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해장국맛집 / 파주 장수대 황태해장국

댓글 49

경기,인천맛집/고양시, 파주시 맛집

2021. 7. 28.

                                         파주 해장국 맛집    파주 장수대 황태해장국

 

 

 

연천 호로고로 성을 보러 가는 길

우선 점심을 먹기로 하고 들렸던 파주 장수대

황태해장국으로 유명한 집으로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소개된 집입니다.

 

 

내비를 찍고 갔더니 전혀 식당이 있을 것 같지 않은 곳에 자리하고 있더군요.

대형 모텔 옆으로 나있는 좁은 길로 들어가게 돼 다른 차를 만나도 힘들고, 지인 만나면 민망할 거고 ㅎㅎㅎ

그래도 식당 뒷편으로 꽤 넓은 주차장이 있어 주차하기에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

 

 

 

영업시간을 보니 돈 많이 벌려고 식당 하는 분들은 아닌 듯싶습니다.

평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주말은 오후 3시까지 영업하고 일요일은 쉽니다.

노병에게는 제일 부러운 분인 허영만 화백 ㅎㅎㅎ

 

 

 

 

조금 이른 시간이라 들어갈 때는 손님이 적었는데 나올 때쯤은 거의 꽉 차더군요.

단일 메뉴의 집이라 테이블 회전은 상당히 빠른 편입니다.

업장이 스포츠 용품들과 사진들로 장식되어 있던데 주인이 육상 투창 선수 출신이라고 하더군요.

 

메인 메뉴는 황태해장국 하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사이드로 메밀전병과 고기전이 있습니다.

황태해장국 네 그릇에 메밀전병 하나 그리고  고기전을 둘 주문합니다.

내 가족이 먹는다는 마음으로 정성을 다해 만든다는 문구가 마음에 와닿는군요.

 

 

 

 

평범해 보이는 밑반찬으로 깍두기, 열무김치, 어묵볶음이 나옵니다.

깍두기와 김치도 잘 담갔지만 어묵볶음이 물건이더군요.

쫀득하면서도 칼칼하니 입맛을 돋구는데 탁월한 역할을 해서 여러 번 리필을 해서 먹습니다.

 

 

 

청양고추와 새우젓

새우젓 간을 해야 국물 음식이 개운하고 담백해지지요.

 

 

 

겉바속촉이면서 쫀득한 메밀전병도 좋고

육전과는 만드는 방법 자체가 다른, 고기전도 괜찮습니다.

고기전은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섞어 만든다는데 광주 송정에서 먹어 본 떡갈비 비슷합니다.

해장국보다 나중에 나왔지만 먼저 소개를 합니다.

반주 한잔하면 딱인데 신분이 기사라 ㅠㅠ

 

 

뽀얀 국물의 황태해장국이 나왔습니다.

김포, 파주, 강화 식당들 가 보면 대부분 밥맛이 참 좋은데 이 집도 그렇습니다.

 

 

 

뽀얀 국물은 한 수저 떠먹어 봅니다.

질 좋은 황태 한 마리를 작두로 두툼하게 여섯 토막을 낸 후 센 불에 볶아 그릇에 넣고

디포리, 표고버섯, 새송이버섯, 무, 양파, 마늘, 들기름을 넣고 끓여 만들어 놓은 국물을 넣고

살짝 한소끔 더 끓여 손님상에 낸다더군요.

국물이 무슨 곰탕 국물처럼 뽀얀 진국인데 깔끔하고 시원하니 참 맛있습니다.

고진교 노병은 해장을 해도 설렁탕으로 하는 편인데 황태해장국 극찬하기는 이번이 처음인가 봅니다 ㅎㅎㅎ

 

 

 

 

 

 

 

 

설렁탕이나 곰탕에서 고기를 건져내서 간장에 찍어 먹듯 건더기들을 먹습니다.

불맛 나게 볶은 두툼한 황태 조각에서 풍기는 풍미도 좋고 육즙도 구수하니 맛있습니다.

얼고 녹기를 반복해서 건조한 황태라 북어보다 부드럽고 더 쫄깃하니 좋습니다.

 

파주 장수대 황태해장국

잘 먹었습니다.

손님 많고 유명한 집은 뭐가 달라도 다르다는 것을 새삼 다시 느끼게 해 준 집입니다.

파주, 일산에서 해장하실 일 있으시면  한번 들려 보세요.

아니 가볍게 한 끼 식사로도 좋습니다.

강추 ^^*

 

 

 

 

파  주    장    수    대    황  태  해  장  국

 

파주시 신촌동 441-2 ( 지목로 17-27 )

0 3 1 - 9 5 7 - 8 8 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