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역] 짜장면 시키신분이 아니고 회 시키신분을 찾는군요 .... 마라도 사나이

댓글 42

안양,군포,의왕

2013. 1. 17.

 

 

 

 

 

 

 

 

오래간만에 일요 급벙이 있었습니다.

2차 집을 향해 가는 중에 새로 문 연집이 보여 바로 방향 전환 ㅎㅎㅎㅎ

 

 

 

 

 

 

 

 

전에 회 뜨는날인가 하던 집이 마라도 사나이라는 집으로 바뀌었네요.

오늘 개업 했습니다라고 붙어 있었지만 실제로는 두달 정도 되었답니다.

 

 

 

 

 

 

 

 

 

수족관에는 아주 다양한 종류의 고기들이 들어 있습니다.

깔끔하니 비교적 마음에 드는군요 ~~~

 

 

 

 

 

 

 

 

홀로만 되어 있습니다.

원형탁자가 7~8개 정도 있는 집 입니다.

 

 

 

 

 

 

 

 

 

 

마라도 사실 때 방송에도 출연 하셨던 모양입니다.

얼굴을 비교해 보니 마라도 사나이가 맞는데요 ㅎㅎㅎㅎ

 

 

 

 

 

 

 

 

가격은 적당 한 것 같습니다.

우럭 대짜리 하나와 숭어를 주문 합니다.

 

 

 

 

 

 

 

 

 

 

 

두 서너가지 빠졌지만 기본으로 나온 곁음식 입니다.

노병이 좋아 하는 콩이 있어 아주 좋습니다.

 

 

 

 

 

 

 

 

 

바로 회를 뜹니다.

상당히 세련된 솜씨더군요 ^^

 

 

 

 

 

 

 

 

회가 나왔습니다.

광어와 숭어를 한접시에 나눠 담았는데 두접시로 나눠 주더군요.

회가 양도 좋고 듬직하게 잘 썰어 왔네요.

 

 

 

 

 

 

 

식초로 간을 한 밥 좀 만들어 달라고 해서 초밥을 해서 먹습니다.

이렇게 먹어 보면 이것도 참으로 별미지요.

 

 

 

 

 

 

 

 

매운탕은 5000원 별도인데 하나만 양 좀 넉넉히 해 달랬더니 엄청나게 해다 줍니다.

배가 불러 하나만 부탁 했던건데 맛이 너무 좋아 서로 떠 먹습니다.

 

 

 

 

 

결국은 라면 사리도 넣게 됐는데 라면을 주방에서 삶아 물에 헹궈다 주는군요.

그래야 매운탕 국물의 고유한 맛이 덜 손상 된다는데 그 정성이 참 좋아 보이는군요.

 

 

 

 

 

 

금정역 마라도 가시면 짜장면 시키지 마시고 꼭 회를 시키세요 ㅎㅎㅎㅎ

 

 

 

 

 

며칠 길을 떠나 3~4일 블친님들을 못찾아 뵙겠네요.

다녀와서 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