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안전지도사 양성

    채수창 행정사 2020. 2. 19. 13:07


    CCTV 통합관제실, 모니터링 관련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CCTV 통합관제가 높은 효용성에도 불구하고 화상정보 해킹 가능성과 개인 사생활 피해에 대한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

     

    CCTV모니터링 요원을 포함하여 개인정보처리자는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을 명확하게 하고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만 처리 목적에 적합한 범위에서 수집, 제공해야 한다.

     

    영상정보처리기기운영자는 영상정보처리기기의 설치 목적과 다른 목적으로 영상정보처리기기를 임의로 조작하거나 다른 곳을 비춰서는 아니 되며, 녹음기능은 사용할 수 없다.

     

    CCTV모니터링 요원에 대한 교육을 통해 개인화상정보가 분실도난유출위조변조 또는 훼손되지 않도록 안전조치를 해야 한다.

    - CCTV모니터링지도사 자격증 교육 문의 02-981-8088 -

     

    개인정보가 침해되어 손해가 발생하면 손해액의 3배 이내에서, 단순 침해된 경우는 300만원 이하의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 개인정보 무단 제공 관련 판례 >

     

    개인정보보호법에서 공공기관 등 개인정보처리자는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는 경우 정보주체의 동의를 받거나 수집한 목적 범위에서만 제공해야 한다.


    경찰공무원이 갑을 위증죄로 고소하면서 수사과정에서 취득한 갑과 을사이의 통화내역을 첨부하여 제출한 행위는, 공공기관의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죄에 해당한다고 한 사례

    (대법원 2008. 10. 23. 선고 20085526 판결)

     

    < 이유 >

     

    1. 원심은, 경찰공무원인 피고인이 수사과정에서 취득한 개인정보인 공소외 1과 공소외 2의 통화내역을 임의로 공소외 2에 대한 고소장에 첨부하여 타 경찰서에 제출한 것은 공소외 2의 위증 혐의를 증명하기 위한 목적이 포함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공소외 1의 동의도 받지 아니하고 관련 법령에 정한 절차를 거치지 아니한 이상 부당한 목적하에 이루어진 개인정보의 누설에 해당한다고 판단하였는바, 관련 법령과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이러한 원심의 사실 인정과 판단은 옳고, 거기에 채증법칙위배로 인한 사실오인이나 공공기관의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죄에 관한 법리오해 등의 위법이 없다.

     

    2. 형법 제20조에 정하여진 사회상규에 위배되지 아니하는 행위라 함은, 법질서 전체의 정신이나 그 배후에 놓여 있는 사회윤리 내지 사회통념에 비추어 용인될 수 있는 행위를 말하므로, 어떤 행위가 그 행위의 동기나 목적의 정당성, 행위의 수단이나 방법의 상당성, 보호법익과 침해법익과의 법익균형성, 긴급성, 그 행위 외에 다른 수단이나 방법이 없다는 보충성 등의 요건을 갖춘 경우에는 정당행위에 해당한다.

     

    이러한 법리와 기록에 비추어 살펴보면, 이 사건 통화내역을 제출하게 된 동기나 목적, 피고인이 관련 법령에 정한 절차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를 제출한 점 등에 비추어 피고인의 행위가 사회상규에 위배되지 아니하는 정당행위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한 원심의 조치는 정당하고, 거기에 정당행위 등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없다.

     

    3. 형법 제16조에서 자기가 행한 행위가 법령에 의하여 죄가 되지 아니한 것으로 오인한 행위는 그 오인에 정당한 이유가 있는 때에 한하여 벌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는 것은 일반적으로 범죄가 되는 경우이지만 자기의 특수한 경우에는 법령에 의하여 허용된 행위로서 죄가 되지 아니한다고 그릇 인식하고, 그와 같이 그릇 인식함에 정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에는 벌하지 아니한다는 취지이고, 이러한 정당한 이유가 있는지 여부는 행위자에게 자기 행위의 위법의 가능성에 대해 심사숙고하거나 조회할 수 있는 계기가 있어 자신의 지적능력을 다하여 이를 회피하기 위한 진지한 노력을 다하였더라면 스스로의 행위에 대하여 위법성을 인식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었음에도 이를 다하지 못한 결과 자기 행위의 위법성을 인식하지 못한 것인지 여부에 따라 판단하여야 할 것이며, 이러한 위법성의 인식에 필요한 노력의 정도는 구체적인 행위정황과 행위자 개인의 인식능력, 그리고 행위자가 속한 사회집단에 따라 달리 평가되어야 한다 ( 대법원 2006. 3. 24. 선고 20053717 판결, 대법원 2006. 9. 28. 선고 20064666 판결, 대법원 2008. 2. 28. 선고 20075987 판결 등 참조).

     

    원심은, 피고인이 이 사건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에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한 경위와 그 답변취지 및 경찰공무원으로서의 피고인의 경력이나 사회적 지위 등을 종합하여 이 사건 고소장 제출 당시 피고인에게 법률의 착오가 있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하였는바, 원심이 인정한 사정들을 앞서 본 법리에 비추어 보면, 원심의 위와 같은 판단은 정당하고, 거기에 법률의 착오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없다.

     

    CCTV모니터링지도사 자격증 교육 문의 02-981-8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