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두부 맛집 / 김포 산촌두부

댓글 58

경기,인천맛집/김포시맛집

2021. 8. 20.

                                                                    김포 두부 맛집    김포 산촌두부

 

 

한 달 전쯤 양가가 점심을 먹으러 떠납니다.

가끔씩 들리는 집으로 갔는데 휴일도 아닌데 문이 닫혔습니다.

때 이른 여름휴가를 떠난 모양인데 2안을 준비하고 가질 않았으니 난감합니다.

급하게 전류리에 있는 메밀국수 집이나 가자고 차를 돌려 가는데 아내가 한마디 합니다.

 

"저기 저 집 어때요?"

 

고개를 돌려 왼편을 보니 산속에 큰 간판이 보이는데 두부가 눈에 띕니다.

주원이 외가댁은 워낙 두부를 좋아하셔서 의견을 묻지도 않고 차를 돌립니다.

아내도 노병하고 오래 다니더니 촉이 만만치 않습니다 ㅎㅎㅎ

 

 

 

 

그래서 찾아 들어간 집은 전류리 포구 건너편 마을 산속에 있는 산촌녹차두부라는 집입니다.

길에서는 간판만 보였는데 좁은 길을 들어 가 보니 주차장도 넓고 운치도 있습니다.

 

 

서수남 씨, 허경영 씨, 전원주 씨도 다녀 가셨네요.

연세 지긋하신 노부부께서 20년 넘게 운영을 하신다는데 글씨도 아주 잘 쓰시는 것 같더군요.

가게 곳곳에 직접 쓰신 듯한 글씨들이 상당히 많이 걸려 있습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인데 오후 3시부터 6시까지는 브레이크 타임입니다.

 

 

 

 

오후 1시 반이 조금 넘어 도착했는데 손님이 하나도 없더군요.

그러더니 조금 후부터 연이어 4~5팀이 들어오네요.

손님 몰고 다니는 노병 ㅎㅎㅎ

 

 

상호도 그렇듯이 두부가 메인인 집입니다.

녹차두부라고 되어 있어 알아보니 전에는 녹차를 넣고 만드셨던 모양이던데 지금은 아닙니다.

산촌두부정식(13,000원)  4인분에 부침두부(9,000원) 하나 추가해 주문합니다.

 

한 15분 정도 기다렸나요?

음식이 한꺼번에 나와 상위에 펼쳐집니다.

맛을 떠나 모양새가 너무 좋아 기분이 좋아지는군요 ㅎㅎㅎ

 

 

 

 

 

 

 

밑반찬들은 안주인이 매일 새로 만드신다는데 솜씨가 꽤 좋으신 분이로군요.

오이냉국을 각자 하나나 아니면 둘에 하나씩 줬으면 좋았을 텐데 결국 따로 하나 더 요청합니다.

때가 이래서 더욱 그렇지만 시류가 각자 덜어 먹는 추세인데 이건 사실 장려해야 할 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인 식습관 중에서 제일 개선해야 할 문제 중 첫 번째가 이거지요.

술잔 돌리는 습관들은 이제 거의 사라져 그나마 다행스럽기는 합니다.

 

 

두부정식에 딸려 나오는 두부고기보쌈과 된장찌개입니다.

4 인상이긴 하지만 양도 푸짐하고 괜찮습니다.

특히 약간 간이 센 느낌은 들지만 노병에게는 간간한 된장찌개가 아주 마음에 들더군요.

이런 집 후기들 읽어보면 호불호가 나뉘는 이유 중 간이 세다는 게 많은데 아무래도 나이에 따라 다르겠죠?

 

 

부침두부인데 고소하니 좋더군요.

두부가 많이 나와 별도로 주문까지는 안 해도 될걸 그랬습니다.

 

 

안주가 좋으니 한잔씩 하자고 할머니들이 외치십니다 ㅎㅎㅎ

기사 신분인 노병 빼고 모두들 기분 좋게 건배 ^^

 

 

 

 

 

잘 먹었습니다.

별안간 찾아 들어간 집으로는 성공작입니다.

 

김포 두부 맛집   김포 산촌두부

편안하고 정겨운 시골집에서 먹는 기분이 나는 집입니다.

나름 가성비도 좋고 음식도 괜찮아 보입니다.

한번 들려 보실 만한 좋은 집으로 소개드립니다 ^^

 

 

 

 

김  포    산    촌    두    부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 80-3 ( 금포로 1915번길 85 )

0 3 1 - 9 8 3 - 0 6 6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