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Kay 2020. 6. 3. 23:53

 

계속 확산되는 무한폐렴(COVID 19)은 우리의 생활에 많은 변화를 야기하였다. , 앞으로도 많은 것을 변화시키리라 생각된다.

 

그러한 변화들 중 대표적인 것들이, 생활 속에서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음과 관련하여 서로 마주치지 않으려는 것과 관련한 것들이 아닐까 싶다. 자동화와 기계화로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고, 수입이 줄어들어 살기가 힘들고, 예민해지는 것도 그러한 한 변화라 생각한다. (서울역의 공항철도 상가(15번 출구 근처)에서 있었던 느닷없는 폭행사건도 그러한 것 아닐까 생각된다.)

 

나는 최근 미국의 흑인폭동도 그러한 관점에서 바라본다. 일자리가 줄어들고, 수입이 줄어들면, (여분을 갖지 못한) 가난한 계층부터 어려움을 더하여 가지게 되며, 그로 인한 불만은 다른 불만에 누적되어 (스스로 감당하기 힘든) stress 로 작용하는 것이다.

 

어느 매체가 전한 한국의 ‘20204월 산업활동 동향(통계청)’은 내수시장에 대한 한정적 결과로, 우리나라가 수출위주로 경제를 유지하여야 하는 현실을 무시한 것이다.

 

그에 경기동반지표라는 표현도 있고, ‘경기선행지표라는 표현도 있다. 둘 다 하락하고 있다고 한다. 다른 표현으로, ‘요즘 괜찮습니까?’하는 질문에 아니요라는 답이 많아지고 있으며, ‘앞으로 나아질까요?’라는 질문에 아니요라는 답이 많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그렇게 우리는 어려움을 향해 가고 있다. 어떻게 해보려 해도 돈이 없다. 정부의 돈에 의하여?’ 정부의 돈은 국민의 주머니에서 나온다. 그런데, 국민의 주머니는 비어간다. 그러므로, 돈이 없는 것이다. 누구도 자신의 마지막 동전을 내놓으려 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여건상 친지들과 육체적으로 거리감을 가지더라도, 정신적으로 멀어져서는 안 된다. 개인방역을 철저히 함에 더하여, 무엇도 극복할 수 있는 관심과 사랑을 키워야만 한다.

COVID 19 와 경기 _ 200530.pptx
0.40MB
폭력적 시위 _ 200602 _ 미국의 경우.pptx
3.86MB

 
 
 

서북의 바람

Kay 2017. 6. 20. 11:20

 

어떤 사람들은, 일로 인한 stress 를 해소하려고,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여행을 하기도 한다고 한다고 한다. 그런데, 그것은 악기를 가르치는 또는 여행을 안내하는 사람들이 하는 자기의 직업에 대한 홍보이기 일수이다. 매우 조심하여야 한다.

 

세상은 변한다. 세상에 변하지 않는 유일한 것은 세상은 변한다는 사실뿐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러한 세상의 변화를 어떻게 예측하고, 예측된 변화에 대응하여 어떻게 처신할 것인가? 변화할 것인가? 변화될 것인가? 에 대하여 생각하기도 하여야 한다. 능동적으로 변화하는 한 방편으로 ‘job-crafting’ 이라는 방법이 있다. 나는, 가끔 job-crafting 를 권한다. Crafting 이라는 주제를 가슴에 담은 채, 가끔은 일탈(逸脫)하여 호기심으로 동네를 어슬렁거리기를 권한다. 변화하는 세상에 따라 변화하여야 한다.

 

피동적으로 변화될 때, 사람들은 stress 를 받는다. 물론 적당한 stress 는 불가피하다. 그러나, 심한 stress 를 받으며 피동적(被動的)으로 변화되기 보다는, 스스로 능동적(能動的)으로 변화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그것을. 적극적 변화니 소극적 변화니 하는 것은, 일부 학자들의 표현일 뿐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변화의 예측과 관련하여, 나는 가끔 말한다.

-       세우지중간 미풍목말지 (細雨池中看 微風木末知)

 

 

stress _ 변화 변신.pptx

 

 

산책 _ 변화.pptx

 

 
 
 

서북의 바람

Kay 2017. 4. 24. 11:53

 

어떤 물체에 외력(外力)이 가해지면. 그 물체는 외력에 저항(抵抗)하다 항복점(yield point) 이후, 어느

순간부터 변형(變形)을 일으킨다. 외부로부터 가해지는 힘을 stress(응력) 라고 표현하기도 하고, 발생

된 변형을 strain 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어느 범위를 벗어나면, 점차 비선형적 모습을 보이던 strain

breaking 에 결과하는 현상을 보인다.

 

북한은, 2017 4 15일의 태양절 열병식에서 일명 sun-glass 부대라고 불리운 김정은 사수(死守)

(특수작전군)를 선보였다고 한다. 검은 위장 cream 에 검은 sun-glass 를 착용하여 그렇게 불리렸다

고 하나, 12군단 예하의 19포병여단 이라고 소개되기도 하였다. 그 부대는 양강도 삼지연에 있는

bunker 의 방어(防禦)를 담당하고 있으며, 유사시 그 곳(최고사령부, 소백산 근처로 추정되나 확인할

수는 없다)에 있을 김정은 등을 사수(死守)함을 주 임무로 하고 있다고 알려진다.

 

일명, sun-glass 부대는 무엇으로부터 김정은 등을 사수(死守)하려는 것 일까? 그를 공격(攻擊)하려는

외력(外力)은 무엇일까? 이에 대하여 여러 설()들이 있으나, 그들 중 하나는 김정은이 주는 stress

저항하는 세력들의 존재에 의한 설()이다. 혹자는, 그러한 stress 에 의한 strain 이 최대 응력점(maxi

mum stress point) 의 정도에 도달하였으며, 일부는 breaking point 에 도달하였으므로, 그러한 세력

으로부터 김정은을 사수(死守)하려 한다고 설명한다.

 

 

북한의 통치방식 _ sun-glass 부대.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