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4. 20:38

 

오래 전, 어느 사람이 외출을 하며 하인에게 말하였다. ‘오늘 너의 할 일은, 수확된 작물을 분류하는 것이다. 수확물들을 가져와 상품과 하품을 분류하여라.

 

해가 지고, 그가 돌아왔을 때, 수확물들은 전혀 분류되지 않은 채 그냥 쌓여 있었다. 화가 난 그는, 하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하인이 대답하였다. ‘상품인듯하여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하품인 듯 하고, 하품이라 생각되어 그렇게 분류하였으나 다른 것들을 보니 상품인 듯 하기도 하고 그래서 작업을 못했습니다.’

 

어느 매체는 2018년 수입을 기준으로 상위 100개 재단의 기부금 결산 투명성을 분석하여 공개하였다고 한다. 그 결과, 대학의 산학협력단은 다른 재단에 비해 부실률이 거의 2.1배 높았다고 말한다.

 

나는, 그들은 서로 다른 기준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나는 bi-directional communication 을 강조하지만, 그들은 서로 각기 mono-directional broadcasting 만 되풀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꽉 막혀 소통이 안 되는 구조 자신의 주장만을 되풀이 하면서, 마치 소통인양 착각하는 구조는 아닌지(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결코 타협해서는 안 된다,) 우리에게는, 하나만의 이 있다. 그것을 추구하여야만 한다.

 

 

내가 주목하는 것들 중의 하나는, 2018년 기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681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4.87억 원)을 가졌고,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은 3,217억 원의 수입(임직원당 8.62억 원)을 가졌다는 사실이었다. 다른 표현으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은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의 임직원들 보다 1.77배 더 빡 세게 일하고 있으면서도, 더 큰 비난을 받고 있는 것이다.

 

하여튼, 나는 그들에게 격려를 보낸다.

이해와 대화 _ 200603.pptx
1.68MB

 
 
 

서북의 바람

Kay 2009. 3. 31. 21:57

 

 

이러저러한 용어에 ‘2.0’ 이라는 표현을 덧붙인다. 대체로 ‘2.0’ 이라는 것은, ‘Bi-directional’ 이라는 의미 즉 ‘참여’ 의 의미를 갖는 것이라 알려져 있다. 지금은, ‘3.0’ 이라는 표현으로 ‘그 이상’ 을 추구한다. ‘3.0’ 이라는 표현에 ‘2.0 + α’ 라는 의미를 담고 싶었던 것이라 생각한다.

 

‘방송과 통신’ 을 예를 든다면, Mono-directional 한 방송이 ‘1.0’ 이라면, Bi-directional 한 Communication 은 ‘2.0’ 이고, Broadband 에 의한 다양한 Service 기능을 갖게 하는 것이 ‘3.0’ 이라 생각한다. ‘Blog marketing’ 이나, ‘You-Tube’ 또는 ‘지식판매’ 와 같은 Service 들이 Broadband 를 이용하여 추가되는 Service 들이다.

 

IP-TV 와 같은 ‘Version 2.0’ 의 Communication 은 Bi-directional 하여야 하고, 사람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즉각적이어야 하고 재미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즉각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Office 를 늘이려 하고, 많은 Contents 를 확보하려 노력하는 것이다.

 

여기에 두 가지를 덧붙이고 싶은 것이 있다면, ‘Broadband’ 라는 용어와 ‘Globalization’ 이라는 용어이다. 대한민국 약 50백만 명의 인구를 가진 시장으로는 미흡하기 때문에 세계 약 6,500백만 명의 인구를 대상으로 시장을 확대하여야 하고, TPS (Video, Voice, Data Service) 를 제공할 수 있는 Broadband Infrastructure 를 확보하여야 한다. (‘Version 3.0’ 으로 발전하기 위하여는, 소비자 겸 생산자인 고객에게 수익 Model 과 가능한 방안을 제공하여야 한다.)

 

아직 감나무 밑에서 입을 벌리고 홍시가 입 속으로 무사히 들어갈 수 있기를 기다리는 어리석은 사람도 있는 것 같다. 그러한 사람들에게 주고 싶은 말은, 두 가지 이다. ‘지금은 홍시가 생기지 않는 봄 철이라는 것’ 이 그 하나이고,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는 경제의 법칙이 그 하나이다.

 

어렸을 때, 누군가와 나누었던 저녁식사의 대화가 생각난다.

‘When ISDN era will come true?’

‘It will never come true. We have to go to make it come tr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