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섬

임현철 2013. 10. 18. 08:36

“집에서 직접 만든 막걸리 식초를 씁니다!”
[보물섬 남해 맛집 여행] 회 무침 - 공주식당

 

 

공주식당의 무침회 한상 차림.

갈치 무침회, 맛은?

멸치 무침회, 맛은?

 

 

 

 

 

30년 전통을 자랑하는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의 공주식당 앞.

 

식당을 들어가려고 신발 끈을 풀고 있는데 아이를 앉은 어느 가장이 옆 식당에 가다 말고 말을 붙였습니다.

 

 

“어~, 사람들이 이 집에 가려고 줄 서 있네. 여기가 유명한 식당입니까?”

 

 

사실, 처음 찾은 식당이라 맛에 대해서 말을 할 수 없었습니다.

다만, 경남 남해군과 경남도민일보의 ‘해딴에’에서 엄선한 터라 맛있을 거로만 추측하고 있는 상황.

 

‘해딴에’에서 찜한 식당들은 지금껏 맛에 관한 한 특별했던 지라 믿음이 갔습니다.

그렇지만 아직 먹어보기 전이라 허튼 소리를 할 수가 없었습니다.

 

사실대로 이실직고 했습니다.

 

 

“간판에 보면 공중파 방송이란 방송은 다 탔나 봅니다.

옆집도 간판을 보니 공중파 방송에 나왔나 보네요.

우리는 단체로 예약된 상태라 들어가려고 준비 중입니다. 그러니 알아서 선택하세요.”

 

 

이렇게 식당에 들어갔는데 벽에 온통, 공주식당을 찾은 사람들이 남긴 싸인 혹은 낙서로 도배되었습니다.

 

이런 집 보면 왠지 정겹더라고요. 경험에 의하면 맛도 꽤 괜찮았던 기억입니다.

 

 

 

공주식당 입구. 

밑반찬입니당~^^ 

갈치 무침회. 

 벽의 낙서들...

멸치가 듬뿍~^^

 

 

각설하고, 헉~, 대박.

 

한 가지도 아니고 두 가지씩이나.

그것도 여느 곳에서는 보기 쉽지 않은 갈치 무침회와 멸치 무침회를 한꺼번에 시켰다더군요.

 

 

입에 침이 살짝 고였습니다. 메뉴판을 보았습니다.

 

갈치 무침회 소 35,000원, 대 45,000원.

멸치 무침회 소 25,000원, 대 35,000원.

갈치회가 일만 원 더 비싸더군요. 희소성 때문이겠지요.

 

 

“우리는 다른 집과 달리 집에서 직접 만든 막걸리 식초를 씁니다.”

 

 

자랑하시는 주인 아주머니의 말을 듣고 막걸리 식초를 쓰신다면 맛은 일단 합격점이겠군 싶었습니다. 맛집들은 죄다 막걸리 식초를 사용해 고유의 맛을 내기 때문입니다.

 

 

메뉴판입니다.

간단한 밑반찬과 무침회 한상.

 

 

 

밑반찬은 간단하더군요.

갈치속젓, 멸치, 콩, 호박무침, 파래 등이었습니다.

이렇게 간단하게 나오기가 쉽지 않습니다.

 

 

왜냐면 밑반찬에 관한한 정갈 보다는 상다리가 휘도록 나오는 남도 음식에 길들여졌기 때문이지요. 어쨌든 맛에 대한 자부심이 꽤 있는 걸로 느껴졌습니다.

 

 

갈치 무침회와 멸치 무침회를 한 번에 받게 된 상황이라 맛 비교를 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퍼뜩 스쳤습니다.

 

양념은 비슷할 테고, 요리의 기본 맛 비교에는 좋겠다 싶었지요.

 

 

멸치 무침회. 

갈치 무침회.

 

 

 

먼저, 갈치 무침회가 나왔습니다.

 

한 젓가락 듬뿍 떠 입에 넣었는데 씹다 보니 뼈가 씹혔습니다.

딱딱한 갈치 머리뼈까지 넣고 무침회를 만든다는 주인장의 설명.

근데 뼈에 대한 대비를 하지 못한 상황이라 씹히는 맛이 별로였습니다.

 

 

이어, 멸치 무침회가 나왔습니다.

부드럽게 씹히면서 사르르 넘어가는 맛이 기찼습니다.

 

 

제 점수는?

멸치 무침회에 더 점수를 주고 싶었습니다.

이거 나만의 생각일까, 싶어 주위에 어떤 게 더 맛있는지 물었습니다.

 

 

멸치 무침회입니다~^^ 

갈치 무침회를 밥에 얹었습니당~^^ 

밥에 갈치와 멸치 무침회를 비볐습니다.

 

 

 

“멸치 무침회가 훨 맛있다.”

 

 

역시나 였습니다.

부드러운 맛에 더 점수를 주더군요.

나란히 놔진 접시도 확연히 차이가 있었습니다.

 

 

멸치 무침회 접시는 거의 비워져 가는데, 갈치 무침회는 아직 절반이나 남은 상황. 갈치는 제주도에서 내는 것처럼 무침회 보단 조림이나, 그냥 회로 먹는 게 더 나을 듯 싶었습니다.

 

이는 그냥 그렇다는 것일 뿐입니다.

사람마다 선호도가 다르니까. 취향 껏 드시면 좋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밥이 나왔습니다.

된장국도 나오고. 밥에 무침회를 얹어 비벼 먹어라는 뜻.

그렇게 먹으니 여수에서 먹었던 서대 회무침 생각이 절로 나대요.

 

 

다 먹고 난 후의 소감 한 마디.

 

남해 공주식당, 맛집으로 소개해도 될 그런 곳이었습니다. 다만, 죽방렴 멸치로 유명한 경남 남해이니 멸치 무침회를 더 권합니다요~^^

 

 

 

상추에 싸 먹어도 좋습니다.

 갈치 속젓.

멸치 무침회입니다~^^. 참 맛있었다는...

 


다시금 찾아온 주말 같은 금요일입니다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쌀쌀 합니다.
따뜻하게 잘 챙기시고 건강 속에서 행복하세요
좋은 작품에 즐감하고 갑니다~♡♡
멸치회는 잘못하면 설사가...
맛은 멸치회가 더 좋아요.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여~
취향이 다르지요?
비싼게 더 맛있습니다.
ㅋㅋ~^^
두개 다 맛낫는데
개인적으론 갈치회가 더 맛나더만예

어제 보다는 덜하지만
바람이 부니 날이 쌀쌀하네예
옷 한 겹 더 껴 입어시구 외출하세여
요즘 독감이 유행한다고 합니다
글구, 행복한 하루, 넉넉한 오늘 되세여^^*
맛난 걸로 드심이...
멸치회와 갈치회 각자의 맛이 있어서 우열을 가리기 힘든데요~ㅎㅎ
그렇긴 합니당~^^
저도 멸치회가 좋더군요~^^*
침 고이네요~~
그러게요~^^
저도 멸치회가 좋아요... 갈치는 속젓이 맛나구요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결실의 계절 쌀쌀한 문화의 날 보람되게 보내세요 (아싸)
환절기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 (파이팅)
갈치회는 비린내가 약간나서 싫어요
전...갈치회를 아직 못먹어봣는데...멸치가 낫지 않을까 합니다...~~~
멸치회가 더 맛있어요..ㅎ
그랬군요...
정답 둘 다 맛있다 (하하)
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