다. (위치가

정되어 알려진) 집전화가 없는 경우도 많고, blog 에 접속하는 사람들도, 거의 80 % 가 휴대전화에

의해 접속한다. ^^* (‘매우 긴급한 환자가 있어요라고 전화하는 경우, 집전화는 그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음에 비해, 휴대(이동)전화는 그 위치를 확인하여야 한다.)

 

줄서기에 관한 글에, 함께 보여진 사진들을 보며, 나는 나의 몇 경험(추억)들을 떠올렸다.

 

 

줄서기 _ 통신기술의 발달 _ 190511.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2. 7. 02:25

 

나는 우연히 이동전화(휴대전화, smart-phone)의 시장점유율(market share)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것은 몇 가지 기준으로 계산되고 비교될 수 있으나, 통상적으로 물량(출하량)을 기준으로 하던지 또

는 매출액을 기준하던지 하리라 생각된다.

 

일반적으로, 사업은 돈을 벌려고 한다. 그런데, (매출액)을 기준으로 하지 않고, 물량(출하량)을 기준

으로 시장점유율 계산하고 비교함에 나는 의아함을 느꼈다. 2017 3분기 시장점유율은, 물량 기준으

Apple 11.9 % 이고 Samsung 21.2 % 였으나, 매출액을 기준으로 하면 Apple 32.0 % 이고 Samsun

g 23.1 % 였다. 그나마 전체 시장규모는 점차 적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에 많은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이 있는데, 그들 중 major player 6개 업체로 생각한다면,

들이 전 세계의 휴대전화의 약 75 %(3/4)을 공급하고 있으며, 전 세계의 휴대전화 중 약 40 % Hua

wei, Xiaomi 등 중국 업체들에 의해 만들어 진다.

 

이익(利益) 같은 다른 기준을 가질 수도 있으리라 생각된다. 이익을 기준으로 한다면, 2017 3분기

시장점유율은 Apple 66.9 % 이고 Samsung 21.8 % 이다. 세상에 많은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이 있지

, 두 업체가 이익의 88.7 % 를 차지한다. 그러니, 나머지 업체들이 11.3 % 의 이익을 두고 다툰다.

무한경쟁(無限競爭)’, ‘진흙탕싸움(泥田鬪狗)’

 

그러므로, 시장규모 pie 를 키워야 했다. 나름으로 생각한 방안이 5G 이다. 다른 표현으로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라고도 부르는 network을 구축하고, 그를 통하여 (제품을 팔던, service 를 팔

)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이다. 몇 업체들은, 진흙탕에서 벗어나 휴대전화(smart-phone)업계의 판도를

뒤집고, 그 주도권을 차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그를 위한 과도한 경쟁이 Huawei CFO 등 구속의 바탕이 된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나무를 보느라 숲을 못 보는 우(, 어리석음)를 범하기 보다는, 때로 수풀

을 볼 수 있는 안목(眼目)이 필요하다는 것이고, 우리는 어쩔 수 없는 무한경쟁(無限競爭)’의 복판에

있다는 것이다.

 

낭만(浪漫)’ 이나 ‘WLB(Work-Life Balance)’ 같은 표현들이 나에게는 좀 생소하게 들리기도 한다.

 

 

smart-phone 시장점유 _ 2018.pptx

 

- 첨부파일

smart-phone 시장점유 _ 2018.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