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

    포플러 2010. 11. 17. 15:42

    나는 편지글 읽기를 좋아해서, 공식적인 언어의 옷을 벗어버린, 그래서 더욱 내밀한 편지 속 육성을 들으면

    그 존재의 무게가 가슴 깊이 느껴지곤한다. 한 개인의 일상과 고뇌와 고백을 듣는 황홀한 경험을, 편지는 전해주는 것이다.

     

                                                                                                               김병종의 <모노레터>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