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북아현 뉴타운 공식 블로그 02-392-7766

소득 늘어도 전세금·주거비 ‘밑빠진 독’…중산층이 무너진다

댓글 0

서광 공인중개사/회원 자유게시판

2014. 12. 17.

naver "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클릭 ◈

 

 

소득 늘어도 전세금·주거비 ‘밑빠진 독’…중산층이 무너진다

 

 

 

 

◆ 쪼그라드는 중산층 / 1990년과 비교해 본 대한민국 중산층 현주소 ◆

 

 



팍팍해진 중산의 삶은 주거 문제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1990년과 비교해 소득이 3배 넘게 확대됐음에도 늘어난 소득으로 전셋집 마련이 가능한 기간은 오히려 3배가량 늘었다.
 
전세금 급등이 주된 요인이다. 16일 현대경제연구원이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3년 현재 중산층이 거주하는 평균 전세금은 1억1700만원이었다.

1990년 평균치인 900만원보다 무려 12배나 늘어났다. 1990년엔 월평균 총소득이 82만원이었던 만큼 월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두 모으면 약 11개월 만에 전셋집 마련이 가능했다.

하지만 2013년 총소득(월평균 384만원) 기준으로는 30개월가량이 소요된다.

맞벌이가 급증하면서 중산층 소득이 크게 늘어났지만 전세금이 급상승하면서 전셋집을 마련하기는 오히려 더욱 어려워진 것이다.

전셋집 마련이 어려워진 탓에 대출을 받아 아예 집을 사버리는 사례가 많아졌고 이에 따라 주거비 부담도 덩달아 급증했다. 중산층 거주 형태 변화를 살펴보면 1990년에는 자가 거주 비율이 39.7%로 전세 거주 비율(35.1%)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2013년에는 자가 거주 비율이 급증해 64.6%로 확대됐다. 반면 전세 거주 비율은 18.6%로 줄어 이전에 비해 절반으로 축소됐다.

최성근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전세보증금이 연평균 증가율 11.8%를 기록할 정도로 급상승하면서 전세를 사는 대신 은행에서 대출을 통해 주택을 매입한 가구가 많아졌다”며 “특히 2000년 이후 부동산 호황기에 중산층 가구가 적극적으로 주택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주택 보유 비율은 늘었지만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재산소득은 오히려 줄어들었다.

월평균 소득에서 재산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0년 1%가량이었지만 2013년엔 0.3%에 불과해 ‘3분의 1’ 토막이 났다.

설상가상으로 월세, 주택유지비, 연료비 등 주거비도 크게 늘어 중산층에 시름이 더해지고 있다.

최 선임연구원은 “최근 몇 년 동안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사례가 많아지고 월세가 크게 오르면서 주거비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비와 관계없는 ‘비소비 지출’도 급증해 중산층 소비여력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지난해 고정적으로 납부하는 세금 부담이 1990년보다 9% 늘어났고 비고정적 세금도 5.9% 증가했다. 연금 납부액과 금융이자 부담도 각각 13.3%, 6.0% 늘어났다.

이처럼 의무 지출 부담이 급증하다 보니 소비여력이 감소하고, 생활이 빠듯해지다 보니 대출 등 부채 금액이 증가하는 추세다.

1990년 9만원이었던 중산층 월평균 부채 금액은 지난해 20만원으로 2배 이상 늘었다.

맞벌이 부부가 많다 보니 집에서 가족이 함께 식사를 하기보다는 밖에서 사 먹거나 빵과 라면으로 간단하게 식사를 때우는 가구도 늘고 있다. 1990년 15만3000원이었던 월평균 식료품비 지출이 지난해까지 3.7% 증가하는 데 그친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같은 기간 소비지출 증가율(6.8%)보다 크게 낮은 수치다. 그만큼 집에서 직접 해 먹기 위한 식료품비 지출이 저조했다는 얘기다.

반면 외식비는 크게 늘었다. 1990년 월평균 외식에 사용하는 비용은 월평균 4만1000원이었지만 2013년에는 32만원으로 8배 규모로 증가했다.

간단히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쌀 소비가 줄고 빵과 라면 소비는 늘었다. 1990년에는 월평균 2만7000원을 쌀을 사는 데 썼지만 2013년에는 1만7000원만 사용했다. 반면 1990년 가구당 월평균 4000원 수준이던 빵과 라면에 대한 지출은 2013년 1만9000원으로 4배나 늘어났다. 최 선임연구원은 “중산층 가구원이 줄어들고 식생활이 서구화·간소화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동철 기자]

사업자 정보 표시
서광 공인중개사 | 이진광 | 서울시 서대문구 북아현동 129-58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10-12-84334 | TEL : 02-392-7766 | Mail : exit0802@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0000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