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백반맛집 / 강화 봉천가정식백반

댓글 67

경기,인천맛집/인천, 강화 맛집

2021. 6. 14.

                                                             강화백반맛집    강화봉천가정식백반

 

 

 

지난달 어느 날

주원이 외가댁과 바람을 쐬러 강화를 찾아갑니다.

사실은 바람 쐬는 걸 핑계 삼아 점심을 먹으러 간 거죠 ㅎㅎㅎ

강화군 하점면에 있는 봉천가정식백반이라는 집인데 재작년에 허영만의 백반 기행에 소개된 집입니다.

작년에도 주원이 외가댁과 들렸다가 오후 1시 조금 넘었는데 못 먹고 발길을 돌렸던 기억이 있는 집입니다.

 

 

 

 

네비를 찍고 강화에서 하점면사무소 쪽으로 가다 보면 식당이 있을 것 같지 않은 길가에 생뚱맞게 서 있는 간판 하나

'봉천 가정식 백반'이라는 백반집인데 인근에 봉천산이 있는 것으로 보아 상호는 그래 붙인 것 같네요.

주저앉을 것 같은 허름한 주택이 봉천 식당입니다.

 

외부는 허름 하지만 내부는 상당히 깔끔한 편이로군요.

예전에는 손님이 꽤 많았었다는데 아무래도 코로나 영향을 받기는 하나 봅니다.

 

 

오전 11시 반부터 점심 식사만 판매하는 집인데 재료가 소진되면 일찍 영업을 끝냅니다.

메뉴는 백반 하나뿐인 단일 메뉴의 집으로 가격은 6,000원이고 원산지도 아주 마음에 듭니다.

김포나 강화에서 식당을 가면 김포는 김포금쌀, 강화는 강화섬 쌀로 밥을 지어 주는데 맛있어요.

먹고사는 게 풍족해지다 보니 식당에서 밥의 중요성이 점차로 중요해지는데 참 좋습니다.

 

 

 

백반집이니 상이 차려지는데 그다지 시간이 걸리지 않습니다.

밥과 국 말고 10개 이상의 반찬이 나옵니다.

반상(飯床)은 밥을 중심으로 하는 상차림을 가리키는 말인데 밥, 국, 반찬을 빼고

반찬의 숫자로 3첩, 5첩, 7첩 등으로 부르는데 예전에 왕가에서는 9첩 반상을 차릴 수 있었고 

궁중에서 왕과 왕비의 반상을 수라상이라 하고  12첩 반상을 차렸습니다.

아무리 지위가 높고 잘 살아도 반찬 7개 이상을 못 먹었는데 세상이 좋아지다 보니 

이 시골에 와서 단돈 6,000원에 거의 수라상 수준의 밥을 먹습니다 ㅎㅎㅎ

 

 

 

고등어조림도 좋았고 감자조림도 맛있었습니다.

감자를 좋아하시는 사돈은 감자 추가를 부탁합니다.

반찬 모자라다면 선뜻선뜻 가져다주는 모습이 보기에 좋더군요.

얼마 전 포스팅했다 옥돔에 빈정 상했던 노병에게는 이런 분위기가 참 좋습니다.

 

그냥 열무김치로 알았는데 하루나 김치라네요.

오래간만에 하루나라는 말을 들었는데 하루나는 유채의 방언입니다.

특이하면서도 상큼한 유채 김치의 맛이 향긋하니 좋습니다.

 

봉천가정식백반의 시그니처 반찬 격인 인삼꽃 장아찌

강화는 인삼이 상당히 유명한 곳인데 인근 인삼재배농가에서 버린다는 인삼꽃을

설탕에 발효시켜 만든다는 삼꽃 장아찌는 살짝 씁쓰름한 맛이 나지만 이 또한 별미입니다.

 

 

 

 

반찬들은 계절이나 그날그날 상황에 따라 매일 바뀌겠지만  대체로 잘 만들었습니다.

허영만의 백반기행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상당히 좋은 반찬들입니다.

식사를 함께 하시면서 노병 때문에 호불호하시기가 불편하신 주원이 외가댁도 이날은 너무 좋아하십니다.

고진교도도 아니시고 술도 잘 안 드시는데 노병 때문에 고생 많이들 하시지요 ㅎㅎㅎ

(고진교도는 고기는 진리다라고 외치는 고기 찬양 신도들을 가리킵니다. 노병 曰  ㅋㅋㅋ)

 

강화 봉천 가정식 백반

아주 잘 먹었습니다.

6,000원이라는 가격에 이렇게 먹기는 쉽지 않은데 오래된 강화 백반집들은 대체로 이 가격입니다.

강화 가셔서 가볍게 점심 식사를 하시려면 들려 보시기에 좋은 집으로 추천드립니다.

(오후 2시 이후나 일요일은 일단 전화로 영업 유무를 확인하고 가시는 게 좋습니다)

 

 

 

강  화    봉    천    가    정    식    백    반

 

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 신봉리 752-1 ( 강화대로 1160 )

0 3 2 - 9 3 3 - 7 6 9 5

 

 

 

 

 

 

 

 

 

식사 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진짜 바람을 쐬러 들려 본 갑곶돈대 ㅎㅎㅎ

강화에 있는 53개 돈대 중 하나로 강화도 입구인 강화대교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 조선시대의 돈대입니다.

철조망이 없던 시절 철조망 대용으로 심었었다는 천연기념물인 탱자나무도 있고 강화전쟁박물관도 있습니다.

 

 

 

 

 

 

 

 

 

 

 

 

 

갑곶돈대 바로 옆에 갑곶순교성지가 있어 이 곳도 돌아 봅니다.

갑곶에서 순교하신 박상손, 우윤집, 최순복 세 분의 삼위비와 수많은 순교자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했던 박순집 베드로(1830 ~ 1911)의 묘소도 있습니다.

슬프고 아픈 역사를 간직한 천주교 순교성지이지만 상당히 아름다운 성지입니다.

갑곶돈대와 함께 한번 들려 볼만한 좋은 곳이었습니다.

 

 

 

 

천주교 인천교구 갑곶순교성지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갑곳리 1000 ( 해안동로 1366번길 35 )

0 3 2 - 9 3 3 - 1 5 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