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교육/안전지도사 활동

    채수창 행정사 2022. 6. 30. 12:40

    사진출처 성동저널

     

    고용노동부는 지난 628일 문재인 정부 시설 세금 아르바이트비판을 받아온 정부 직접 일자리 사업을 줄이기로 하고, 이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24개 부처.청에서 총 336천억원을 228개 일자리 사업에 집행했으나, 이중 직접 일자리 사업 7개와 고용장려금 사업 4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했다.

     

    학교 주변이나 놀이터 등을 순찰하는 경찰청 ‘아동안전지킴이’ 사업의 경우, 내년까지 운영한 뒤 지방정부로 넘어간다.

     

    지역을 순찰하는 일자리 사업이 이미 지자체마다 넘쳐나기 때문에 아동안전지킴이 사업도 이들과 통폐합하겠다 는 것이다.

     

    폐지된 사업 예산은 반도체 등 신산업 인력양성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향후, 경찰청이 운영하던 ‘아동안전지킴이’ 사업은 점차 지자체의 ‘아동친화도시’ 사업으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각 지자체는 그 동안 유니세프로부터 아동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받기 위해 노력하여 왔다.

     

    - 아동친화정책을 추진하면서 주민들로부터 아동친화도 조사, 원탁토론 등을 거쳤으며

     

    - 아동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상담공간 조성, 전용도서관 등을 건립하였고

     

    - 아동 보행안전을 위해 통학로 CCTV 확충, LED바닥 신호등 등을 설치하였으며

     

    -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교통안전지도사를 공개채용하여 워킹스쿨버스등을 시행하여 왔다.

     

    사진출처 아시아경제

     

    따라서 향후, 지자체 아동안전 사업은 현재와 같은 또는 그 이상의 적정규모를 유지하면서,

     

    - 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노인에서 전 주민으로 확대, 투명하게 관리하고,

     

    - 아동안전을 CCTV 영상과 연계하여 SNS틀 통해 학부모와 실시간 공유하며

     

    - 중앙정부 예산을 합하여 아동친화도시 사업을 확충하여 더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구촌안전연맹 대표 채수창

     

    교통안전지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