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경험/협상경험담

심플라이프 2008. 7. 21. 17:37

 

어바웃 어 보이
감독 폴 웨이츠, 크리스 웨이츠 (2002 / 독일, 프랑스, 영국, 미국)
출연 휴 그랜트, 니콜라스 홀트, 레이첼 와이즈, 토니 콜렛
상세보기

검색결과로 보면 더욱 풍부한 다음영화의 세계로 빠져든다..^^

http://search.daum.net/search?w=tot&nil_profile=toolba&nil_btn=search&ref_code=anytb&q=about+a+boy

 

주말에 DVD 본 영화이다..물론 어디선가 다운로드 받아서 보면되지만, 나름 아날로그아닌 아날로그적 유희가 있으니.. 근처 비디오방에서 빌려왔다.

휴그랜트(윌프리먼 역)에대해서는 사실 별로 아는게 없다..외국인치고는 그닥 수려한 외모같진 않고..다만 유쾌한 느낌을 주는 훈남 정도..

사실 한달전 그여자작사,그남자작곡 을 보고선 휴그랜트의 캐릭터가 맘에 들었다.

그리고 여기 나오는 니콜라스 홀트는 꼬마주인공(마커스 역)이다..그런데 지금은 찾아보니 193cm의 훈남으로 변했네..;; 사실 영화에서 보면 그닥 매력적인 친구는 아니라..다소 스토크적인 느낌을 주는 학교내 왕따..이미지..

 

휴그랜트는 아버지가 작곡가였고, 그의 히트작으로 인세를 받아사는 백수..마커스는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고 외로운 엄마와 단둘이 살고 있는 학생.

 

휴그랜트는 노총각임에도 결혼의사가 별로 없고, 마치 섬(island)처럼 살아가고 있던중.. 이혼녀에 매력을 느껴..(왜냐하면 헤어져도 그닥 죄책감을 안느낄 대상으로 착각.) 이혼남녀모임에 나갔다가 우연히 한여자분을 알게되고, 그 여자분의 친구의 아들인 마커스를 알게된다.

 

그래서... 어쩌구저쩌구한다..(이글의 목적이 영화평이아니라서.. 이만줄인다..)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재미난 협상의 부분은 이것이다.

개인사생활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자신의 원리원칙이 분명한 윌프리먼과, 친구는 없으나 자신만의 세계가 있고, 또한 엄마를 위해 기꺼이 자신을 희생하면서도 윌프리먼과 엄마를 이어주려한 마커스간의 관계이다.

둘은 어떤 협상과정과 커뮤니케이션과정을 통해서 친해진 것일까???

 

마커스는 우선 집요함을 보인다.. 싫다고 해도 게속 프리먼의 집으로 간다.

이때 약점을 하나 잡아낸다. 휴그랜트가 거짓말 한 것이다.

그러니 프리먼은 더 이상 그를 내치지못한다.

그러다 거짓말이 들통난다. 가족의 중요함이나 따스함을 느끼는 순간이었는데, 그는 거짓말했다는 이유로 따당할뻔한다.

그때 마커스가 나선다..그를 위한 멘트 한 번 날려주고..

그뒤로 둘은 친해진다.

그후 프리먼은 한여자와 사랑에 빠진다. (레이챌와이즈 - 레이챌 역)

하지만 그는 의도하지않게 거짓말했다는 이유로 헤어진다.

그러다 마커스학교의 학예회때 그의 아들공연을 보러온 레이챌을 만나게된다.

프리먼은 마커스의 우스꽝스런 공연에 몸을 던져 스스로 망가지고, 그런 희생(?)에 레이챌은 감동먹는다는..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이렇게 적어보니 좀 재미가없으나.. 말하고 싶은건.. '사람의 마음'이다.

 

사람은 섬이 아니니, 사람은 일에있어서도 섬이되면 안된다.

섬이안되려면 비즈니스에서도 '정'이 필요한 것 같다.

우선은 상대방의 강약점을 알아야하고,

그다음은 그를 일이아닌 사람관계로 끌어와야한다.

말이쉽지 정말 힘든일이다.

 

만약 마커스가 프리먼의 거짓말을 고자질했더라면, 그들은 친구가 될 수 없었을 것이다.

프리먼이 마음으로 마커스를 위하지않았다면, 레이챌은 프리먼의 진심을 몰랐을 것이다.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결국은 습관화가 중요한데.. 가령 미리 스케쥴을 짜서, 자주는 아니지만 지속적으로라도 연락을 해야한다.

사람은 사람을 만날때 사람이 되는 것 같다.

협상도 사업목적이 아니라, 사람을 볼 수 있는 눈과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 효과는 배가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