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안전지도사 활동

    채수창 행정사 2018. 10. 14. 08:49

    교장공모 심사위원 61%가 교직 출신으로, 선발의 공정성 의심 <안전지킴이>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교장공모 심사위원 61%가 전·현직 교장·교육공무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과 학부모가 원하는 교장을 뽑겠다는 공모제 취지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동안전지킴이 (아동청소년안전지도사)는 교장공모제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공모제 교장과 임명직 교장의 성향이 다름을 알고 학생지도에 임해야 할 것이다.

     

    2018년도 하반기 교장공모를 시행한 초··고등학교는 163개교다. 교장공모 심사는 두 단계로 진행된다. 학교별로 구성되는 1차 심사위가 후보자를 3배수 이내로 압축해 교육청(교육지원청)2차 심사위에 넘기면 2차 심사위가 2명을 추려 교육감에게 추천한다. 교육감은 1차와 2차 심사결과를 모두 고려해 최종 결정을 내린다.

     

    1차 심사위는 위원의 40~50%는 학부모, 30~40%는 교원, 10~30%는 학교운영위원회가 추천하는 외부인사로 구성된다. 하지만 2차 심사위는 '외부인사를 50% 이상으로 하라'는 규정만 있다. 이유는 교육청이 특정인을 낙점해두고 심사를 요식으로 진행하는 일을 막기 위해서다.

     

    하지만 현재 외부위원 구성은 이런 취지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외부위원 가운데 전·현직 교육청 공무원이나 교장·교사는 131명으로 41.6%나 된다. 학부모·지역주민은 100명에 그친다. 이러한 심사위원 구성 탓에 교장공모제에 대한 불신이 생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