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숲

릴리 2009. 12. 21. 23:16

동짓날 기나긴 밤을 / 황진이

 

동짓날 기나긴 밤을 한허리 베어내어

춘풍 이불 속에 서리서리 넣었다가

어른님 오신 날 밤이어든 굽이굽이 펴리라..

 

 

동짓날이면 생각나는 이 시조는, 조선시대에 시(詩)·서(書)·음률(音律)에 뛰어난 재능과

출중한 용모로 숱한 남성의 사랑을 받았던 명기(名妓)‘황진이의’ 대표시조다. 

 

동지는 음력 11월 초순에 들면 ‘애동지’, 중순에 들면 ‘중동지’, 그믐께 들면 ‘노동지’라고 한다.

올해는 ‘애동지’. 원래 애동지에는 팥죽 대신 팥밥이나 팥시루떡을 해먹는다고 한다.

그러나 동지에 팥죽이 빠지면 왠지 서운하다.

귀신을 쫓고 액운을 막기 위해 해먹었던 만큼, 정성과 간절함이 깃든 음식이라고 할 수 있는 팥죽.

그래서 올해도 만들어 보았다.

 

 

지난 달 김장할 때 조금 담갔던 동치미를 처음으로 꺼냈다.

팥죽에는 뭐니뭐니 해도 동치미가 제격인데, 빛깔도 노르스름하니 마침 먹을만하게 잘 익었다.

 

 

 

 

 이참에  팥죽에 대한 사전적 의미를 찾아보았다.

 

한국의 팥죽

<한국에서 팥죽은 겨울에 많이 먹으며, 특히 24절기 중 하나인 동지(冬至)에 먹는다.

동지팥죽에는 찹쌀을 동그랗게 빚은 새알심을 나이수만큼 넣어 먹었는데,

이 때문에 동지를 지나야 한살 더 먹는다는 말도 있었다.

 

전통적으로 한국의 민간신앙에서, 빨간색은 귀신들이 두려워하는 색깔이므로

붉은팥으로 끓인 팥죽에는 액운을 물리치는 신비한 능력이 있다고 여겨졌다.

따라서 팥죽을 끓이고 먹는 풍습은 잡귀가 가져오는 불운이나 전염병을 막기위한

주술적인 의미가 있었는데, 팥죽을 먹기 전에 집안의 사당에 팥죽을 먼저 올리고,

부엌, 창고, 대문, 마당 등 집안 곳곳에 뿌렸다.

 

동짓날 팥죽을 쑨 유래는 중국의 고서인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에서 찾을 수 있다.

중국 진나라 공공(共工)에게는 망나니 아들이 있었는데, 그의 망나니 아들이 동짓날 죽어서

역신(疫神:전염병귀신)이 되었다. 본래 잔인했던 그의 품성 때문에 크게 전염병이 돌아

수많은 사람이 죽었는데, 전염병을 막을 방법을 찾던 사람들은 공공의 아들이 살았을 때

팥죽을 싫어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사람들이 팥죽을 끓여 집안 곳곳에 뿌리자 전염병이 사라졌고,

그 이후로 팥죽은 모든 잡귀신들이 싫어하는 음식이 되었다.

 

팥죽을 먹는 풍습에는 풍작을 기원하는 의미도 있다.

과거 한국사회는 농경사회였기 때문에 풍작은 항상 가장 중요한 관심사였다.

팥죽을 먹는 동지는 일년 중 밤이 가장 긴 날이며 동지를 기점으로 낮이 점점 길어지기 시작하며,

낮이 길어진다는 것은 곧 농업이 시작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동지에 편히 쉬고 건강한 음식을 나누면서 봄에 경작을 준비하고자 했던 것이다

 

 

 

팥죽은 한편으로 기근음식이기도 했다.

한국인의 밥상은 쌀밥을 주식으로 하여 여러가지 반찬을 곁들이는 형태인데,

과거에는 겨울에 쌀이 부족해지는 경우가 잦았다.

그런 상황에서 팥죽은 최소한의 쌀로도 간단히 만들 수 있으면서,

 필요한 영양분이 충분히 들어가있는 훌륭한 음식이었다.

팥죽을 만드는 데에는 팥, 물, 약간의 쌀만 있으면 만들 수 있으며

그 외에 다른 어떤 재료나 반찬등은 필요하지 않다.

따라서 겨울에 팥죽은 경제적으로 곡식을 아낄 수 있는 음식이었다.>

 

 

 

 

일본의 팥죽 '시루코'

<일본어로 팥죽은 '시루코(汁粉, しるこ)'라고 하며,

정중한 표현을 만들 때 사용하는 접두사 '오(お)'를 붙여 '오시루코(お汁粉)'라고도 부른다.

팥을 으깨어 죽을 달게 끓이며, 안에 모치를 넣어서 담아낸다.

안에 넣는 것은 모치 뿐만 아니라 밤조림이나 찹쌀만두 등 다양하게 변형이 가능하다.

 

일본의 팥죽은 팥을 가공하는 방식에 따라 크게 2종류로 나눈다.

2가지 방법은, 팥을 완전히 으깨는 방법과 성기게 으깨어 팥의 원형을 남기는 방법이다.

비슷한 음식으로 팥죽과 거의 비슷하지만 '시루코'보다 물기가 적어 되직한 '젠자이(善哉, ぜんざい)'가 있는데,

서부지방에서는 팥죽의 사투리로 여기지만, 오키나와에서 젠자이란 갈은 얼음에 팥을 올리고

모치와 연유 등을 얹은 팥빙수와 비슷한 음식을 의미한다.

 

일본인들은 특히 겨울에 팥죽을 많이 먹는다.

반쯤 녹아 찐득거리는 모치와 달고 따뜻한 팥죽은 일본인들이 무척 좋아하는 음식이다.

일본의 팥죽은 보통 우메보시(매실장아찌)나 시오콤부(소금 뿌린 다시마) 같이 시고 짠 반찬과 제공된다.

왜냐하면 일본의 팥죽은 무척 달아 쉽게 물리거나 질릴 수 있기 때문에 시고 짠 음식으로 입안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

 

가가와 지방을 비롯한 일부 지방에서는 팥죽을 설날음식으로 먹는다.>

 

중국의 팥죽

<'홍또우죠우(紅豆粥, hóngdòuzhōu)'라고 하며,

따뜻하고 달콤한 죽 요리를 뜻하는 '탕슈에이(糖水, tángshuǐ)'의 한 종류로 분류된다.

팥죽은 겨울에는 따뜻하게 먹지만, 여름에는 간혹 차갑게 먹기도 하며

남은 팥죽을 얼렸다가 아이스크림처럼 먹기도 한다. 팥죽은 담는 그릇은 일본보다 얕은 편이다.

 

광둥 요리 음식점에서 팥죽은 저녁식사 후 주로 먹는 디저트 중의 하나이다.

대부분 별다른 첨가물 없이 제공하지만, 야자수나무 열매에서 녹말을 뽑아내어 만드는

'사고'와 함께 제공하기도 한다.

팥죽에 넣는 감미료로는 편당(片糖) 또는 돌설탕(rock sugar)을 이용한다.>

 

제가 만든 팥죽...맛있게 드셨어요?

급하게 만드느라 팥을 삶고 으깨어 앙금내고

경단 만들고 하는 과정을 찍지 못했습니다.

(사실은 경단 대신 조랭이떡을 넣었답니다~ㅎㅎ)

한그릇 퍼서 동치미와 함께 이웃에 나눠주고

저도 저녁을 팥죽으로 한끼 해결했지요~~

 

한 해의 액땜과

다가오는 새해에 대한 우리 모두의 안녕을 기원하면서요~

 

12월 21일...동지 전날

 

 

 

저도 팥죽 먹고 싶어요 ^^ ㅎㅎㅎ 맛있어보입니다 ~~
별 다섯 개 받았다능~ㅎㅎㅎ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낼 엄마보고 해달라고 해야겠어요..^^
팥죽은 먹었는지?
안부가 넘 늦었다~!!^^
한그릇 주세요......

먹고싶어요~~~~~
에공~
내년을 기대해 주세요~ㅎㅎㅎ
저도 오랫만에 만들어서 아침에 먹으려 했는데 ㅠ 잊어버렸네요. 맛있겠다. ^^
집에서 만들면 가족들이 무척 좋아한답니다~
내년에 꼭 만들어보세요^^*
시간이 어떻게 흐르는지도 모르고
분주하다보니 그럼 오늘이 동지인 건가봐요~?
휴~ 어느새 ...... 일본어도 공부하고 ㅎㅎ 즐겁게 뵙고 돌아갑니다.
릴리님 한해 마무리도 잘 되시길 바라는 마음 전합니다.
미지님이야말로 올 한해, 많이 바빴죠?
그만큼 결실도 많았으리라 믿어요~
새해엔 얼굴 볼 수 있는 시간...만들어봐요~^^*
아니
그렇게 바쁘신 와중에서도
팥죽을 쑤셨네요.
전 팥죽보다는 저 동치미가
먹고 싶어요.
데이지님의 음식솜씨에 늘 행복한 유담님 모습...
안뵈어도 비둅니다~ㅎㅎㅎ
팥죽 한숟갈 떠서 먹고 동치미 국물 후루룩<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캬<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정말 맛있겠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며칠째 속이 안좋아서 먹을걸 제대로 못먹었더니
TV에서 먹는 장면만 나오면...<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아삭아삭 동치미 무우가 눈앞에 왔다갔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

근데 팥죽에 참 많은 의미가 있네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탐구생활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tc0725/texticon109.gif" value="달인" /> 언니에게 많이 배웁니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0.gif" value="^0^" />
요즘 몸이 않좋다더니...계속 그런 거야<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이 글 이제야 봤으니...지금 쯤은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5.gif" value="완전" />히 좋아져 있어얄 텐데...

어느 새 3일 밖에 남지 않은 2009년..
새해엔 우리 건강하고...
좋은 일만 있기를 빈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아주 맛있게 감사히 먹고 갑니다

날씨는 춥지만 이웃님들의 마음에
봄 햇살 처럼 따스한 행복이
모락모락 피어났으면 좋겠습니다 ^^*
표범님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지네요~
감사드려요..
새해에도 하시는 일... 더더욱 잘 되시길 빌게요^^*
아직 남았으면 찬거라도 좋으니......
나는 너무 불쌍하네요.
사파님의 음식솜씨 좋다는 거
다아~ 알고 있는데요, 뭘~~^^*
그냥 침만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7.gif" value="삼" />킵니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7.gif" value="ㅜㅜ" />
제가 팥죽하고 팥 칼국수를 무쟈게 좋아하는데 동지고 뭐고간에 구경조차 못하는구만요. 맛있겠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에공<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난 늘 음식 올릴 때마다 향나무님께 미안한 마음이에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고향 생각 더 나게 해드리는 거 같아서<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생각보다 만들기가 어렵지 않답니다.
팥만 있음 그곳에서도 만들 수 있는 건데...<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아침을 먹었는데도 출출함을 느껴봅니다. ㅉㅉ
오랜만에 반갑습니다^^*
동지팟죽이 먹고 싶어요.
언제 먹어보앗는지 기억이 없어서.........
점점 우리의 음식문화가 사라지는 거 같아 아쉬워요..
요즘은 집에서 팥죽 만드는 집이 별로 없는 거 같더군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다들 팥죽과 동치미 국물에 혹 했나 봅니다.
저는 릴리님의 음식 솜씨에 혹 했는데.......
보시라 알맞는 크기의 그릇에 담겨있는 팥죽의 색갈과
그리고 동치미 국물에 잠겨있는 무의 칼질이 에지간한 솜씨로는 저리 일정 할수 없슴을 ?! ........
우와~~
이래님의 예리한 눈썰미~~~!!
근데 사실은 살림 에지간히 해본 사람이면
저정도 칼질은 기본...아닐까여?ㅎㅎㅎ
전 뭐가 그리도 바빴는지 동지날 팥죽도 못먹고 지나갔네요
행복한 연말연시 되시길 바랍니다...^^
살림하는 주부들도 그냥 넘긴 사람이 수두룩이던 걸~~
릴라님도 한 해의 마무리...행복하고 즐겁게~~!!!
동지날 좋은 님 오시면 황진이 마냥
밤 한 언저리를 잘라서 고이 접어접어 사랑하는 님과 함께 오랫동안 팥죽 먹고 싶네요.ㅎㅎ
제가 좋아하는 황진이..참 센스있죠..?? ㅎ
황진이 못지 않은 센스를 지니셨군요, 한스님~ㅎㅎ
반갑습니다~~!!!
노인들 치아 나쁘죠?아예 없거나1~2개 남기도ㅋㅋ건강보험 적용되니30%만 부담하라?근데2개만?또2개30%가16만원?

노인들께 16만원이 장난이냐? 어떤 목사왈,그럼 하지마.그거라도 감사해야지ㅉㅉ

정답!이빨 나빠도 먹고 사는 방법이3가지나 있슈 http://pann.nate.com/talk/320596037

첫째. 가위로 잘게잘게 썰어 먹는다

둘째. 죽!근데 문제가ㅎㅎ귀찮고 번거로워.마누라에게 죽 쒀달라함,어느 여자가 좋아해? 또 쌀만 넣어? 잡곡&야채+고기 등도 넣어야지.그것들도 은근히 비싸~

셋째. 맨밥이나 국수에 간장넣고 비벼 먹는다.물리거나 질린다?다른것도 추가해. 액젓&계란+김가루,참기름,버터,마가린등 안씹어도 되는거~ 얼라처럼 먹고 살면 돼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