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책·영화·공연·전시

릴리 2012. 10. 18. 08:30

혼신을 다해 부르는 로맨틱 소울 로커 이클 볼튼 내한공연

(10월 17일 다음 view 포토베스트)

 

"전 세계가 사랑하는 로맨틱 소울의 제왕,

거친 목소리로 4옥타브를 넘나드는 로맨틱 록커 마이클 볼튼,

나이가 들수록 더욱 매력적으로 변해가는 아름다운 남자... "

 

2012년 10월 17일,

가을 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저녁,

전 세계의 사랑을 받는 남성이 잠실벌에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점점 더 멋지고 매력적인 모습이 된 그는, 6년 전 세종문화회관에서

내한공연을 했을 때보다 조금 더 날씬해져 있었고 갈색이었던 머리는 은발에 가까운 금빛

머리칼로 변해 있었다.

검정 남방과 검정 싱글양복 상의에 청바지 차림이 그렇게 멋질 수가 없었다. 와우~!!

남편과 함께 보러간 공연이었지만, 이때 만큼은 남편보다 훨씬 매력적이고 멋진 사람이

바로 마이클 볼튼이었다^^*

 

공연 중반 무렵, 갑자기 객석 중간에서 'When a Man Loves a Waman'을 부르며 등장해

바로 곁의 관객들을 까무러치게 만들기도 했다. 

 

'2012 마이클 볼튼 월드 투어' 일환으로 아시아 국가 중 맨 먼저 한국을 찾은 마이클

볼튼은 호주를 시작으로 미국, 덴마크, 러시아를 거쳐 우리나라를 찾은 것.

2006년 세종문화회관에서 내한 공연을 한 이후 6년 만에 한국을 찾은 그는 한국 공연 이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등 아시아 국가를 투어하며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랑의 듀엣으로 감미로운 무대를 펼치고 있는 마이클 볼튼.

Kelly Levesque와 듀엣 앨범을 낸 모양인데,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여성이지만(내게는), 린다 론스태트 혹은 로라 브래니건을 연상케

하는 뛰어난 가창력과 그들을 능가하는 미모로 장래가 촉망되는 가수. 앞으로 지켜봐도

좋을 것 같다.

그녀는 공연 후반부에 백보컬리스트로도 무대에 서는 열정을 보여주었다.

 

 

 

 

거친 허스키 보이스지만 4옥타브를 넘나드는 '고품격' 보컬의 마이클 볼튼,

이번엔 정장 차림으로 루치아노 파발로티'넬슨 도르마'(투란도트의 <공주는 잠

못이루고>)를 아주 멋지게 부른 후 배꼽인사를 정중하게 하고 있다.

 

 

 

 마이클 볼튼 공연을 근사하게 받쳐주는 백 뮤지션들.

피아노, 기타, 베이스, 드럼, 여성 백보컬(트럼펫도 연주함),

특히 주목을 받으며 연주를 들려준 색스폰 주자 마이클 링튼.

키보드 주자도 있었지만 어두운 쪽에 위치해 있어서

사진에 담지는 못했다.

 

 

 

 

 

 

 

 

 

 

 

 

 

 

 

 

 

 

 

 

 

 

 

두 곡의 앵콜곡 중 마지막으로 마틴 루터 킹 목사를 기리는 노래 'Pride(in the Name of

Love)'를 열창하는 마이클 볼튼.

이 노래는 U2가 84년에 불러 미국 사회에 메시지를 던졌던 곡으로, 미국 흑인 인권운동의

전설적인 인물 마틴 루터 킹 목사에게 바친 곡으로 유명하다.

자신의 노래가 아닌 다른 가수의 곡을 엔딩으로 부르는 가수는 흔치 않은데, 그는 왜 이곡을

마지막 곡으로 한국 서울에서 불렀을까.

가사를 음미하는 가운데 그의 마음을 헤아려 보며 '아름다운' 그의 공연을 추억한다.

 

<Pride(in the Name of Love)'의 가사

사랑이란 이름과 함께

한 남자가 우리 곁에 왔습니다.

그리고 그는 곧 돌아갔습니다.

그가 왜 우리 곁에 잠시 왔다 갔을까요?

그는 우리에게 무엇을 남기고 갔을까요?

그는 부정을 부수고 정의를 세우려고 왔었습니다.

 

 

 

 

6년 전 세종문화 공연 때 악수까지 하며 감격의 순간을 맛보았던 당시 공연 사진을 모조리

날렸던 쓰라린 기억을, 이번엔 그의 푸른 눈동자까지 자세히 들여다 보며 즐긴 덕분에 확실

하게 보상받은 기분이다.

내 좌석이 중간에서 약간 왼쪽에 위치한 무대 바로 앞에서 네 번째 줄이었기 때문.

사진은 내 앞 좌석 번호를 찍은 것.

 

마이클 볼튼은 특유의 R&B 흑인음악과 Pop 그리고 클래식까지 다양한 장르로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을 행복하게 해주었다.

마지막 엔딩곡까지 거의 1시간 반 넘는 공연시간 내내 무대는 따뜻함과 열정이 넘쳤고 관객은

행복했다.

그가 언제 다시 내한공연을 할지 지금은 알 수 없지만, 

아마도 한동안 적어도 이 가을 내내 나는 그의 매력에 푹 빠져 지낼 것 같다.

 

내일은 '가을에 어울리는 블루스 맨 김목경' 공연을 보러갈 예정이다.

이것도 기대해 주세요~~^^*

 

 

 

 

 

 

 

이런 공연을 한번 구경해야 되는데요..
행복하고 여유로운 하루를 보내세요..^^

머리 짧은 마이클 볼튼 처음 보는거 같아요. 역시 매력적이네요 ^^
저도 다녀왔습니다. 남자가 봐도 정말 멋지던데요. 거칠면서도 감미로운 묘한 느낌이 드는 목소리더군요. 무뚝뚝할줄 알았는데 중간중간 농담도 잘받아주고 얼굴에 여유와 자신감도 넘치는게 정말 멋진 가수더군요
정말 사랑에 빠지고 싶은 계절에 사랑 느낌 가득담긴 마이클 볼튼 공연 아~ 포스팅만 봐도 행복합니다 ~
마이클볼튼의 노래 좋아합니다... 오프닝에서 불렀다는 When a m~an .. 캬~
긴 머리를 상상했는데.. 짧은 머리모습도 .. 멋지네요... ㅎㅎ
비밀댓글입니다
오~~ 사진 멋집니다.^^ 이가을에 정말 어울리는 공연
와~~~~~~~~우~~~~~~~~~~
넘넘 아름답게 담아오셨습니다.....
잘 지내시죠?.....
思慮깊어 보이는 표정이 압권인데요, 멋진 모습입니다..^^
멋진 무대대에 감사를 드립니다
아런공연 접하기 쉽지 않을 텐데 말 입니다
아리랑 오랜만에 들러 문안 드리고 갑니다~
발칸반도는 잘 다녀 오셨나요?
공연 사진... 참 어렵던데 너무 잘 담으셨네요.
물론 손각대이겠지요? ^^
한번 만나고 싶어집니다.
행복한 여행후
이렇게 멋진 공연과 함께 하시네요..더욱 건강한 날들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한때 정말 좋아했던 가수죠.....나이 많이 들었네요...
볼튼포스트 잘 보았습니다...

유망 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 받을수 있습니다..

유망 자격증을 종류별로 무료 자료 신청가능하다고 하네요..

제 이름을 클릭해서 접속하셔서 무료 신청이 가능 합니다
방가워요.m
벌써 7년전으로 앵콜곡 Gorgia 불렸지요, 귀한 추억의 음악여행시간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드리며 내 가까이 있는 소수의 사람들을 오늘 최선을 다해 사랑하리라 마음 먹었습니다, 아주 늦었지만 주말에 볼튼 포스팅하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