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강진. 해남윤씨. 명발당(明發堂)

댓글 82

발길을 따라

2021. 12. 6.

강진. 명발당(明發堂)

 

 

강진군 향토문화유산 제32호.

 (2009년 2월 2일 지정)

 

 

*주소: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항촌리 601 (항촌안길 9-1)

 

 

 

다산 정약용 선생의 외손자인 방산 윤정기 선생이 태어난 명발당이 강진군 향토문화유산 제32호로 2009년 2월 2일 지정되었다.

 

명발당은 해남윤씨 22세의 윤광택(尹光宅 1732.2.25-1804.12.13)이 남긴 건물로서 부친이 극효, 조부가 홍좌(1686-1738)이고 윤이면은 증조가 된다. 도암 항촌에서 태어나 자수성가하였으며 마을의 증흥조이다.

 

그가 남긴 자취는 명발당(明發堂), 항재(航齊), 서재동, 영모재, 의장(義庄), 생활의 규범, 남긴 말 등에 있다.

태어난 항촌은 1923년에 간행된 강진군지의 61개 명지이며 도암은 귀라, 대치. 귤동, 지석, 강성, 보동, 석천, 표장이 함께 한다

 

1509년 문우주(1474-1546)가 창수한 강진향약에 13世 윤연(尹衍)의 거주지이고, 1857년 25세 방산 윤정기가 작성한 당악세적에 의하면 17세 윤응삼의 둘째 아들 18세 윤남기가 낳은 윤이면(1622-1719)과 남기의 둘째인 윤이상(1673-1755)이 옮겨와 위와 아래에서 살게 되었다고 씌어 있는데, 윤광택은 22세로 부친이 21세 윤극효, 조부가 20세 윤홍좌이고 19세 윤이면은 증조가 됩니다.

 

13세 윤연(尹衍)은 참봉공파 파조(派祖)이신 참봉공 효례(孝禮)의 장자(長子)입니다.

 

윤광택이 살던 집은 효성스런 마음이 드러나는 집의 뜻으로 명발당(明發堂)이라 하고, 목냉기에는 항재를 1762년경 건립하여 아들인 23세 윤서유와 마을의 자제들을 교육시켰다고 합니다.

 

 

- 웹사이트 -

 

 

명발당 전경.

 

 

 

명발당 안내문.

 

 

 

최근에 설치된 명발당 안내판.

 

 

 

명발당 입구에서 바라본 부속채와 화장실 건물.

 

 

 

입구에서 바라본 명발당 본채.

 

 

 

본채의 좌측 모습.

 

 

 

방산 윤정기선생 선양회 간판이 붙어있다.

 

 

 

본채의 우측 모습.

 

 

 

측면에서 본 명발당.

 

 

 

명발당 현판이 붙어있는 부속채.

 

명발당의 현판이 왜? 이 건물에 붙어있는지 궁금하다.

 

 

 

명발당 현판.

 

 

 

 

*다녀온 날: 2021년 11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