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전략/책·영화·공연·다큐 리뷰

심플라이프 2009. 1. 27. 20:22

 

최근에 읽어 본 재테크 도서이다.

저자는 스위스 출신의 월가의 금융인으로서 재테크의 기본적인 자세에대한 자신의 견해를 이책을 통해서 밝히고 있다.

여러가지 투자원칙들을 언급하고 있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을 몇가지 언급하자면..

 

1. 모든것은 투자가 아닌 투기이다.

2. 재테크를 위해서는 어느정도 리스크를 감수해야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3. 자기만의 목표를 정하고, 손절매를 과감하게 하고, 손절매한 것에대한 아쉬움이나 욕심은 과감하게 털어내야한다.

4. 많은 공부를 하고, 미디어나 전문가가 아닌 자신의 판단에 따라 투자하라.

 

사실 주식이나 펀드, 부동산등 여러가지 투자 혹은 투기수단이 있지만, 우선 투자를 투기라고 확실하게 밝힌 대목은 인상적이었다.

또한 모두가 잃기싫고 얻으려고만 하는 투기를 하는데, 이는 리스크없이 단맛만을 느끼고자하는 것이며... 사고방식자체는 버려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무작정 침몰하는 배에서 기도하고만 있는 안일한 자세나, 나보다 남이 더 많은 수익률을 낸 것에 혹하여..자신의 투자목표를 잊어버리고 남을 따르다 결국은 본전도 못찾고 만는 투기의 결과를 제일 경계하여야 한다는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이지만 실천이 어려운 원칙이라 생각한다.

 

금융위기로 인하여 펀드에 투자한 수많은 개미들이 사실은 반토막난 자신의 펀드를 보면..왜 내가 그때 안 팔았을까...라는 아쉬움을 가질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07년 초만해도 서브프라임사태가 불거지고, 명백한 위기가 있었음에도..설마 내가 투자한 곳은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태도와..실제도 주가가 반등하기도 하는 등.. 역시 이건 크게 위험한 것이 아니야..라는 자신의 수익극대화를 위한 욕심이 자제력을 잃게 만든 것이 아닌가 싶다.

 

특히나 위에언급한 3,4의 원칙을 보면..냉정하게 목표를 실천하고, 아쉽지만 자제력을 잃지않는 용기와, 남보다 더 자산에 대한 평가를 위한 자기만의 공부와 노력이.. 결국은 재테크의 첩경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난해하지않아서 읽기가 좋다. 재테크를 해보고자하는 젊은 분들에게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