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북유럽

릴리 2014. 7. 10. 07:00

♠ 짧지만 길었던 북유럽 여행, 무사히 다녀왔습니다 ♠

 

첫번째 이야기 - 덴마크 코펜하겐/게피온 분수

 

설레임과 두려움을 안고 떠난 10박 12일의 북유럽 여행은

예상했던 대로 체력과의 싸움이었습니다.

몇 달 전 어깨 수술 후,

이젠 다 회복됐다고 스스로에게 최면을 걸고 떠났지만

역시... 첫 날부터 힘에 부침을 느껴야 했으나...

제가 누굽니까?

아프다가도 여행길만 나서면 언제 그랬냐는 듯 말짱해지는

자칭타칭 '여행체질'~ㅎㅎ

자~ 출발합니다~!!

 

 

 

인천에서 러시아 항공기를 타고

모스크바 경유-코펜하겐(덴마크)으로 들어가는 일정이 시작됩니다.

9시간 날아온 모스크바 공항 안에서 약 3시간 가량 머무는 동안

남편과 전 버거킹에 들어가 쉬기로 했습니다.

집 떠나기 며칠 전부터 두 사람 몫의 짐을 싸느라 이미 기진맥진해진 몸과 마음을

이곳에서 쉬면서 충전하기로 한 거죠.

좀 떨어진 테이블에 가족과 함께 있는 예쁜 소녀가 눈에 들어옵니다.

"넌 어디 가니?"

 

 

 

대기 중인 공항 유리창 너머로 파란 하늘이 눈부십니다.

현지 시간으로 오후 7시경인데도

대낮처럼 환~~하네요.

바로.. 해가 지지 않는 백야(白夜)이기 때문이죠.

하지(6월 21일) 때가 백야의 정점이라고 합니다.

여행 내내 백야의 세상을 보게 됩니다.

 

 

 

모스크바에서 2시간 30분 걸려 도착한 코펜하겐 공항.

일본어, 중국어도 있는데

한국어 안내가 없어 좀... 쫌... 서운하더군요~.

 

 

 

공항에 나와 있던 버스를 타고 코펜하겐으로 들어가는 이 시각,

현지 시간으로 밤 11시가 되었는데 헉~ 그제서야 노을이~!!

 

 

 

백야든 어찌 되었든

호텔에서 하룻밤 푹~ 자고 일어나니 다행히도 몸이 거뜬해졌어요.

간단히 아침식사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시내 구경에 나섭니다.

(아래 사진은 내가 묵었던 호텔 3층 로비 모습인데

안락한 소파와 책꽂이, 한 쪽엔 놓인 게임보드...

여유가 묻어나는 풍경입니다.)

 

 

 

 

버스 차창으로 보이는 시내 풍경.

아침 일찍 출근하는 시민들의 모습을 보노라니

어느 나라건 사람 사는 모습은 다 똑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근하면서 유모차를 끌고 가는 모습이 쉽게 눈에 뜨이는 게

조금 다르다면 다를까.

자전거를 탄 모습도 자전거 주차장도

흔히 보이는 풍경이었습니다.

 

 

 

처음 도착한 곳은 게피온 분수대(Gefionspringvandet).

이곳은 1908년 덴마크 최고의 맥주회사인 칼스버그 재단이

코펜하겐 시에 제작 기증했다는데,

분수의 조각상은 씨일랜드 섬의 유래에 관한 신화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게피온은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여신의 이름으로,

자신의 네 아들을 소로 변신시켜 땅을 갈았고 그 보답으로 스웨덴 왕에게 받은 땅이

바로 코펜하겐이 있는 씨일랜드 섬이라는 것입니다.

 

 

 

 

조각된 소의 모습이 어찌나 박진감 넘치던지

금방이라도 코에서 뜨거운 김이 쏟아져 나올 것만 같았습니다.

 

 

 

 

게피온 분수 주변 공원을 산책합니다.

위 사진 왼쪽-현대판 신데렐라의 주인공 메리 공주의 동상입니다.

평범한 처녀 메리는 친구들과 올림픽 경기를 보기 위해 시드니에 갔다가

펍에 놀러온 덴마크의 왕자를 만나게 됩니다.

그들의 만남은 계속되고 드디어 결혼에 골인했답니다.

평범한 직장녀였던 메리는 결혼과 함께 하루 아침에 신데렐라가 된 거죠^^*

 

 

 

힘찬 게피온 분수 바로 옆에 작지만 아름다운 교회가 있습니다.

성 알반스 교회(St. Alban's Church)라고 하네요.

마침 예배 중이라 내부는 볼 수 없었습니다.

 

 

 

 

공원은 그야말로 쉼터였습니다.

나무 그늘에 매어놓은 해먹에서 깔깔거리는 아이들의 웃음소리,

빛나는 햇살을 받으며 벤치에 앉아 쉬는 사람들,

유모차를 끌고 산책에 나선 시민들...

보는 것만으로도 나까지 힐링이 될 듯한 풍경입니다.

 

 

 

 

 

 

꽃이 만발한 공원 한 켠에 프레데릭 국왕(1947-1972)의 동상이 서 있는데

머리 위에 새 한 마리가 실례를 하고 있더군요~ㅎㅎ

 

 

 

 

 

 

 

게피온 분수대에서 조금 떨어진 해안에

아직 완성되는 않은 건축물이 보이네요.

세계에 자랑할 만한 오페라 하우스를 짓는 중이라고 하더군요.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를 모델로 했다는 얘기도...

 

 

반대쪽 해안에 수많은 요트와 크루즈들이 정박해 있습니다.

그 중에 오늘 저녁 우리가 타고 갈 크루즈가 있습니다.

코펜하겐과 오슬로(노르웨이)를 운항하는 거죠.

 

북유럽 여행의 첫 코스로 게피온 분수대를 다녀왔는데

사실 크게 볼 것은 없었지만

그래도 전 세계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이 무척 많은 곳이라고 합니다.

 

덴마크(수도-코펜하겐) 하면 안델센이 떠오릅니다.

'성냥팔이 소녀' '인어공주' '벌거숭이 임금님'...

어렸을 때 동심을 자극했던 동화작가 안델센의 고향이기도 하고,

'햄릿'의 무대이기도 한 곳입니다.

독일과 연결된 반도와 코펜하겐이 있는 씨일랜드 섬을 비롯해

500여 개의 섬으로 이뤄져 있고,

국토 면적은 우리나라 경상도 크기와 비슷하며 인구 550만 정도인

작지만 강한 나라의 이미지를 갖고 있어요.

코펜하겐은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은 도시로 선정되기도 했다네요.

 

 

다음은

현재에도 여왕과 가족들이 생활하고 있는 아말리엔보그 성을 보여드릴게요^^*

 

이전 댓글 더보기
와우ᆢ진짜여행이다ᆢㅎ
제 여행기와 함께 떠나보시죠?ㅎㅎㅎ
* 반가운 사람 *

나에게 다가오는 3종류의 사람이 있습니다.

오지 말았으면 하는 사람
오던 말든 관계 없는 사람
'온다는 소리'에 버선발로 뛰쳐나가고 싶은 사람

당신은?

생각만 해도 반가운 사람 되십시오.

오늘도 고운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불변의흙 -


늘 좋은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날씨가 많이 무덥습니다
태풍이 지나가고나면 더 그런것같습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고 오늘 하시는 일
잘 이루어가시기 바랍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지로 이명연
감사합니다.
고운 밤 되세요^^*
보기만해도 설레입니다^^좋은여행하고오셨네요~~**
설렘으로 저와 함께 떠나실 거죠?ㅎㅎㅎ
릴리 씨~ 잘 다녀오셨어요?
일본은 장맛비와 태풍 땜에 울적한 하루가 계속되고 있는데,
그 우중충한 느낌을 확! 날려 버려 주신 거 바로 이 블로그입니다.
해가 지지 않는 백야.....
한국어 안내가 없는 코펜하겐 공항....등 등
릴리 씨가 체력을 걱정하면서 떠난 여행의 곳곳에서 찍은 사진을
고맙게 천천히 북유럽에 간 기분으로 보겠습니다.
이 때를 기대하고 있었더라구요, 릴리 씨 ~~♪
반갑습니다~ サリー 씨~
한국도 장마권이긴 한데 서울은 연일 불볕 더위랍니다.
태풍이 일본쪽으로 가고 있는데
도쿄는 괜찮은 거죠?

더위에 늘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아 너무나 환상적입니다 ...
감동으로 다가오고 부럽고 ..
저도 가보고 싶습니다 ..
그리고 다음편도 기대 .. ㅎ
다음 편도 봐 주실 거죠?ㅎㅎ
고운 밤 되시구요~~^^*
잘 다녀오셨어요? 안델센과 인어공주의 나라
덴마크 부터 시작 하셨군요
카우보이님의 사전 정보 덕분에 여행이 한결 여유로웠던 것 같아요.
포스팅 역시 카우보이님 신세를 져얄 거 같아요~ㅎㅎ
정말 좋은데요? ^^
해외여행...가고싶은 생각이 급급 ㅠㅠ
계획하신다면 멋진 여행 되실 거예요~ㅎㅎ
눈으로 좋은 여행 저도 함께 갔다왔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4년7월11일은(음력6월15일) 유두절이라고해요.
맑은 개울에서 머리를 감고 목욕을 한뒤 유두음식을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고 나쁜일이 생기지 않는다고 합니다.
요즘은 세시 풍속이 많이 사라진 것 같아 아쉬웠는데
미쓰킴님 덕분에 잊었던 풍속이 살아나는 것 같습니다~ㅎㅎ
북유럼 다녀오셨군요
사진들을 보니 반가움이 밀려옵니다
즐거운 여행 후기 계속 기대할께요
고운밤 되세요^^
하나비님도 여전히 여행 많이 다니고 계시죠?
더위에 건강 잘 챙기시구요~~^^*
고온다습한 폭염과 유듀절 보람되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아싸)
한여름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파이팅)
감사합니다.
건강한 여름 되시기 바랍니다(^^)*
코펜하겐 말로만 들어오던 유럽을 내가구경하는느낌이듭니다.
멋진풍경에 지혜로운 릴리님의편집그리고 건강한모습이 다멋집니다.
즐겁고 행복한여행 즐기시고 많은추억 만들어 오십시요.
다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덥지만 마음만은 상쾌한 여름 보내세요, 안데스님~^^*
부러운 여행에 대리만족이나 해야하는 분당꽁지....느무느무 부럽사옵니다.
담에 함께 여행할 기회 함 만들어 보자~~^^*
여기 사진들이 더 멌있습니다~~^&^
사이즈가 크게 보여서 그럴 거예요~ㅎㅎ
유럽여행을 꿈꾸며
멋진 사진과 설명에
더욱 떠나고 싶어집니다~
여행 가실 때 도움이 되신다면 저도 기쁜 일이죠~^^*
피부 하얗고 주근깨 가득한
금발의 눈이 큰 아이들 넘 귀여워요...^^
주근깨 하니 삐삐가 생각나네요~ㅎㅎㅎ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정보 감사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정보 감사요~!
아~ 이런게 있었군요.알짜정보네요. 자주올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