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기사

    채수창 행정사 2019. 11. 7. 10:24


    영등포, 마포, 용산, 성동, 강동, 서초, 강남, 송파 지역,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자료 국토교통부, 사진 연합뉴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지역은 집값 상승세가 높고 정비사업이나 일반 주택사업이 진행중인 곳을 지정했으며, 일부 분양단지에서 고분양가를 책정할 우려가 있는 곳이 지정되었다.

     

    선정된 곳 가운데 민간택지에서 분양되는 분양 아파트는 11.8 이후,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는 내년 4.29 이후 입주자 모집공고를 신청한 단지부터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다.

     

    또한 이곳에서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5~10년 전매가 제한되고, 2~3년 실거주 의무도 부과된다.

     


    사진 한국경제


    분양가는 택지비에 정부가 정한 표준건축비와 건설사 이익이 더해져 정해지는데, 이 지역의 분양가는 주변 시세의 70~80% 수준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가가 낮게 책정되면서 청약 과열현상이 일어나거나 부동산 투기심리를 부추길 수 있고, 사업차질에 따른 신규 아파트 공급이 위축되면서 부동산 시장이 왜곡되는 부작용이 우려된다.

     


    사진 금용소비자뉴스


    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토지보상 증액의뢰 행정사 채수창 02-987-8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