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북아현 뉴타운 공식 블로그 02-392-7766

서울 뉴타운 분양대전…상계·북아현·신길·수색증산 등

댓글 0

북아현 informition/북아현뉴타운 news

2017. 6. 15.

naver "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클릭




서울 뉴타운 분양대전…

               연내 10곳 16개 단지서 8500여 가구 공급





머니S | 2017.06.12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지역. /사진=뉴시스 DB


올해 상계·북아현·신길·수색증산 등 서울 주요 뉴타운에서 현대·삼성·대우 등 브랜드아파트 분양대전이 펼쳐진다. 그동안 사업진행이 더디던 뉴타운에서 잇따라 일반분양 채비를 하고 있어서다.

물량이 늘어난 만큼 첫 분양, 직주근접, 더블역세권, 교육인프라 등 다양한 장점을 지닌 단지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실수요자와 투자자의 이목이 집중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역 10개 뉴타운 내 16개 단지에서 올해 8581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강북권은 상계·아현·수색뉴타운 등 8개 단지에서 4339가구, 강남권은 신길·신정·영등포 등 7개 단지에서 3864가구, 강동권에서는 거여마천 1개 단지 378가구가 공급된다.

시장 반응도 뜨겁다. 올 초까지 관심을 모았던 재건축 단지들이 내년 부활되는 초과이익환수제에 쫓기며 불확실성을 드러내자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 올해 공급되는 서울 뉴타운 단지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

실제 지난달 중순 서울 뉴타운 첫 분양물량인 신길뉴타운 ‘보라매 SK뷰’ 청약에는 527가구 모집에 1만4589명이 몰렸다. 평균 27.7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뉴타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문재인 정부도 기존의 재개발·재건축 방식에서 벗어났다. 정부는 도시의 본 틀은 유지하면서 낙후된 주거환경 개선과 지역 활성화를 도모하는 ‘도시재생 뉴딜 정책’을 추진 중이다. 대규모 수도권 택지 공급도 중단돼 기존 뉴타운지역은 희소가치는 높을 것으로 기대되면서 연내 분양을 앞둔 뉴타운 단지 물량에 관심이 집중된다.

◆역세권 단지 상계·수색·거여마천

서울 노원구 상계동 상계뉴타운 최초로 상계4구역에서 대우건설이 ‘상계역 센트럴 푸르지오’를 7월 분양할 에정이다. 지하 3층~지상 28층, 7개동 총 810가구(일반분양 444가구) 규모다. 서울 지하철4호선 상계역까지 도보 5분 거리인 역세권 아파트다.

지하철 1호선과 7호선도 한두 정거장이면 환승할 수 있고 동부간선도로, 외곽순환도로가 인접해 교통환경이 뛰어나다. 중계동학원가와 가까워 교육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북쪽으로는 수락산과 인접해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수색증산뉴타운 수색4구역에서는 롯데건설이 이달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를 첫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7~25층, 15개동 규모로 전용면적 39~114㎡, 총 1192가구 중 454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경의중앙선 수색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고 지하철 6호선, 공항철도, 경의중앙선 환승역인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이 가까워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다.

강남권에서는 유일하게 거여마천뉴타운에서 첫 분양 단지가 나온다. 대림산업은 거여 2-2구역에 짓는 ‘e편한세상 거여’ 1199가구 중 378가구를 8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직주근접-북아현, 가격-신길, 역세권-청량리

서울 중심에 위치한 북아현뉴타운에서도 분양소식이 있다. 북아현1-1구역에서는 현대건설이 전용면적 37~119㎡, 총 1226가구(일반분양 346가구) 규모의 ‘북아현 힐스테이트’를 8월 분양할 예정이다. 시청·서울역·광화문 등 서울 중심지와 가까운 직주 근접 단지다.

이화여대·연세대·서강대 등 서울 유명 대학가도 인접해있다. 서울 지하철 2·5호선을 이용할 수 있고 서울역이 가까워 철도 이용도 편리하다.

서울 여의도의 대체주거지로 인근 신길뉴타운도 관심을 받고 있다. 주변 지역보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여의도 아파트의 노후화가 진행됐기 때문. 신길 뉴타운에서는 올해 말까지 3개 단지가 분양된다. 신길5구역에서는 최근 SK건설이 ‘보라매 SK뷰’ 계약을 마쳤다.

이어 12구역에서는 GS건설이 7월 1008가구(일반분양 481가구), 9구역에서는 현대건설이 1199가구(일반분양 691가구)를 9월에 분양할 예정이다. 8구역 641가구(일반분양 245가구)는 GS건설이 하반기에 분양할 계획이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뉴타운에서도 분양 소식이 있다. 이 지역은 동북권 부도심으로서 입지를 굳혔지만 저층 건물이 난립하고 개발이 지연됐다. 최근엔 청량리-강릉 간 동서고속철도 개발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추진되면서 역세권 개발에 탄력이 붙었다.

청량리4구역에서는 롯데건설이 ‘청량리 롯데캐슬’을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총 1436가구 중 일반분양은 1293가구다. 최고 63층 주상복합아파트로 조성된다. 지하철 1호선과 경의중앙선, 청량리역이 가까운 역세권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다.


김창성 기자 






사업자 정보 표시
서광 공인중개사 | 이진광 | 서울시 서대문구 북아현동 129-58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10-12-84334 | TEL : 02-392-7766 | Mail : exit0802@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0000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