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섬

임현철 2013. 10. 10. 08:18

파독 노동자들이 귀국하기 어려운 세 가지 이유
[보물섬 남해 여행] 독일마을의 맥주축제 참가기

 

 

맥주축제 현장.

입구에는 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노천 카페입니다.

 

 

“우리나라 최초로 국제 취업에 나서 나라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한 광부와 간호사들이 남해에서 펼치는 맥주축제를 신나게 즐기시기 바랍니다.”

 

 

지난 4일, 경남 남해군 삼동면 물건리의 독일마을에서 열린 맥주축제 현장에서의 사회자 설명입니다.

 

 

그렇습니다. 1960년대 대한민국 정부와 독일 정부 간 협약으로 독일에 파견된 광산 근로자와 간호사 및 간호조무사의 역사는 가난했던 시절의 아픔을 고스란히 되새겨주었습니다.

 

 

우리나라 국제 취업의 역사가 어디 이뿐일까.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일제 강점기의 일본 본토 징용과 하와이 집단 이주, 1960~70년대 베트남 파병, 1980년대 전후의 중동 인력 수출 등 다양합니다. 그러니까 발전 뒤에는 항상 아픔이 자리할 수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각설하고, 경남 남해군 독일마을 맥주축제 현장 입구에는 우리나라 산업 역군으로 독일에 파견된 광부 및 간호사 파독 근로자들의 생생한 활동상을 담은 사진전이 펼쳐졌습니다.

 

아울러 유럽 스타일의 노천카페와 대형 파라솔, 독일인들의 퍼레이드와 공연 등이 어우러졌습니다.

 

 

 

외국인도 보이고...

독일 맥주가 보이고...

독일 생맥주입니다.

퍼레이드를 보는 사람들.

 

 

파독 노동자들이 귀국하기 어려운 세 가지 이유

 

 

“우리들은 고국에서 살고 싶어도 쉽지 않다.”

 

 

10여 년 전, 독일에서 각각 광부와 간호사로 일했던 은퇴 노동자의 말입니다.

 

이들과 맺은 인연은 아주 특별합니다.

당시, 다국적기업인 바스프(BASF)사의 회장 면담 차 독일에 갔을 때, 베를린과 프랑크푸르트 등지의 교포 집에서 며칠 숙식하며 지냈던 인연입니다.

 

 

그때 신세진 광부 한분을 우리나라로 초대했습니다.

그는 부인과 사별한 처지라 많이 외로워했습니다.

중매까지 고려하고 있었는데 사정이 생겨 없던 일이 됐던 일이 있었습니다.

 

당시를 돌이켜 보면, 파독 노동자들이 고국에 돌아오기 쉽지 않은 이유는 대략 세 가지였습니다.

 

 

첫째, 문화 차이 등을 극복하기 힘들다.

독일에서 결혼해 가정을 꾸렸는데, 문화 차이가 커 국내로 들어오기가 쉽지 않다는 거였습니다. 그리고 파독 노동자를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 기거할 만한 마땅한 거처가 없다.

고향도 예전 같지 않아 엄두가 나지 않다더군요. 또 다른 곳에 정착하려 해도 말벗이 없는 관계 등으로 해서 살 곳을 콕 집어 선택하기가 힘들다는 항변이었습니다.

 

 

셋째, 경제적 여건이 안 된다.

예전에는 환율 차이가 커 경제적 여유가 조금 있었지만, 지금은 전 재산 팔아 귀국해도 집 한 채 마련하기 어렵다는 이유였습니다. 노후를 즐길 여유가 없었던 겁니다.

 

 

그런데 교포들이 정착할 삶의 터전을 경남 남해에 일군 것입니다.

그들이 우리나라에 기여한 바로 볼 때 무척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34가구가 기거하는 남해의 독일마을은 파독 노동자들의 꿈꿨던 꿈의 정착지인 셈입니다.

 

 

 

맥주축제 현장.

파독 노동자들의 사진전.

남해 독일마을 전경.

 

 

맥주축제, 상업적이지 않고 독일문화까지 즐긴 마을축제

 

 

경남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는 올해로 4회째.

지난 4일과 5일 이틀 동안 진행된 프로그램은 맥주 빨리 마시기, 못 박기 등과 독일민속공연, 유진박 공연, 환영 퍼레이드, 클래식 공연, 댄스와 가면 파티, 파독 광부와 간호사들의 영상 상영, 세시봉 라이브 공연, 불꽃놀이 등이었습니다.

 

 

독일마을에서 주관하는 만큼 아기자기함이 더해졌더군요.

책상과 의자로 채워진 무대 광장은 사람들이 앉아 독일 맥주와 독일 소시지 등을 마시며 공연 등을 즐기는 노천카페로 운영되었습니다. 자유로운 분위기가 우리네 축제와는 조금 달랐습니다.

 

 

“모두 같이 즐겁게 건배합시다!”

 

 

하이라이트는 맥주 파티였습니다.

독일의 '마이셀', '비트버거', '벡스', '뢰벤브로이', '비트버거드라이버', '쾨스트리처' 등 독일의 6가지 생맥주, 캔맥주, 병맥주 등을 독일 소시지와 같이 맛볼 수 있었습니다. 괜찮은 독일 정통 맥주였다고 할까, 그랬습니다.

 

 

독일마을 맥주축제를 총평하자면 덜 상업적이면서 오크통과 독일 전통의상 등 독일 문화까지 즐길 수 있는 마을축제의 전형이었습니다.

 

이 축제도 역사가 쌓이면 전 세계에서 500여 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다는 세계 최대의 맥주축제인 독일 '옥토버페스트'에 견줄 만하지 않겠어요?

 

그렇지만 파독 노동자들의 희생 등 근본 뜻은 쭉 살려야겠습니다.

 

 

 

공연.

정현태 남해군수 등이 오크통을 열고 있습니다.

개막과 건배.

독일마을 사람들.

멋진 행사의 현장에 동참하셨군요.
맥주 실컷 시음하셨나요?
두 잔요~~~
임현철님 쓰신 포스트 잘 보았습니다...

유망 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 받을수 있습니다..

유망 자격증을 종류별로 무료 자료 신청가능하다고 하네요..

제 이름을 클릭해서 접속하셔서 무료 신청이 가능 합니다
저는 이 축제가 제일 쓰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역시 역량이 말해주는 것 같습니자.
선생님 왜그러세용~^^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가을 문화축제가 많은 임산부의 날 (즐)겁게 보내세요 (아싸)
환절기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 (파이팅)
뮌헨에 가지 않더라고 그 분위기를 즐길 수 있겠군여 ..
아주아주 좋습니다 .. ^^
즐거운 시간을 같이해서 행복했어요.
저도 방가웠슴돠!
독일마을 아직 가보지 못했는데.. 이렇게만 봐도 넘 좋네요~
하나되는 축제분위기 !! 좋습니다 ^^
시원한 맥주한잔 마시구 싶네여!~~^^*
좋지요~~~
가고싶어요~!오늘도 즐거움과 행복함이 함께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히 보고갑니다~^^*
자세한 설명에 참여한듯하네요.
한국은 너무 빠르게 변화해서 오랜만에
가려면 겁이 좀 나긴합니다 ㅎㅎ
참 다양한 축제들도 많고 지역별 특색적인
행사도 많고 요즘 한국이 넘 잼있게 살아
부러워요 ~~
남해 정말 경치도 좋고 독일마을에도 가봤는데
맥주 축제할때 가면 더욱더 좋겠네요 ^^
근데 차가지고 가면 술을 못마시고 내려와서 ^^;;
축제를 그냥 축제로만 볼 수 없는 곳이지요
매년 많은 분들과 그 뜻을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게요!!!
남해 문항리를 거쳐 독일마을을 방문했던 적이 기억나네요..
어려웠던 시절 생각하니..
아픈 생채기를 건드린듯..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음..
좋은 블로그 잘보고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