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북아현 뉴타운 공식 블로그 02-392-7766

'광명·시흥' 신규 택지 지정…"서울 주택 수요 분산"

댓글 0

부동산 news/부동산 종합 소식

2021. 2. 24.

 

 

'광명·시흥' 신규 택지 지정…"서울 주택 수요 분산"

일산급 규모에 광명·시흥 들썩… 주변 이미 올라 보상갈등 전망

 

 

 

 

 

 

뉴시스 | 2021.02.24

 

철도 중심 교통인프라 구축…여의도까지 20분 소요
정부 교통망 계획, 신도시 입주 전 실행해야 '효과'

 

[서울=뉴시스]정부가 2·4공급대책 발표 당시 예고했던 신규 공공택지 1차 입지로 광명 시흥, 부산 대저, 광주 산정 등 3곳을 확정했다. 이중 택지 규모가 큰 광명 시흥 지구는 3기 신도시 지역으로 추가해 기존 지역과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정부가 6번째 3기 신도시로 광명·시흥지구를 신규 택지 후보지로 지정한 가운데, 부동산시장에서는 서울과의 접근성과 주택 수요 분산 효과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번 신규 택지 후보지 지정은 오는 2025년까지 서울 32만 가구를 비롯해 전국에 85만 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는 2·4 공급 대책의 후속 조치로, 당초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다.

 

서울 접근성과 주택 수요 분산 등을 고려하면 서울 도심의 경계지역 내 있는 수도권 일부 지역이 신규 택지로 지정될 것이라는 게 부동신시장의 중론이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과 가까워 접근성이 높은 지역을, 지방 권역에서는 5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주요 도심 인근 지역으로 대상지가 선정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신도시가 발표 때마다 광명·시흥지구는 유력 후보로 꼽혔다. 무엇보다 서울 서남권과의 접근성이 우수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경기 광명시흥지구를 아파트 등 주택 7만 가구가 들어서는 3기 신도시(6번째) 후보지로 지정했다.

또 부산 대저와 광주 산정에도 1만3000~1만8000가구 규모의 주택이 들어서는 신규 택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국토부는 신규 택지 지정을 통해 모두 25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번에 공개된 물량은 10만1000가구 규모다. 나머지 15만 가구는 추후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 등을 거쳐 오는 4월 공개할 방침이다.

 

광명·시흥지구는 광명시 ▲광명동 ▲옥길동 ▲노온사동 ▲가학동, 시흥시 ▲과림동 ▲무지내동 ▲금이동 일대다. 면적은 1271만㎡로,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서울 여의도(380만㎡)의 4.3배에 달한다. 구획 별로 광명시 991만㎡, 시흥시 571만㎡이다.

 

광명·시흥지구는 서울시 경계에서 최단거리가 불과 1㎞, 서울 여의도에서 12㎞ 떨어져 있는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안쪽에 위치하고 있다. 광명·시흥지구를 서울 서남부권의 주택 공급과 수도권의 균형적 발전, 편리한 교통 여건 등을 고려해 후보지로 지정했다는 게 국토교통부의 설명이다.

 

정부는 서울과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광명·시흥지구의 교통 인프라를 새롭게 구축하고, 공원 녹지 등 도시 인프라 시설도 갖출 계획이다. 서울에 집중된 주택 수요 일부를 분산시키기 위해 광명·시흥지구를 자족도시로 키우겠다는 뜻이다.

 

우선, 서울 도심까지 20분대에 접근이 가능한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갖출 방침이다. 1·2·7호선과 현재 건설 계획 중인 신안산선과 광역급행철도(GTX)-B 등 연계할 수 있는 남북 도시철도를 건설할 예정이다. 정부는 교통망이 구축되면 여의도(평균 소요시간·20분)와 서울역(25분), 강남역(45분) 등과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보건·방재·안전 인프라 등을 대거 조성하고, 3기 신도시 중에서는 최대 규모인 380만㎡ 규모의 공원 녹지도 조성할 계획이다.

 

부동산시장에서는 광명·시흥지구가 여의도와 구로, 강남 등과 가까워 서울의 주택 수요 일부를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철도 중심의 교통 인프라를 어떻게 갖추느냐에 따라 효과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서울과의 접근성이 양호한 광명·시흥지구에 7만 가구 공급으로, 주택 수요 분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광명·시흥지구에 7만 가구 공급은 주택 공급을 위한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된다"며 "서울에 몰린 주택 수요를 분산하는 게 목적인 만큼 서울과의 접근성을 가장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정부의 교통망 확충 계획이 신도시 입주 전에 실행돼야 정부가 원하는 정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앞으로 토지 수용과 보상, 관련 당사자들 간 이해관계 조정 등 신규 택지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들을 정부가 어떻게 풀어나가는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사업자 정보 표시
서광 공인중개사 | 이진광 | 서울시 서대문구 북아현동 129-58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10-12-84334 | TEL : 02-392-7766 | Mail : exit0802@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0000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