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북유럽

릴리 2014. 7. 11. 07:00

여왕과 가족이 거주하는 아말리엔보그 궁전 광장의 자유로움이 부러워

 

이번엔 덴마크 여왕이 거주하는 궁전으로 가볼까요?

우리나라도 시민들이 청와대 앞까지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좋은 나랍니다.

하지만 완전히 자유로운 건 아니죠.

청와대를 멀찍이서 바라볼 수 있는 곳에 경비가 서 있고

일반인들은 거기까지만 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덴마크 코펜하겐에서는

여왕이 살고 있는 아말리엔보그 궁전 광장에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궁전 안에만 마음대로 출입할 수 없을 뿐

궁전을 담고 있는 넓은 광장은 시민들의 것인듯 보였습니다.

이곳을 찾은 수많은 관광객에게

코펜하겐을 아름다운 도시로 기억하게 만들더군요.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 위해 시내를 통과하는 동안

차 안에서 바라본 코펜하겐은 너무나도 생동감 넘치는 도시였습니다.

젊음과 낭만이 가득한 도시,

아이들도 마음놓고 다닐 수 있는 곳,

노인복지가 잘 이뤄져 있는 나라,

'무덤에서 요람까지'의 정책이 철저히 보장된 나라......

 

짧은 시간 머무는 동안

내 눈에 비친 코펜하겐은 '살아보고 싶은 곳'으로 각인됩니다.

 

사진을 정리하면서 이 사진을 보는 순간 잠깐 놀라움이...

위 사진을 볼 땐 '어? 왠 유화 그림을 찍었지?' 하고 생각했는데

다음 사진(아래)으로 넘어가 다리 위의 사람들을 본 순간

아하~ 시내 한 복판을 흐르던 강(운하) 주변 풍경임을 깨닫습니다.

움직이는 차 안에서 찍으니 유리에 얼비친 그림자가 좀 거슬리지만

참 아름다운 거리가 분명합니다.

운하(니하운)를 중심으로 양쪽이 모두 카페 거리라고 하는데

남편은 아주 몹시 매우 무척 아쉬워합니다.

"아, 저런 델 가봐야 하는 건데~!!"

저 역시 카페거리를 기웃거리고 싶은 맘 굴뚝이었죠. 

 

 

 

좀 한산하다 싶은 거리도 생동감 넘쳐보이긴 마찬가지...

이제 여왕이 살고 있는 아말리엔보그 궁전에 도착했습니다.

분수 물줄기가 높이 치솟은 하늘에선

푸른 잉크물이 뚝뚝 떨어질 것만 같았습니다.

 

 

광장을 중심으로 궁전 건물이 양쪽 대칭에 팔각형으로 배치되어 있고

 맨 안쪽에 프레데릭스 교회가 보입니다.

 

광각 렌즈로도 전경을 다 담을 수가 없네요.

할 수 없이 부분적으로 쪼개어 촬영~

 

 

입구를 들어서서 왼쪽 중앙의 가장 큰 건물이 마르그레테 2세 여왕의 거주지입니다.

여왕이 안에 있을 땐 건물에 깃발이 꽂혀 있지만

없는 걸로 봐서 출타 중이신 모양이에요^^*

아래 건물은 왕자가 기거하는 곳이라고 합니다.

덴마크는 입헌군주국가로 영국처럼 여왕은 상징적 존재로서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궁전 광장...

 

지금 느낀 점인데

여왕의 건물(위)과 왕자의 건물(아래)이 외관상 똑같아 보이지만

지금 보니 굴뚝의 숫자가 다르군요~ㅎㅎ

 

 

광장의 중심에 프레데릭 5세의 기마상이 있습니다.

 17세기에 덴마크의 문학, 예술, 체육을 장려한 군주로서

지금까지도 국민의 추앙을 받는 인물이라고 합니다.

 

 

 

 

이건 뭐지?

아마도 두 바퀴 동호회인가 보네요.

이걸 타고 씽씽 달리는 모습을 상상하니

몸 안의 세포가 꿈틀거리는 착각이 들더군요~^^

젊은이부터 나이가 꽤 들어보이는 사람까지 멤버 구성이 다양합니다.

 

 

궁전 서쪽으로 교회가 보입니다.

바로크 풍의 120년 된(1894년 완공) 프레데릭스 교회인데

(아마도 프레데릭 5세 이름을 딴 게 아닌가 하는 추측을...)

교회 정면을 깔끔하게 찍고 싶어 GLS마크가 있는 차가 떠나길 기다리다가

결국 그냥 찍고 말았습니다.

 

 

그동안 유럽 여러나라에서 보던 화려한 내부와는 달리 분위기가 차분하네요.

천정의 창을 통해 들어온 빛이 천정화를 더욱 아름답게 만드는 작고 아담한 교회,

잠시나마 마음을 정화시키고 나왔습니다.

아래 사진은 입구 한 켠의 벽에 장식된 예수상입니다.

 

교회 내부를 둘러보고 나오는데 입구에 뭔가 안내글이 있네요.

하루 두 차례 이 교회의 돔에 올라가면

궁전의 전경과 코펜하겐 시내를 볼 수 있는 모양입니다.

늘 시간에 쫓기는 패키지 여행에서는 올라가 볼 엄두를 못 내니

아쉬움만 쌓이네~^^*

 

다시 넓은 광장으로 나왔습니다.

 

 

 

다음 코스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를 달립니다.

시내 거리 구경은 차 안에서만... 그래서 아쉬웠죠.

 

 

 

북유럽인들의 머리 칼라는 어린아이까지 대부분 금발이더군요.

눈동자 역시 맑고 깊은 블루 아니면 심오함을 느끼게 하는 회색빛...

 

시내를 관통하는 니하운 운하를 또 만납니다.

이 유람선을 타면 인어공주 동상이 있는 곳까지 둘러볼 수 있다고 해요.

우리 일행은 그쪽으로 가기 전 점심식사를 위해 식당으로 이동 중~

 

 

코펜하겐에서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모인다는 이곳,

거리 이름은 잊었지만

정말 활기가 넘쳐보였어요.

 

 

코펜하게 시내의 한 레스토랑에서 점심식사를 합니다.

이곳은 모두 유기농으로 재배한 신선한 채소와 재료만을 쓰는 집이라고 하는데

뷔페식으로 차려진 풍성한 음식이 색감도 화려해

식욕이 마구마구 살아나더군요.

 

 

속이 빈(일명 공갈빵?) 삼각빵의 한쪽 모서리를 칼로 베어내고

그 안에 여러가지 샐러드와 재료를 채워 먹어봅니다.

맛이요? 굿~굿~입니다~!!^^*

 

식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오니 예쁜 아가씨가 과일을 팔고 있네요.

한쿡에서 보던 수입산 체리보다 훨씬 큰데다 달고 맛있습니다.

한 봉지 사들고 사진 한 방 찰칵~!!

여행 내내 가는 곳마다 달고 맛있는 체리를 실컷~ 사먹었다죠~~ㅎㅎㅎ

 

다음 코스로 이동 중 차 안에서 본 풍경들입니다.

시간만 있다면 저런 노천 카페에서 차도 마시고 식사도 하고...

참 여유로운 저 모습들 속에 나도...

마음만 굴뚝인 거죠~~

 

 

 

 

다음은 어디?

저만 따라오세요~~^^*

 

좋은하루

이전 댓글 더보기
우리의 거리 모습과는 많이 다르군요..
여유로운 자유가 있습니다..^^
여유로움이 무척 좋아보이더군요~
편안한 밤 되세요^^*
날씨가 그렇게 덥진 않았나 보네요.
우리의 5월말이나 6월 초순 정도 기온이었겠단 생각이.....
유럽 날씨라는게 아침 저녁과 낮 기온이 많이 달라서 좀 곤혹스럽더군요.
아기자기한 덴마크의 길거리 풍경이 좋아보입니다.(^^)*
북유럽은 한 여름에도 최고 기온이 22(~)23도 정도라 여행하기 좋다고 합니다.
물론 아침 저녁으론 쌀쌀해지기도 하지만요(~)(ㅎㅎ)
영국여행 할때 여왕 곁에서 왕실의 위엄을 느껴 보았던 추억을 떠올려 보았습니다.
패키지 여행의 아쉬움이 참 많지요.
하지만 릴리님께서 담아오신 풍경들을 보니까 마음껏 누리신것 같습니다.
늘 아쉬움만 가득~ 담아오는 여행이 되고 만답니다~ㅎㅎ
패키지여행과 자유여행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결국은 늘 패키지로... ㅠㅠ
아 코펜하겐도 이태리 못지 않게
너무도 아름다운데요!!
어디를 보아도 그림같은 풍경이네요!!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이태리 일주도 하고 싶답니다~ㅎㅎ
궁전도 아름답지만 저 운하 근처의 카페거리
저도 저곳에 서성이고 싶었을 듯 합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젤 아쉬운게 그 카페거리에 가보지 못한 거야~
여행은 늘 아쉬움을 안고 끝나곤 하더라구^^*
덕분에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즐겁게 봐주신다면 저도 보람이 있네요~^^*
도시 전체가 그림같은 곳이군요.^^
건강하세요~!
사진을 좀 더 잘 찍으면 좋았을 텐데
아쉬워요~~^^*
살아 보고 싶은 곳...저도 크게 공감이 되네요.
니하운 운하....말로 표현할 수 없을만큼 너무 멋져요.
가 보고 싶은 곳...한 곳이 추가되네요.
저 운하에서 배를 타고 둘러보는 것도 좋을 텐데
걍 버스로만 다닌 것도 아쉽고~~ ^^*
태풍이 불고 무더운 날씨가 기승을 부려도
세월은 그렇게 빠르게 흘러가 오늘은 벌써
금요일이네요
한주간 마무리 잘 하시고 무더위를 식히는
좋은 주말 맞으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고요
지로 이명연
더위에 마음만이라도 상쾌한 날들 되세요~^^*
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가보고 싶은곳 이네요(^^)
감사합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풍경 하나하나가 예술입니다~♪
감사합니다~^^*
20여년 전 제가 다녀 왔던 코펜하겐은 어둡고 침침하였다는 기억만 있는데 릴리님 사진엔 완전히 다르군요.
날씨가 좋아서일까요?ㅎㅎ
잘 지내새죠?^^*
몇 십년도 전에 투어로 덴마크에 갔던 비틀즈가
역시 이 운하를 유람선을 타고 있던 모습을 생각났어요~!!
비틀즈의 흔적을 찾아 떠나는 여행,
언젠간 サリー씨와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네요~
더운데 잘 지내시죠?^^*
저 강따라 걸어보는거 하고 싶어요..
요즘 바라미는 트래킹을 자주 할러고하는데요
더워서 잠시 미루고 있답니다..
더운데 절대 무리하지 마~
요즘은 좀 더 건강해졌니?^^*
깨끗하고 정돈된 모습입니다 도시가~~
하늘색이 우리나라 가을하늘 닮았네요^^*릴리님 늘 행복하세요 ♥^^~~
진달래꽃님, 여기서 뵈니 더 반갑습니다~ㅎㅎ
자주 오세요~~^^*
릴리님 안녕하세요
수고해주심에 잘보고 한참을 보고 또 봅니다.
7월이 어제인듯 싶은데 벌써
두번째주 월요일 입니다
이번한주도 웃는일 좋은일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시간이 정~~말 빨라서 정신을 못 차리겠어요~~ㅠㅠ
뵌 지 오래 되었네요~^^*
(♥)__Π______ (♥)
/______/(~)\ .◎.
|田田|門| ''
♧(♥)♧♧♧(♥)♧♧♧(♥)
(♥)(안녕)하세요(♥)
세상을 살아 가면서
진실한 친구 한 사람 얻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 친구를 만난다면 더없이 큰 축복이겠죠.
그럴려면 먼저 제가 진실한 친구가 되어야 할 것 같아요.
내가 먼저 진심과 믿음을 주면 언젠가 그 사람도
나에게 진심과 믿음을 주겠지요(?)
건강하시고 웃음 가득한 일들만 있으셔서 오늘도 뜻있는 하루되세.(♥)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항상 감사 합니다
(젓가락)(젓가락)(추천)(추천)(꺄오)(꺄오)(대박)(대박)(굽신)(러브)(러브)(굽신)
(꺄오) (합성) (엽기) (짱) (베파) (강추) (됐거든) (스타일) (엄서요) (완전)
...*"""*..*"""*.
*사랑*(♡)*가득*(♥)
"*행복⑨가득*"
...."*.(♥) .*"
감사합니다(~)
더운 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사진이 다 넘 멋져요...
이제는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가물가물한 기억 그 자리에
또 다른 추억이 자리 잡는 게 아닐까요?ㅎㅎ
반갑습니다.
코펜하겐 왕궁에서 교대식....정말 코믹하게 하던데요. 1990년 여름에...
행복한 설 보내세요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