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1. 3. 26. 12:45

 

어는 매체는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중앙TV) 등의 기사를 인용하여 창궐하는 COVID 19 에 대응하는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한다. 그러면서 보인 몇 사진들을 보면, 평양역(平壤驛)에서 련지동(연못동, 蓮池洞)까지 운행하는 bus 의 모습도 보이고, 동해 해안에 감시초소의 운영을 강화하였다는 소식과 함경북도 화대군(花臺郡)의 소식도 전해진다.

 

언급된 련지(蓮池, 연못)’은 평양의 중심부 북부(형제산 구역으로 추정)에 존재하였고, 함경북도 화대군(花臺郡)missile 시험발사장이 있는 무수단里가 있는 곳으로 널리 알려진 곳이다. 그곳에서 최초로 관측되고 2002년부터 실전 배치되어 현재 약 50기가 실전 배치된 것으로 알려진 사정거리 약 3.7km missile 무수단 missile’ 이다. 이후 무수단 missile cold launch 기술과 결합하여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으로 발전하였고, 관련한 무기는 2021325일 오전 다시 원산근처 호도반도(虎島半島)에서 발사하는 도발에 이용되었다.

 

세우지중간 미풍목말지 (細雨池中看 微風木末知)’라는 표현이 있다. ‘가는 비(細雨)는 못()에서 볼 수 있고, 잔잔한 바람(微風)은 나무 끝에서 안다는 뜻이다. 그런데, 보여진 사진의 연못에는 연() 잎이 가득하여 세우(細雨)의 상황(波紋)을 볼 수 없다.

 

() 잎이 가득하면, 세우(細雨, 가는 비)가 만드는 상황(波紋)을 제대로 볼 수 없을 수 있다. 그것이 가는 비가 아니라 굵은 비라 할지라도 그럴 수 있다. 상당한 사람들은, 가신들이 보고 싶은 것만을 보고, 듣고 싶은 것만을 들으려는 성향을 가지기 때문이다. ‘시이불견 청이불문 (視而不見 聽而不聞) 이라는 표현이 있다.

 

덧붙이는 표현은 아는 만큼 보인다는 표현도 있다. 변하는 세상 속에서 느낌이 아니라, 보다 다양하게 진실을 추구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평양 련못동.pptx
5.73MB

 

 
 
 

서북의 바람

Kay 2021. 3. 25. 06:07

 

요즈음 Myanmar 에서의 시위에 대한 소식이 전해진다. 어느 매체는 그 시위에 관한 몇 사진들도 보인다. 그 사진들을 보다가 몇 가지 생각난 것은, 시위대들이 든 많은 손 팻말들은 UN 의 적극적 개입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 이었고, 많은 시위대들은 Myanmar 의 특정정당의 깃발을 뒤따르고 있다는 것 이었다.

붉은 바탕에 노란 공작새와 흰 별이 그려진 깃발은, Myanmar 의 야당인 민족민주동맹(NLD :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의 깃발이다.

 

Myanmar 사람들이 이태원(한남동)에서 몇 깃발들을 들고 시위를 하는 사진을 보다가, 몇 가지 의문들을 가졌다.

-       Myanmar 사람들은 왜 한국에서 시위를 하였을까?

-       첨부된 file slide #5 의 맨 오른쪽 깃발은 무엇일까?

-       그들이 시위를 하였다는 (이태원이지? 한남동인지?) 그 곳은 어디일까?

(서울 지하철 6호선 한강진 역) 근처 한남초등학교 곁에 Myanmar 대사관이 있다니 그 근처일까? 한남동에 외무부장광 공관이 있어, 근처에 대사관들이 많다.)

-       Myanmar 시위대들이, 그들을 R2P 를 주장하며, UN 등 국제사회가 그들을 구해주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슨 때문일까?

 

아생연후살타(我生然後殺他, 내가 산 다음, 상대를 친다)’는 표현이 있다. 지금 대부분의 나라들은 COVID 19 의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여 추진하고 있다. 그들에게 나의 어려움을 도와야만 한다는 그들의 외침은 공허하기도 하다.

미얀마 _ 이태원.pptx
2.47MB

 

 
 
 

서북의 바람

Kay 2021. 3. 2. 12:25

 

한반도의 최북단(함경북도 북단)에 나진/선봉시가 있고, 그곳은 주변국가 러시아 중국과 가까운 공동개발 구역이라고 한다. 나진/선봉(羅津市)의 서쪽에 경흥군(慶興郡)이 있는데, 한때 은덕군(恩德郡)이라 불리기도 하였다고 한다.

 

보통 대사관들은 상대국의 수도에 있다. 그러므로 한국의 경우 서울에 있고, 북한의 경우 평양에 있다. 그런데, 평양의 (주 북한) 러시아 대사관의 일부 인력들이 COVID 19로 인하여 국경을 통한 물자운송의 통제로 생필품의 조달이 어려워 철수하였다고 한다.

 

그 일부 인력들의 철수로가 몇 매체들에 소개된 바에 의하면, 평양에 거주하던 그들은 철도 평라선을 이용하여 약 34시간 만에 청진까지 이동하여, 그곳에서 하룻밤을 쉬고, 청진에서 차량을 이용하여 함경동부선(함북선) 홍의지역 두만강 역으로 이동하여, 짐과 아이들을 실은 철도수레를 1km 정도 이끌고 그곳에서 북한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친선다리(두만강 철교)’를 건너 하산을 통해 러시아로 돌아갔다고 한다.

 

사진을 보면, 철도수레에 탄 어린아이들도 보이고, 주변에서 철도수레를 밀며 걷는 어른들의 보습도 보인다.

 

COVID 19 에 국경을 폐쇄하고, 교통을 통제하는 것도 한 방안이다. 그러나 그에 생필품의 조달이 제한되는 것도 유의하여야 한다. 이에, 나는 화쟁(和諍, 원효 사상의 근본을 이루는 화해(和解)와 회통(會通)의 논리체계. 원효로부터 시작되어 한국불교의 전통으로 이어 내려온 사상원류이다. 연기론(緣起論)과 실상론(實相論)을 바탕으로 하여 특정한 교설이나 학설을 고집하지 않고 비판과 분석을 통해 보다 높은 가치를 이끌어내는 사상이라고 할 수 있다. 모순과 대립을 하나의 체계 속에서 다루므로 화쟁이라 하였다.)이라는 표현을 떠올리고, 그 한 예로 표현하고는 하는 반 갈이 △△오렌지쥬스를 떠올린다.

 

반 갈이 △△오렌지쥬스를 잘 마시자.

두만강 국경.pptx
2.92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