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 그리운 나라 **

인생, 그 끝나지 않는 방랑~ 미지의 세계를 찾아서...

[경기 화성] 화성시 공예문화관에서 만난 맥간공예

댓글 77

방랑, 그 흔적들-국내/서울 인천 경기

2021. 3. 30.

지난 1월 말에 화성 매향리에 다녀왔다.

매향리 평화마을과 매향리 평화생태공원(조성 중)에...

사람이 좀 덜 모이는 곳이라 생각하고는

갑자기 다녀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나섰었다.

오늘 올릴 내용은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내의 화성시 공예문화관이다.

화성시 공예문화관에는 맥간공예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다.

너무도 감동스러운 작품이라 얼른 올려야지 했는데,

어쩌다보니 이리 늦어졌네...

 

맥간공예 작품 (2021.1.30. 토)

 

 

화성시 공예문화관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내 화성시 공예문화관
작은 기념품들
공예체험실
입구에 들어서서 왼쪽 안으로 공예작업실
맥간공예의 대가 이성재님
공예작업실쪽에서 입구쪽을 바라봄. 
관장 김은자님 명패

 

맥간공예

 

맥간공예는 말 그대로 보리의 줄기(麥幹)를 이용한 공예다.
보릿대의 한쪽을 쪼개어 얇게 편 뒤 도안에 맞게 접착하여 오려 내거나 잘라서
모자이크처럼 순서대로 조각조각 붙인 후 그 표면에 투명한 칠을 입히는 공예로
버려지는 농가 부산물로 재탄생된 예술장르의 한 편이다.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가장 한국적이면서 독특한 공예로 평가받고 있는 맥간(麥幹)공예는

정겨운 농촌의 풍경을 간직한 아름다운 공예입니다.

자연 고유의 소재인 보리의 줄기를 가지고 모자이크 기법과
목칠 공예 기법을 합해 작품을 만드는 독특한 예술장르입니다.

화려함과 은은함을 동시에 자아내는 독특한 아름다움을 지닌 맥간공예는
크기와 형태에 관계없이 원하는 문양을 넣을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결이 엇갈리는 곳에서 빛이 굴절되면서 음영의 차이를 느끼는 것을 이용

보릿대 고유의 결방향을 붙일 때 조금씩 다른 방향으로 붙여

또다른 입체적인 느낌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빛의 각도와 결의 방향에 따라 입체감과 더불어 은은한 황금 빛깔의 보릿대가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 냅니다.

금빛을 닮은 색상과 빛깔이 보는 이로 하여금 편안한 마음을 갖게 하는 것도

맥간공예의 또다른 장점입니다.

 

(내용 출처: 화성시 공예문화관)

이 모든 작품이 보릿대를 이용한 거란다.
맥간공예의 대가 이성재 이사장님 명패와 작품
이성재 이사장님과 김은자 관장님의 허락을 구하고 몇 작품 찍었다. 
혼례식 장면. 언뜻 보고는 얼마나 반짝이는지 나전칠기 작품인 줄 알았네...
벽에는 대형작품도 많이 걸려 있다.
정겨운 농촌의 모습도 작품으로...
다양한 함과 찻상 등의 작품들
서랍장 - 경기도 공예품대전 입선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특선, 경기도 공예품대전 특선 등 각종 공예대전에서 상도 많이 타셨네...

 

경기도 공예품대전 특선 작품

공예체험실 앞. 흔쾌히 포즈를 취해주심.
이사장님 작품실 입구에서... 

 

정말 귀한 작품에 감동을 많이 받아서

자유 관람 후 두분과 이야기를 한참 나누었다.

이성재 이사장님은 맥간공예를,

김은자 관장님은 보릿집을 엮어서 만드는 작품활동을 하신다.

특히 이성재 이사장님은 작품에 대한 열정이 너무 크신 분이셔서

1시간이나 얘기를 나누었지만 전혀 지루하지 않았다.

작품도 훌륭하고 열정도 남다르신 분과의 만남을 기념하고 싶어서

끝으로 같이 사진을 찍자는 부탁을 드렸는데,

흔쾌히 응해 주셨다.

 

맥간공예는 보릿대의 한쪽을 쪼개어 얇게 편 뒤

도안에 맞게 조각조각 붙인 후 그 표면에 투명한 칠을 입히는 공예로

칠 작업은 나전칠기와 같은 방식으로 한단다.

아하~ 그래서 반짝반짝 나전칠기 느낌이 났었구나!

실제 보면 정말 탐나는 작품들이 수두룩하다.

작품들이 너무 좋아서 오래도록 우리의 문화유산으로 남겨졌으면 하는 바램 간절했는데,

물려받을 제자가 없는 것 같아 아쉬운 마음...

참 제자가 나타났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을 가지면서 나왔네.

 

(2021.1.30.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